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뉴스시세 메인

해외증시뉴스

최신뉴스

국내시황스크린

코스피 마감시황
11/25 KOSPI 2,437.86(-0.14%) 개인 순매도(-), 中 코로나19 확산세 지속(-), 美 증시 휴장에 따른 방향성 부재지난밤 뉴욕증시가 추수감사절로 휴장한 가운데, 유럽 주요국 증시는 Fed 긴축 속도 조절 기대감 등에 상승. 이날 코스피지수는 2,442.21(+0.88P, +0.04%)로 강보합 출발. 장 초반 하락 전환해 2,433.57(-7.76P, -0.32%)에서 장중 저점을 기록한 후 오전중 상승 전환했고, 2,449.66(+8.33P, +0.34%)에서 장중 고점을 형성. 이후 오전중 재차 하락해 2,433선까지 낙폭을 키웠음. 오후 들어 상승 전환하기도 했으나 보합권을 중심으로 등락을 보이다 결국 2,437.86(-3.47P, -0.14%)에서 거래를 마감. 美 증시가 추수감사절로 휴장한 가운데, 시장에 영향을 줄만한 뚜렷한 재료 부재 속 코스피지수는 사흘만에 하락. Fed 기준금리 인상 속도 조절론 등에 지난 이틀간 상승했던 코스피지수는 금일 차익매물이 출회되는 모습. 中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는 점 등은 지수에 부담으로 작용. 개인이 나흘째 순매도를 지속한 반면, 외국인은 4거래일 연속 순매수, 기관은 이틀 연속 순매수를 기록. FOMC 의사록 공개 및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등 주요 이벤트를 소화한 가운데, 다음주 발표될 美 ADP 민간고용, 美 3분기 GDP 수정치, 고용/제조업지표 등 미국의 주요 경제지표 및 연준 베이지북 발표 등에 시장의 관심이 쏠리고 있음.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 대비 4.5원 하락한 1,323.7원을 기록. Fed 긴축 속도 조절 가능성 지속에 달러 인덱스가 하락 영향 등으로 원/달러 환율은 3일 연속 하락 마감. 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전일 기준 중국 본토 신규 확진자 수는 3만1,987명(무증상에서 유증상으로 재분류된 708명 제외)으로 집계되며 처음으로 3만명을 상회. 이는 전일 경신된 역대 최대치인 2만9,754명보다 2,233명이 증가한 수치임.금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만3,698명으로 전주 대비 약 4천여명 증가. 위중증과 사망자는 453명, 55명을 기록. 아시아 주요국 증시는 일본, 홍콩, 대만이 하락, 중국은 상승. 수급별로는 개인이 1,159억 순매도,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494억, 328억 순매수. 선물시장에서는 외국인이 5,159계약 순매도, 개인과 기관은 각각 3,667계약, 505계약 순매수. 국고채 3년물 금리는 전일 대비 4.5bp 하락한 3.644%, 10년물은 전일 대비 0.1bp 상승한 3.623%를 기록.3년 국채선물은 전일대비 19틱 오른 103.82 마감. 외국인과 은행이 각각 8,849계약, 5,452계약 순매수, 반면, 금융투자는 10,431계약 순매도. 10년 국채선물은 전일대비 6틱 오른 111.58 마감. 금융투자가 2,595계약 순매수, 외국인은 2,592계약 순매도. 코스피 시총상위종목들은 하락이 우세. 카카오(-2.26%), SK하이닉스(-2.07%), NAVER(-1.60%), 셀트리온(-1.41%), 신한지주(-1.35%), KB금융(-1.18%), LG화학(-0.96%), 현대차(-0.90%), LG전자(-0.88%), 기아(-0.76%) 등이 하락. 