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뉴스시세 메인

주요뉴스

달러 가치 한달새 최고…美연준 인사들 발언에 강세

달러화의 가치가 주요국 통화 대비로 최근 한 달 사이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인사들의 기준금리 인상 언급에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19일 주요 외신에 따르면 주요국 통화와 비교한 달러화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지수가 이날 107.86까지 올라 지난달 18일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달러지수의 이번 주 주간 상승률은 1.89%로, 6월 12일 이후 가장 높았다.각국 통화별로 보면 달러화는 엔화 대비로 7월 28일 이후 처음으로 136.38엔까지 올랐다. 유로화와 비교한 달러화 가치는 1유로당 1.00735달러까지 올라 7월 15일 이후 가장 강세를 보였다.파운드화 대비론 1파운드당 1.1905달러로 7월 21일 이후 최고치를 나타냈다.원/달러 환율은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장중 1,328.8원까지 올라 연고점을 경신했다. 달러화 가치가 원화 대비로 올해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의미다.앞서 전날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에서 9월 통화정책회의에서 0.75%포인트 인상을 지지하는 방향으로 기울고 있다고 밝혔다.메리 데일리 샌프란시스코 연은 총재는 9월에 0.5%포인트 혹은 0.75%포인트 인상이 "합리적"이라고 평가했다.에스터 조지 캔자스시티 연은 총재는 과열된 인플레이션이 완화되고 있다고 "완전히 확신"할 때까지 통화긴축 정책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해외증시뉴스

최신뉴스

국내시황스크린

금리 마감시황
8월18일 국내채권가격은 美 Fed 추가 긴축 의지 재확인 속 하락 마감.지난밤 뉴욕채권시장이 Fed 추가 긴축 의지 재확인 속 하락 마감한 가운데, 금일 국내채권가격은 하락 출발한 뒤 단기물은 낙폭을 확대, 장기물은 낙폭을 축소하며 거래를 마감.국내채권가격은 美 Fed 추가 긴축 의지 재확인 속 하락 마감. 지난밤 공개된 美 7월 FOMC 의사록에 따르면, 인플레이션에 대처하기 위해 경제를 둔화시키기에 충분히 높은 기준금리를 인상할 필요가 있다는 데 동의한 것으로 전해짐. 기준금리인 연방기금(FF) 금리 목표치가 2.25~2.5% 수준까지 올라가야 한다고 판단했음. 이어 "정책 기조를 충 분히 조정하려는 위원회의 의지에 대해 대중이 의문을 제기하기 시작하면 높은 인플레이션이 고착화될 수 있는데이는 위원회가 직면한 중대한 위험"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 려짐. 다만, 금리 인상 속도와 향후 통화 긴축 정도는 경제 지표와 전망이 영향을 미 칠 것으로 판단했으며, 어느 시점에는 인상 속도를 늦추는 게 적절하다고 평가하면서 긴축 속도 조절이 필요할 수 있다는 뜻도 내비쳤음.국고채 3년물과 5년물은 전거 래일보다 각각 3.8bp, 4.6bp 상승한 3.125%, 3.188%를 기록. 10년물은 전거래일보다 3.3bp 상승한 3.221%를 기록. CD(91일물)금리는 전거래일과 동일한 2.76%로 마감. [ 작성일자 : 2022/08/18 16:47]
증권사신규추천
없음.

