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뉴스시세 메인

주요뉴스

"12월 FOMC '빅스텝'…점도표 상향 예상"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빅스텝'을 단행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다만 점도표 상향 등 매파적일 것으로 예상된다. 키움증권 리서치센터 투자전략팀은 "연준이 최근 시장 기대에 부합해 정책금리를 4.25~4.50%로 50bp(1bp=0.01%p) 인상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4차례 자이언트스텝 인상 이후의 누적된 긴축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서 속도 조절에 나설 것이라는 설명이다. 안예하 키움증권 연구원은 "지난 9월 FOMC에서 연준이 2023년 최종금리 수준을 4.6%로 제시한 바 있으나, 이를 5% 수준으로 상향 조정할 것"이라며 "앞으로 중요한 것은 금리 인상 속도보다 금리를 얼마나 더 올리는지"라고 평가했다. 안 연구원은 "최종 금리 수준이 5%대로 상향 조정될 경우 2023년 1분기까지도 추가적인 인상이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점진적인 인상 기조가 내년까지 이어지면 통화정책에 대한 불확실성은 유지될 것으로 내다봤다. 연준이 이를 통해 기대인플레이션을 통제하겠다는 의미다. 파월 연준 의장 또한 매파적인 발언을 내놓을 것으로 관측했다. 파월 의장은 지난 11월 FOMC에서도 속도 조절에 대해 기대는 강화했지만, 앞으로 중요한 것은 얼마나 더 올릴 것인지와 지속 기간 등이 더 중요하다고 언급해 매파적 성향을 드러낸 바 있다. 물가가 예상보다 빠르게 둔화하지 않을 경우 금리 동결 시기에 대한 불확실성도 여전히 남게 될 것이다.안 연구원은 "최근 미국채 2년물 금리는 4.3%를 하회하고, 미국채 10년물 금리는 3.5%를 하회하면서 미 연준의 5%대 금리까지는 반영하지 못한 것으로 판단한다"며 "금리 인상이 중단되고 경기 하강에 대한 리스크를 선반영하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최종 금리 수준에 대한 시장의 눈높이가 달라질 경우 이를 재차 반영하면서 시장금리 상승 압력이 높아질 리스크는 여전히 높다"고 전망했다.안 연구원은 "점차 경기 하강과 함께 인플레가 둔화할 것이라는 기대는 결국 장기채 수요를 높이는 요인"이라며 "이를 고려할 때 12월 FOMC 이후 변동성이 확대되는 과정에서 분할 매수의 기회로 활용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밝혔다.황윤주 기자 hyj@asiae.co.kr<ⓒ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해외증시뉴스

