콘텐츠 바로가기

뉴스시세 메인

주요뉴스

기술주 하락에 뉴욕증시 연이틀 약세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내림세로 장을 마쳤다. 18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67.13포인트(0.78%) 하락한 3만4060.66을 기록했다.S&P500지수는 전장보다 35.46포인트(0.85%) 밀린 4127.83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75.41포인트(0.56%) 떨어진 1만3303.64를 기록했다.이날 애플과 아마존, 알파벳, 페이스북 등이 모두 1% 이상 떨어지는 등 대형 IT 기술주들은 대부분 하락했다.이날 발표된 경제 지표와 물가 상승 우려 등이 증시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미국의 경제 지표가 최근 들어 기대치를 밑돌면서 경기 과열에 대한 우려는 다소 진정됐다.지난 4월 미국의 신규 주택 착공 실적은 전달보다 크게 감소했다. 미 상무부에 따르면 4월 신규 주택 착공 실적은 전월 대비 9.5% 줄어든 연율 156만9000채(계절 조정치)를 기록했다. 다우존스가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는 2.2% 줄어든 170만채였다.4월 신규 주택 착공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로는 67.3% 늘어났다.유럽의 경제 지표도 둔화하고 있다. 유로존의 1분기 국내총생산(GDP)은 전 분기 대비 0.6% 줄어 두 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성장률이 두 분기 연속 마이너스이면 기술적으로 침체에 들어섰다고 본다. 연율 기준으로 유로존의 1분기 GDP는 1.8% 감소했다.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바이든 행정부의 법인세 인상이 인프라 투자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옐런 재무장관은 이날 미 상공회의소 주최 행사에서 세제 개혁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법인세의 최저한도를 정해 조세 회피 목적으로 기업들이 다른 나라로 본사를 이전하는 문제도 바로 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증시 전문가들은 물가상승률을 불안요인으로 지적했다. 메디올라눔 인터내셔널 펀드의 브라이언 오'라일리 시장 전략 대표는 월스트리트저널에 "중앙은행들이 파티가 끝나기 전에 유동성 펀치볼(파티에 쓰이는 음료 그릇)을 가져가 버릴 것이라는 게 항상 주요 위험이다"라고 말했다.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해외증시뉴스