반면, SK이노베이션(+3.85%), POSCO홀딩스(+2.07%), SK(+0.96%), 삼성바이오로직스(+0.78%), 삼성SDI(+0.69%), LG에너지솔루션(+0.53%) 등은 상승. 업종별로는 등락이 엇갈림. 서비스(-1.30%), 섬유/의복(-0.76%), 증권(-0.47%), 운수장비(-0.40%), 전기/전자(-0.38%), 제조(-0.12%), 비금속광물(-0.10%), 화학(-0.09%) 등이 하락. 반면, 철강/금속(+2.64%), 전기가스(+1.71%), 건설(+1.08%), 기계(+0.82%), 보험(+0.79%), 통신(+0.45%), 종이/목재(+0.30%), 음식료(+0.26%) 등은 상승. 마감 지수 : KOSPI 2,437.86P(-3.47P/-0.14%)
코스닥 마감시황
11/25 KOSDAQ 733.56(-0.63%) 외국인 순매도(-), 中 코로나19 확산세 지속(-), 차익매물 출회(-)지난밤 뉴욕증시가 추수감사절로 휴장한 가운데, 이날 코스닥지수는 737.46(-0.76P, -0.10%)으로 약보합 출발. 장 초반 737.53(-0.69P, -0.09%)에서 장중 고점을 기록한 후 낙폭을 키워 732.48(-5.74P, -0.78%)에서 장중 저점을 형성. 오전중 737선까지 낙폭을 줄이기도 했으나 시간이 갈수록 재차 낙폭을 키웠음. 오후 들어 732선까지 하락하는 등 부진한 흐름을 보인 끝에 결국 733.56(-4.66P, -0.63%)에서 거래를 마감. 외국인 순매도 등에 코스닥지수는 사흘만에 하락. 외국인은 사흘만에 순매도 전환, 기관은 사흘 연속 순매수. 개인은 사흘만에 순매수 전환. 뉴욕증시 추수감사절 휴장 속 시장을 움직일만한 뚜렷한 재료가 부재한 모습. 코스닥지수는 Fed 긴축 속도 조절 기대감 선반영 속 지난 이틀간 상승에 따른 차익 매물 등이 출회되는 모습. 가상화폐 '위믹스' 상장 폐지 소식에 위메이드(-29.89%), 위메이드플레이(-29.93%), 위메이드맥스(-29.92%) 등 위메이드 그룹주가 동반 하한가. 투자심리 위축 속 카카오게임즈(-3.71%), 펄어비스(-1.79%) 등 게임주도 하락. 반면, 에코프로비엠(+4.23%), 엘앤에프(+0.38%), 천보(+0.12%), 더블유씨피(+5.22%) 등 2차전지/전기차 테마는 상승. 수급별로는 외국인이 287억 순매도, 개인과 기관은 각각 300억, 129억 순매수.코스닥 시총상위종목들은 대부분 하락. HLB(-4.32%), 카카오게임즈(-3.71%), 셀트리온헬스케어(-2.12%), 셀트리온제약(-2.06%), 펄어비스(-1.79%), 동진쎄미켐(-1.74%), 오스템임플란트(-1.43%), 솔브레인(-1.09%), 스튜디오드래곤(-1.07%), 에코프로(-0.69%) 등이 하락. 반면, 더블유씨피(+5.22%), 에코프로비엠(+4.23%), CJ ENM(+1.24%), 엘앤에프(+0.38%), 알테오젠(+0.27%) 등은 상승. 리노공업, 에스엠은 보합. 업종별로도 대부분 하락. 디지털컨텐츠(-6.67%), IT S/W & SVC(-3.56%), 운송장비/부품(-1.85%), 기타제조(-1.81%), 비금속(-1.37%), 인터넷(-1.04%), 반도체(-0.96%), 제약(-0.96%), 기타서비스(-0.94%), 유통(-0.89%), 종이/목재(-0.70%), 소프트웨어(-0.55%), 출판/매체복제(-0.53%), IT H/W(-0.48%) 등이 하락. 반면, 일반전기전자(+2.40%), 통신서비스(+2.39%), 통신방송서비스(+0.87%), 운송(+0.67%), 기계/장비(+0.58%), 금속(+0.58%) 등은 상승. 마감 지수 : KOSDAQ 733.56P(-4.66P/-0.63%)

