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뉴스시세 메인

주요뉴스

코스피, 외인 매수에 상승 전환...2727선 [fn오후시황]

20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전일 대비 17.52 포인트(0.64%) 상승한 2,742.14를, 원·달러환율은 1.00원(0.07%) 상승한1,355.980원을 나타내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외인·기관 투자자의 매수세에 힘입어 소폭 상승하며 장을 마감했다. 2024.5.20/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코스피지수가 외국인의 순매수에 상승 전환했다. 23일 오후 2시 29분 기준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3.82p(0.14%) 오른 2727.28을 기록 중이다. 이날 지수는 4.43p 내린 2719.03에 개장해 오후 들어 오름세로 돌아섰. 이 시간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이 2770억원어치 사들이며 상승을 이끌고 있다. 반면 기관과 개인은 각각 2567억원, 382억원어치 순매도 중이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서는 삼성전자(1.16%), SK하이닉스(1.16%), 기아(0.76%), LG화학(2.87%) 등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0.27%), 현대차(-1.81%), 삼성바이오로직스(-0.64%), 셀트리온(-0.49%) 등은 약세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84p(0.22%) 오른 847.56을 기록하고 있다. 이날 코스닥은 전날보다 2.14p(0.25%) 오른 847.86에 개장했다. 이 시간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418억원, 54억원어치 순매수 중이다. 반면 개인은 342억원어치 팔아 치우고 있다.zoom@fnnews.com 이주미 기자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외증시뉴스