해외시황스크린

반도체 마감시황
반도체 동향 (단위 : 달러)DDR4 16Gb (2Gx8) 2666 Mbps 5.819(-0.45%)DDR4 16Gb (2Gx8) eTT Mbps 3.840(0.00%)DDR4 8Gb (1Gx8) 2666 Mbps 2.721(-0.48%)DDR4 8Gb (512Mx16) 2666 Mbps 2.643(-0.71%)DDR4 8Gb (1Gx8) eTT 1.834(0.00%)DDR3 4Gb 512Mx8 1600/1866Mbps 1.971(-0.46%)SLC 2Gb 256MBx8 1.260(0.00%)SLC 1Gb 128MBx8 1.126(0.00%)MLC 64Gb 8GBx8 3.994(-0.67%)MLC 32Gb 4GBx8 2.158(0.00%)
뉴욕 마감시황
8/18(현지시간) 뉴욕증시 소폭 상승, 다우(+0.06%)/나스닥(+0.21%)/S&P500(+0.23%) Fed 긴축 속도 주시이날 뉴욕증시는 전일 공개된 7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 사록을 소화한 가운데, 연방준비제도(Fed)의 긴축 속도를 주시하며 보합권내 등락을 거듭하다 소폭 상승세로 장을 마감. 다우지수와 S&P500지수가 0.06%, 0.23% 상승했으 며,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도 0.21% 상승.전일 공개된 FOMC 의사록에서 추가 금리 인상 의지를 재확인한 가운데, 필요 이상의 과도한 긴축과 긴축 속도 조절 가능 성도 언급하는 등 Fed의 긴축 속도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는 모습. 7월 FOMC 의사록에 따르면, 참가자들은 목표 2%를 훨씬 웃도는 인플레이션에 대처하기 위해 경제를 둔화 시키기에 충분히 높은 기준금리를 인상할 필요가 있다는 데 동의하면서 기준금리인 연방기금(FF) 금리 목표치가 2.25~2.5% 수준까지 올라가야 한다고 판단했음. 다만, 금리 인상 속도와 향후 통화 긴축 정도는 경제 지표와 전망이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했 으며, 어느 시점에는 인상 속도를 늦추는 게 적절하다고 평가하면서 긴축 속도 조절이 필요할 수 있다는 뜻도 내비쳤음.이날 Fed 고위 인사들의 발언도 엇갈린 모습. 제 임스 불라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9월 FOMC에서 75bp(1bp=0.01%포인트) 기준금리를 인상하는 것을 지지한다”며, “아직 인플레이션이 정점에 다다랐다고 말할 준비가 안 됐다”고 언급했음. 블라드 총재는 최근 언급했던대로 올해 말까지 금리를 4.00%까지 높여야 한다고 밝힘. 반면, 매리 데일리 샌프란시스코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과도하게 통화정책을 단행하면서 필요 이상으로 긴축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 다”고 강조했으며, 연말까지 3%를 약간 웃도는 금리를 거론했음.이날 발표된 주 요 경제지표는 엇갈린 모습. 美 노동부가 발표한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자 수는 계절 조정 기준으로 전주대비 2,000명 감소한 25만명으로 집계됐음. 이는 월스트리트 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인 26만명보다 양호한 수준임. 8월 필라델피아 연은 제조업 활동 지수는 6.2를 기록해 다시 플러스대로 돌아섰으며, 시장 예상치 -5.0을 크게 상회했음. 반면, 7월 기존주택판매(계절 조정치)는 전월대비 5.9% 감소한 연율 481만채를 기록. 이는 시장 예상치에 부합하는 수치로, 전월치인 512만채보다 감소했음. 콘퍼런스보드는 7월 미국의 경기선행지수가 전월대비 0.4% 하락한 116.6을 기록했다고 발표. 이는 지난 3월 이후 다섯 달 연속 하락세를 이어간 것으로 콘퍼런스보드는 미국의 단기 경기침체 가능성이 커졌다고 지적했음.주요 기업들의 실적도 엇갈린 모습. 백화점 체인 콜스는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분기 실적을 발표했지만, 인플레이션으로 소비가 줄어들 것을 고려해 연간 실적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음. 이에 콜스의 주 가가 7% 이상 하락. 전일 장 마감 후 실적을 발표한 시스코는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발표하고, 예상치를 웃도는 매출 가이던스(전망치)를 제시하면서 주가가 5% 이상 상 승.이날 국제유가는 美 원유재고 감소 영향 지속 등에 강세.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9월 인도분 가격은 전거래일 대비 2.39달러(+2.71%) 상승한 90.50달러에 거래 마감. 이날 채권시장은 Fed 긴축 속도 주시 속 강 세를 나타냈고, 달러화도 강세를 기록.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금 가격은 하락.다우 +18.72(+0.06%) 33,999.04, 나스닥 +27.22(+0.21%) 12,965.34, S&P500 4,283.74(+0.23%), 필라델피아반도체 3,037.84(+2.28%)

증권사 리포트

시황 종목 업종 해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