해외시황스크린

중국 마감시황
11월25일 중국 상해종합지수는 中 코로나19 확산 우려 지속 속 지급준비율 인하 기대감 등에 소폭 상승.이날 중국 상해종합지수는 3,085.46(-0.12%)로 하락 출발. 장 초반 3,077.97(-0.37%)에서 저점을 형성한 뒤 낙폭을 줄여 상승전환했고, 오전중 상승폭을 확대하는 모습. 이후 3,105선을 중심으로 등락을 보이다 오후 장중 3,111.42(+0.72%)에서 고점을 형성한 지수는 상승폭을 일부 반납했지만, 3,100선 부근에서 상승세를 이어간 끝에 3,101.69(+0.40%)에서 거래를 마감.中 인민은행이 지급준비율 인하 조치를 취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지속된 가운데 중국 증시는 상승. 앞서 리커창 총리는 국무원 상무회의를 통해 4분기는 경제 전체에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면서 지준율 인하와 같은 통화 정책 도구를 적시에 적절하게 사용해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으며, 시장에서는 인민은행이 지준율을 0.25%p 수준 인하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음. 다만, 중국 내 코로나19 확산 우려는 연일 증시에 부담으로 작용.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중국 본토 내 신규 확진자 수는 3만1,987명(무증상->유증상 재분류 708명 제외)으로 집계돼 역대 최고치를 재차 경신했음. 지역별로는 광둥성에서 7,979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충칭시(6,378명), 허베이성(3,374명), 베이징시(1,854명) 순으로 나타났음.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각 지방 정부는 감염자 발생 지역 봉쇄, 외지인 유입 규제 등 방역 강화에 나섰으며, 공공기관 및 산업체도 예정됐던 대규모 행사를 속속 취소했음.한편, 이날 中 인민은행은 달러당 위안화 거래 기준환율을 전일 대비 0.0138위안 올린 7.1339위안으로 평가 절하 고시했음.업종별로는 상승 업종이 우세한 가운데, 통신서비스, 보험, 은행/투자서비스, 경기관련 서비스업, 운수 업종 등이 상승. 반면, 재생에너지, 자동차, 소프트웨어/IT서비스 업종 등이 하락. 종목별로는 보리부동산(+5.71%), 화하행복부동산(+5.67%), 중국태평양보험그룹(+3.88%), 중국중철(+3.74%) 등이 상승한 반면, 장성자동차(-1.42%), 광주자동차(-0.77%) 등이 하락 마감.마감지수 : 상해종합지수 3,101.69P(+12.38P/+0.40%), 상해A지수 3,251.00P(+13.00P/+0.40%), 상해B지수 289.66P(+0.49P/+0.17%)
일본 마감시황
11월25일 일본 니케이지수는 中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른 일부 중국 수출 관련주 하락 등에 소폭 하락.이날 일본 니케이지수는 28,398.77엔(+0.06%)으로 강보합 출발. 장초반 28,399.88엔(+0.06%)에서 고점을 형성한 뒤 낙폭을 확대한 지수는 오전 장중 낙폭을 일부 만회하는 모습도 보였지만, 이내 재차 낙폭을 확대하는 모습. 오후 들어 28,263.60엔(-0.42%)에서 저점을 형성한 지수는 큰 움직임없이 등락을 이어가다 28,283.03엔(-0.35%)에서 거래를 마감.중국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라 일부 중국 관련 종목이 하락한 점이 일본 니케이지수의 하락요인으로 작용. 지난밤 뉴욕증시가 추수감사절로 휴장하며, 시장 참가자들의 적극적인 매매가 이뤄지지 않은 가운데, 이날 시장에서는 中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라 다이킨공업(-1.72%), 시세이도(-1.65%), 화낙(-1.28%) 등 일부 중국 관련 종목이 하락세를 보였음.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전일 기준 중국 본토 신규 확진자 수는 3만1,987명(무증상에서 유증상으로 재분류된 708명 제외)으로 집계되며 처음으로 3만명을 넘어섰음. 이는 전일 경신된 역대 최대치인 2만9,754명보다 2,233명이 증가한 수치임.다만, 일본 정부가 전국여행지원 정책을 연장할 것이란 소식은 증시의 낙폭을 제한. 사이토 테츠오 국토교통성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관광촉진책인 '전국여행지원'을 연초 이후에도 계속할 것이라고 밝힘. 전국여행지원은 오는 12월까지 기존 기한을 두고 있었음. 이에 시장에서는 도카이여객철도(+1.12%) 등 리오프닝 관련주에 매수세가 유입.또한, 전력 유틸리티 관련 업종이 상승한 점도 증시에 긍정적으로 작용. 도호쿠전력은 전일 가정용 전기요금에 대해 내년 4월부터 평균 32.94% 인상안을 경제산업성에 제출했음. 연료 가격이 급등하고 있어 2년 연속 순손실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이와 같은 상황이 지속되면 전력의 안정적인 공급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 이에 간사이전력(+1.50%), 주부전력(+1.31%) 등이 상승세를 보였음.한편, 금일 일본 총무성은 도쿄 23구의 11월 소비자물가지수(신선식품 제외)가 전년동월대비 3.6% 상승했다고 발표. 이는 40년 만의 최고치로, 시장 예상치 3.5%와 전월치 3.4%를 모두 웃돌았음. 도쿄지역 CPI는 전국 CPI의 선행지표 역할을 하고 있음. 일본은행은 경기동향을 보여주는 2022년 10월 기업 대상 서비스 가격지수(2015년 평균=100)가 107.4로 전년동월대비 1.8% 올랐다고 밝힘. 상승폭은 전월보다는 0.3% 포인트 축소했지만, 20개월 연속 전년 대비 플러스를 이어갔으며, 2001년 3월 이래 높은 수준임.업종별로는 상승 업종이 우세한 가운데, 유틸리티, 은행/투자서비스, 보험, 제약, 경기관련 서비스업, 기술장비, 의료 장비/보급, 복합산업, 산업서비스 업종 등이 상승. 종목별로는 도시바(-1.18%), 파나소닉(-0.96%), 소니(-0.77%), 도쿄일렉트론(-0.78%) 등이 하락. 한편, 허브(+11.46%), 사이버에이전트(+3.94%) 등은 월드컵 수혜 지속 속 강세를 보였음.마감지수 : 니케이225 28,283.03엔(-100.06엔/-0.35%)

증권사 리포트

시황 종목 업종 해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