최신뉴스

국내시황스크린

증권사신규추천
[KB]솔루엠(248070) : - 전자가격표시기 (ESL)의 글로벌 보급 확대 본격화- ESL 내에 다이나믹 프라이싱, AI 기능 등의 도입으로 ASP 상승 기대제외 종목[KB]트루엔(417790) : 목표수익률 달성으로 포트폴리오 편출
코스피 마감시황
2/29 KOSPI 2,642.36(-0.37%) 美 PCE 발표 경계감(-), 기관 순매도(-), 개인·외국인 순매수(+), 저PBR주 상승(+)지난밤 뉴욕증시가 美 PCE 지표 경계감 지속 등에 하락, 유럽 주요국 증시는 혼조 마감. 이날 코스피지수는 2,643.48(-8.81P, -0.33%)로 하락 출발. 장 초반 낙폭을 키웠고, 2,628.62(-23.67P, -0.89%)에서 장중 저점을 기록. 이후 시간이 갈수록 낙폭을 줄였고, 오후 들어 2,647.56(-4.73P, -0.18%)에서 장중 고점을 형성. 장 후반 2,368선까지 낙폭을 재차 키우기도 했으나 결국 2,642.36(-9.93P, -0.37%)에서 거래를 마감. 美 PCE 지표 발표를 앞둔 경계감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기관 순매도 속 코스피지수는 하락. 기관이 5,000억 넘는 순매도를 보이면서 지수 하락을 이끌었음. 다만 외국인이 6거래일 연속 순매수, 개인도 3,000억 넘는 순매수를 기록하면서 지수는 낙폭을 만회한 채 거래를 마감. Fed가 선호하는 물가지표인 美 1월 개인소비지출(PCE) 발표에 관심이 집중되는 모습. 지난 1월 美 CPI가 예상보다 강한 모습을 보이면서 PCE 물가지표도 인플레 우려를 자극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되고 있으며, Fed 조기 금리 인하 기대감이 약화되고 있음. WSJ에 따르면, 1월 PCE가 전월대비 0.3% 상승해 전월의 0.2% 상승보다 상승세가 가팔라질 것으로 예상. 다만, 전년동월대비로는 2.4% 상승해 전월의 2.6% 상승에서 둔화할 것으로 예상. 1월 근원 PCE 가격지수는 전월대비 0.4% 올라 전월의 0.2% 상승보다 높아지고, 전년동월대비로는 2.8% 올라 전월의 2.9% 상승보다 둔화할 것으로 예상. 전일 11% 넘게 급등했던 삼성생명(-5.83%)이 하락했고, NAVER(-4.41%), 카카오(-4.14%) 등 인터넷 대표주도 하락. 수은법 국회 통과 소식 속 최근 기대감에 시장에서 부각됐던 한화에어로스페이스(-3.60%), 한화시스템(-3.64%), 현대로템(-2.05%), 한국항공우주(-2.29%) 등 방위산업/전쟁 및 테러 테마 하락. 반면, 전일 이복현 금감원장의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기준 미달 불량 상장사 상폐 검토 언급 소식에 기아(+5.78%), 현대차(+1.01%) 등 자동차 대표주, 기업은행(+2.71%), 우리금융지주(+2.62%), KB금융(+1.93%) 등 은행, 동양생명(+4.86%), 한화생명(+1.61%), DB손해보험(+3.13%), 삼성화재(+2.41%) 등 보험 등의 저PBR 관련주 상승. 한편, MSCI 지수 리밸런싱이 장 마감 후 진행될 예정. 에코프로머티(+1.95%), 한진칼(-10.86%)이 신규 편입되고, 호텔신라(-2.59%), F&F(+0.56%), 현대미포조선(-0.32%)은 제외. 아시아 주요국 증시는 중국, 홍콩, 대만이 상승한 반면, 일본은 하락. 수급별로는 기관이 5,130억 순매도,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3,159억, 1,797억 순매수. 선물시장에서는 외국인이 6,125계약 순매도, 개인과 기관은 각각 1,520계약, 4,178계약 순매수.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 대비 2.1원 하락한 1,331.5원을 기록. 국고채 3년물 금리는 전일 대비 2.6bp 상승한 3.385%, 10년물은 전일 대비 3.3bp 상승한 3.475%를 기록.3년 국채선물은 전일대비 8틱 내린 104.50 마감. 개인과 금융투자가 각각 4,698계약, 4,102계약 순매도, 외국인은 5,721계약 순매수. 10년 국채선물은 전일대비 27틱 내린 112.35 마감. 외국인이 4,933계약 순매도, 금융투자는 3,134계약 순매수. 코스피 시총상위종목들은 등락이 엇갈림. 삼성생명(-5.83%), 셀트리온(-5.42%), NAVER(-4.41%), 카카오(-4.14%), 삼성바이오로직스(-3.37%), LG화학(-2.48%), POSCO홀딩스(-1.37%), 메리츠금융지주(-1.31%) 등이 하락. 반면, 기아(+5.78%), KB금융(+1.93%), 하나금융지주(+1.80%), 신한지주(+1.52%), 포스코퓨처엠(+1.28%), 현대차(+1.01%), 삼성물산(+0.64%), 삼성전자(+0.27%), LG에너지솔루션(+0.25%) 등은 상승. 업종별로는 하락이 우세. 의약품(-3.54%), 서비스(-1.80%), 기계(-1.41%), 화학(-1.19%), 철강/금속(-1.14%), 보험(-1.10%), 운수창고(-0.94%), 음식료(-0.72%), 건설(-0.70%), 유통(-0.38%), 제조(-0.36%) 등이 하락. 반면, 의료정밀(+4.52%), 전기가스(+1.38%), 운수장비(+1.26%), 증권(+1.15%), 통신(+0.95%), 종이/목재(+0.40%), 금융(+0.18%) 등은 상승. 마감 지수 : KOSPI 2,642.36P(-9.93P/-0.37%)