최신뉴스

해외시황스크린

반도체 마감시황
반도체 동향 (단위 : 달러)DDR4 8G (1G*8) 2400 Mbps 4.458(-1.11%)DDR4 4G (512M*8) 2400 Mbps 3.300(0.00%)DDR3 4Gb 512Mx8 1600/1866Mbps 3.306(-0.36%)DDR3 4Gb 512Mx8 eTT 1.990(-0.50%)DDR3 4Gb 256Mx16 1600/1866Mbps 3.179(+0.03%)DDR3 2Gb 256Mx8 1600/1866Mbps 3.019(+0.17%)SLC 2Gb 256MBx8 1.166(-0.17%)SLC 1Gb 128MBx8 1.046(+0.19%)MLC 64Gb 8GBx8 2.774(+0.33%)MLC 32Gb 4GBx8 2.058(0.00%)
뉴욕 마감시황
5/17(현지시간) 뉴욕증시 하락, 다우(-0.16%)/나스닥(-0.38%)/S&P500(-0.25%) 인플레 이션 우려 지속 속 기술주 부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둔화(+)이날 뉴욕증시 는 인플레이션 우려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주요 기술주들이 부진한 모습을 보이면 서 3대 지수 모두 하락. 다우지수와 S&P500지수가 0.16%, 0.25% 하락했으며,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도 0.38% 하락. 인플레이션 우려 지속 속 주요 기술주들이 부진한 모습을 보인 점이 증시에 부담으로 작용. 지난 금요일 소매판매와 산업생산 등이 부진한 모습을 보이면서 인플레이션 우려가 다소 완화되기도 했지만, 여전히 물가 지 표 호조 등에 따른 인플레이션 우려가 이어지면서 당분간 변동성이 지속될 것이란 전 망이 커지는 모습. 이에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 테슬라 등 주요 기술주들이 대체로 부진한 모습을 보임. 다만, 연방준비제도(Fed)는 인플레이션이 일시적일 것이라며 완화적 조치가 필요하다는 점을 재확인했음.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이날 CNBC와의 인터뷰에서 상당한 진전을 이루기 전까지는 매우 강한 완화적 정책을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으며, 리처드 클라리다 Fed 부의장도 연설을 통해 고용시장이 우려스럽다며 인플레이션은 일시적이라는 기존의 관점을 재확인했음. 한편, 오는 19일에는 4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이 발표될 예 정.반면, 코로나19 백신 접종 본격화 속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둔화되고 있는 점은 긍정적으로 작용. 조 바이든 美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 대유행 이래 미국 50개 모든 주(州)에서 확진자가 처음으로 감소했다고 밝힘. 아울러 美 질병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지난 15일 기준 미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만8,000여 명으로 감소했으며, 이날 기준 일주일 평균 확진자 수는 3만1,000여 명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던 지난 1월8일의 31만2,000여 명에서 대폭 감소했음. 이에 경제 정상화 기대감이 지속 되는 모습. 이날 발표된 뉴욕주 제조업 활동은 확장세를 유지했지만, 전월보다는 둔화된 모습을 보임. 뉴욕 연방준비은행이 발표한 5월 엠파이어스테이트 제조업 지수 는 24.3을 기록해 지난해 7월 이후 11개월 연속 확장세를 이어갔음. 다만, 4월 기록한 2017년 10월 이후 최고치인 26.3에서 소폭 둔화됐음. 전미주택건설업협회(NAHB)/웰스파고가 발표한 5월 주택시장지수는 전월과 동일한 83을 기록해 시장 예상치에 부합했 음. 이날 국제유가는 美/유럽 경기 회복 기대 등에 상승. 뉴욕상업거래소(NYMEX) 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6월 인도분 가격은 전거래일보다 0.90달러(+1.38%) 상 승한 66.27달러에 거래 마감. 美 국채가격은 4월 FOMC 의사록 대기 속 보합권내 혼조세를 나타냈으며, 달러화는 Fed 완화적 기조 유지 속 약세를 기록.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금 가격은 증시 하락 등에 상승.업종별로는 등락이 엇갈린 가운데 유틸리 티, 기술장비, 의료 장비/보급, 소프트웨어/IT서비스, 산업서비스, 통신서비스, 보험, 복합산업 업종 등이 하락한 반면, 금속/광업, 에너지, 자동차, 소매, 제약, 운수, 화학 업종 등이 상승. 종목별로는 애플(-0.93%), 마이크로소프트(-1.20%), 페이스북(-0.15%), 넷플릭스(-0.90%) 등 주요 기술주들이 인플레이션 우려 지속 속 대체로 하락했 으며, 테슬라(-2.19%)는 영화 '빅쇼트'의 실제 주인공으로 美 주택시장 붕괴를 예견한 투자자 마이클 버리가 테슬라 주가 하락에 베팅하는 매도 포지션을 5억 달러 이상 매수했다는 소식까지 전해지며 하락. 코인베이스(-3.92%)는 가상화폐 혼란 지속 속 연일 하락세를 이어갔으며, 에어비앤비(-6.16%)는 기업공개 이후 보호예수 물량이 풀리면 서 큰 폭 하락. AT&T(-2.70%)는 자사 콘텐츠 사업부 워너미디어와 케이블 TV 채널 사 업자 디스커버리와의 합병을 발표한 가운데 하락했고 디스커버리 홀딩스A(-5.05%)도 동반 하락. 반면, 국제유가 강세 속 엑슨모빌(+2.34%), 셰브런(+1.22%), 체사피크 에 너지(+2.29%), 마라톤오일(+3.81%) 등 에너지 관련주들은 상승.다우 -54.34(-0.16%) 34,327.79, 나스닥 -50.93(-0.38%) 13,379.05, S&P500 4,163.29(-0.25%), 필라델피아반도체 2,954.63(-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