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직업을 빼앗겼어요" 전문직까지 위협하는 챗GPT

이데일리 2023.11.30 04:30 댓글 0

- 오픈AI 챗GPT 출시 1년…전세계 AI 혁명 이끌어
- 육체노동 대체하는 로봇? 이젠 글쓰고 작곡하고 코딩하는 인력 대체
- 이제 책 한권 뚝딱 요약…맞춤GPT도 단숨에 제작
- GPT스토어 생태계 선점…국내기업 위기이자 기회

오픈AI 챗GPT. (이미지=로이터)
[이데일리 한광범 임유경 기자]오픈AI가 챗GPT를 세상에 공개한 지 불과 1년. 챗GPT로 촉발된 생성형 AI 시대는 지식 노동자들의 일상을 크게 바꾸고 있다.

지난해 11월 30일 AI챗봇 서비스로 나온 챗GPT는 직접 장문의 글을 쓰고 그림 그리고 코딩까지 하는 모습으로 전 세계에 충격을 줬다. 공장에서 로봇이 근로자를 대체하는 걸 넘어, 전문직 노동까지 대체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언어로 명령하면 마치 인간처럼 문제를 해결하는 생성형AI가 인터넷 검색을 대체한 데 이어 기업의 콜센터나 마케팅 업무까지 보완하기 시작하면서, AI는 모든 기술의 근본으로 떠올랐다. 심지어 GPT-4에선 음성을 다른 언어로 바꿔주는 ‘통역사’역할도 해준다. 음성 입력을 통해 특정 문장을 번역해달라고 한 뒤, 이를 음성으로 듣는 방식을 통해 통역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아직 공식 출시되진 않았지만, 지난 7일 열린 개발자 회의 ‘데브데이’에서 공개된 ‘GPT-4 터보’는 두려움마저 느끼게 한다. 책 한 권 분량인 300페이지 분량을 한꺼번에 입력할 수 있고, 멀티모달 기능도 강화해 텍스트에 한정되지 않고 이미지 생성형 AI 달리3(DALL-E 3)와 텍스트 음성 변환도 지원한다. 이는 마음먹기에 따라서 챗GPT가 매일 새벽 전 세계 내로라할 전문가들이 쓴 증시 리포트의 데이터를 입력해 가장 우수한 종합리포트를 내놓을 수 있다는 의미여서다.

얼마전 오픈AI는 샘 올트먼 CEO의 축출과 복귀 과정을 겪었지만, 본격적인 상업화의 길로 들어섰다는 평가다. 그리고 상업화의 핵심엔 ‘GPT스토어’가 놓이게 될 전망이다. GPT 제작 도구인 GPTs를 이용해 누구나 GPT를 만들 수 있고, 이를 GPT스토어에서 판매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정우 네이버클라우드 AI이노베이션 센터장은 “오픈AI가 최근 출시한 GPTs와 GPT스토어는 글로벌 생성형 AI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평했다. 더 이상 비영리 재단으로서의 모습이 아닌 글로벌 시장의 핵심 플레이어로서 뛰어들었다는 의미다.

(그래픽=문승용 기자)
특히 최대 주주인 마이크로소프트(MS)와의 협업은 오픈AI의 기업시장 진출에 날개를 달아줄 것으로 보인다. 사티아 나델라 MS CEO는 지난 15일 ‘이그나이트 컨퍼런스’에서 “(글로벌 기업들에 테스트를 해보니)코파일럿을 통해 생산성은 70%, 업무 효율성은 29% 증가했다. 이메일 처리 시간은 64% 감소하고, 문서 초안 작성에는 87%가 도움이 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오픈AI의 본격적 시장 확장은 국내 AI 기업에는 ‘속도전’을 요구할 전망이다. 위기이자 기회라는 의미다. 네이버를 비롯해 LG, KT 등은 자체 초거대 AI를 내놓으며 글로벌 기업들의 공세에 맞서고 있지만, 아직은 경쟁력에서 차이가 있다. 최근 정부가 AI에 대해 글로벌 규제 선도 전략을 추진하고 있는 것도 산업 발전과 균형을 잡아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성엽 한국데이터법정책학회 회장(고려대 기술경영전문대학원 교수)은 “아직 국내 기업들의 AI 기술력이 오픈AI 등과 경쟁력 차이는 부정할 수 없다”며 “종합적인 AI 비전을 보여줘야 할 시점에 정부가 오히려 규제를 선도하려는 것은 다소 걱정”이라고 했다.

스타트업들은 챗GPT로 촉발된 생성형AI 생태계에 적극 동참하려는 모습이다. 라이너의 김진우 대표는 “오픈AI와 많은 AI 스타트업들이 상생하며 AI 생태계를 만들어나갈 것으로 기대한다”며 “GPT스토어 등을 통해 AI 인터페이스와 앱 영역에서 새로운 메가 트렌드가 탄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