해외시황스크린

일본 마감시황
2월29일 일본 니케이지수는 BOJ 위원 매파적 발언 속 엔화 강세 등에 약보합 마감.이날 일본 니케이지수는 38,935.53엔(-0.70%)에서 소폭 하락 출발. 장 초반 38,876.81엔(-0.84%)에서 저점을 형성한 지수는 이후 낙폭을 만회하다 재차 낙폭을 확대하는 모습. 오후 들어 낙폭을 대폭 축소한 지수는 상승전환에 성공하며 39,250.12엔(+0.11%)에서 고점을 형성한 뒤 장 막판 하락전환하며 39,166.19엔(-0.11%)에서 거래를 마감.일본 니케이지수는 BOJ 위원 매파적 발언 속 엔화 강세 등에 하락하는 모습. 다카타 하지메 일본은행(BOJ) 정책 심의위원은 이날 시가현 금융경제간담회 연설을 통해 "마침내 2%라는 인플레이션 목표 달성이 가시권에 들어왔다"며 "통화 완화 정책 종료를 포함한 유연한 조치 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힘. 이어 "기업의 임금 및 가격 설정 행동과 해외 경제 불확실성에 계속 유의할 필요가 있겠지만, 수익률곡선통제(YCC)와 마이너스 금리를 해제하고 오버슈팅형 정책 약속에 대한 재고 등 출구 전략을 포함해 탄력적이고 유연한 대응 검토가 필요하다"고 언급. 이에 금일 아시아장에서 日 국채 금리가 상승세를 보였고 엔/달러 환율은 149엔 후반선까지 하락하며, 엔화 강세를 보인 가운데, 수출 관련주를 중심으로 일부 매도세가 출회. 美 증시 하락 영향도 증시에 부정적으로 작용. 지난밤 뉴욕증시는 1월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표 발표를 하루 앞두고 경계감이 지속된 가운데 3대 지수 모두 하락. 美 PCE 물가지수는 연방준비제도(Fed)가 선호하는 물가지표로 금리 인상이나 인하 유무를 판단하는 주요 지표로 활용되고 있으며,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1월 PCE 가격지수가 전월대비 0.3% 상승해 전월의 0.2% 상승보다 상승세가 가팔라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음. 다만, 日 증시에 대한 낙관적인 전망 지속 속 대형주를 중심으로 매수세가 유입되고 있는 점은 증시의 낙폭을 제한.한편, 日 경제산업성은 올해 1월 소매판매가 13조1,410억엔으로 전년 동월 대비 2.3% 증가했다고 밝힘. 이는 시장 예상치에 부합한 수치로 23개월 연속 플러스를 기록했으며, 작년 12월에 기록한 2.1% 증가보다 수치가 개선됐음. 반면, 올해 1월 산업생산은 계절조정 기준으로 전월 대비 7.5% 감소했음. 시장 예상치인 7.3% 감소보다 더 부진했으며, 2개월 연속 시장 컨센서스 대비 지표가 좋지 못했음.업종별로 등락이 엇갈린 가운데, 유틸리티, 복합산업, 소프트웨어/IT서비스, 제약, 경기관련 서비스업 등이 하락한 반면, 은행/투자서비스, 에너지-화석연료, 보험, 자동차, 기술장비 업종 등은 상승. 종목별로는 도쿄가스(-4.32%), 소프트뱅크그룹(-1.46%), 파나소닉(-0.73%) 등이 하락한 반면, 도요타자동차(+1.43%), 미쓰비시 UFJ 파이낸셜그룹(+1.38%) 등은 상승.마감지수 : 니케이225 39,166.19엔(-41.84엔/-0.11%)
대만 마감시황
2월29일 대만 가권지수는 주요 기술주 상승 영향 등에 상승.대만 가권지수는 18,796.54(-0.31%)로 소폭 하락 출발. 장 초반 18,794.62(-0.32%)에서 저점을 형성한 지수는 이내 낙폭을 만회하며 보합권을 중심으로 등락을 보임. 이후 18,880선을 중심으로 등락을 보이다가 오후 장중 상승폭을 확대한 지수는 장막판 19,019.69(+0.88%)에서 고점을 형성한 뒤 상승폭을 다소 줄인 끝에 18,966.77(+0.60%)에서 거래를 마감.대만 가권지수는 주요 기술주 상승 영향 등에 상승하는 모습. 전일 가권지수가 평화의 날로 휴장한 가운데, 금일 주요 기술주를 중심으로 매수세가 유입되는 모습. 특히, 대만 반도체 기업 미디어텍이 신형 칫셉 'Helio G91'을 발표하며 상승세를 기록했고, 윈본드 일렉트로닉스, 유나이티드마이크로, AU 옵트로닉스, 이노룩스 디스플레이 등 여타 기줄주들이 동반 상승세를 기록. 한편, 시가총액 1위 기업인 TSMC가 오는 6월 류더인 회장 퇴진에 맞춰 웨이저자 최고경영자(CEO) 체제 구축을 위해 대대적인 조직 개편에 나설 것으로 전망되고 있음.한편, 다음달 4일 중국의 연례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가 개막하는 가운데, 미중 관계나 양안(중국과 대만) 문제 관련 언급, 사회 통제 분위기의 지속 여부에 대해 시장의 관심이 집중되는 모습.업종별로는 대부분의 업종이 상승한 가운데, 소프트웨어/IT서비스, 금속/광업, 산업서비스, 경기관련 서비스업, 기술장비, 소매 업종 등의 상승세가 두드러짐. 종목별로는 미디어텍(+2.24%), 윈본드 일렉트로닉스(+1.82%), 유나이티드마이크로(+1.45%), AU 옵트로닉스(+1.45%), 이노룩스 디스플레이(+0.33%) 등이 상승.마감지수 : 가권지수 18,966.77P(+112.36P/+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