최신뉴스

국내시황스크린

증권사신규추천
없음
코스피 마감시황
12/9 KOSPI 2,389.04(+0.76%) 美 증시 반등(+), 반발 매수세 유입(+), 외국인/기관 순매수(+)밤사이 뉴욕증시가 FOMC·인플레이션 지표 관망세 속 반발 매수세 유입 등에 상승했고, 유럽 주요국 증시는 경기 침체 우려 속 대부분 하락. 이날 코스피지수는 2,382.73(+11.65P, +0.49%)으로 상승 출발. 장초반 상승폭을 키우기도 했지만, 점차 상승폭을 축소했고 오전 중 약보합세로 돌아서며 2,367.25(-3.83P, -0.16%)에서 저점을 형성. 이내 반등에 성공한 지수는 빠르게 상승폭을 확대했고 오후 장중 2,390.08(+19.00P, +0.80%)에서 고점을 형성. 이후 2,380선 아래로 상승폭이 둔화되기도 했지만, 재차 상승폭을 확대한 끝에 2,389.04(+17.96P, +0.76%)로 장을 마감.밤사이 뉴욕증시가 반등에 성공한 가운데, 최근 지수 하락에 따른 반발 매수세가 유입되며 코스피지수는 6거래일만에 상승. 원/달러 환율이 17원 가까이 급락한 점도 긍정적으로 작용. 외국인과 기관은 동반 순매수하며 지수 반등을 이끌었음. 외국인은 6거래일만에 순매수, 기관은 이틀째 순매수.美 FOMC 회의와 생산자물가지수(PPI), 소비자물가지수(CPI) 등 인플레이션 지표 발표를 앞두고 관망세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낙폭 과대에 따른 반발 매수세가 유입되며 전일(현지시간) 뉴욕 3대 지수는 일제히 상승. 특히,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가 1% 넘게 상승했고, 필라델피아 반도체지수는 2% 넘게 급등. 이에 기술/성장주에 대한 투자 심리가 개선되며 삼성전자, SK하이닉스, NAVER, 카카오 등 반도체, 인터넷, IT 대표주들이 강세를 기록. 반면, LG에너지솔루션, LG화학, 삼성SDI, 포스코케미칼 등 2차전지 관련주들은 약세.한편, Fed는 현지시간으로 13일부터 14일까지 이틀간 일정으로 올해 마지막 FOMC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며, 시장에서는 이번 FOMC에서 Fed가 빅스텝을 단행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한 모습. FOMC 회의를 앞두고 美 생산자물가지수(PPI), 소비자물가지수(CPI) 등 인플레이션 지표에 대한 경계감도 이어지고 있음. 현지시간으로 오는 9일 미시건대 기대 인플레이션과 생산자물가지수(PPI)가 발표될 예정이며, 13일에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발표될 예정.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 대비 16.7원 급락한 1,301.3원을 기록. 이날 0시 기준 국내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6만2,734명을 기록. 위중증 환자는 442명, 사망자는 67명을 기록. 중국, 일본, 대만, 홍콩 등 아시아 주요국 증시도 일제히 상승. 수급별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991억, 4,077억 순매수, 개인은 5,086억 순매도. 선물시장에서는 기관이 5,021계약 순매수, 외국인과 개인은 각각 2,849계약, 1,370계약 순매도. 국고채 3년물 금리는 전거래일 대비 1.9bp 하락한 3.657%, 10년물은 전거래일 대비 3.9bp 하락한 3.491%를 기록.3년 국채선물은 전거래일 대비 11틱 오른 103.80으로 마감. 금융투자, 투신이 2,524계약, 1,293계약 순매수, 외국인은 6,357계약 순매도. 10년 국채선물은 전거래일 대비 55틱 오른 112.90으로 마감. 외국인이 2,821계약 순매수, 금융투자, 은행은 2,070계약, 1,238계약 순매도.코스피 시총상위종목들은 상승 종목이 우세. NAVER(+5.12%), 카카오(+4.68%), KB금융(+4.37%), SK하이닉스(+3.43%), SK이노베이션(+3.06%), 셀트리온(+2.27%), 삼성전자(+2.03%), 신한지주(+1.60%), 현대모비스(+1.21%), 삼성물산(+0.85%), 기아(+0.77%), 현대차(+0.31%) 등이 상승. 반면, 삼성SDI(-6.93%), LG화학(-6.42%), 포스코케미칼(-5.39%), LG에너지솔루션(-3.01%) 등 2차전지 관련주들이 하락했고 POSCO홀딩스(-0.87%), SK(-0.25%) 등이 하락.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보합.업종별로는 대부분 업종이 상승. 전기가스업(+5.75%), 운수창고(+2.88%), 서비스업(+2.53%), 음식료업(+1.88%), 금융업(+1.87%), 보험(+1.58%), 증권(+1.41%), 종이목재(+1.26%), 건설업(+1.23%), 유통업(+1.05%) 등이 큰 폭 상승. 반면, 비금속광물(-3.18%), 화학(-1.14%), 섬유의복(-0.91%), 기계(-0.18%) 업종만 하락.마감 지수 : KOSPI 2,389.04P(+17.96P/+0.76%)

해외시황스크린

뉴욕 마감시황
12/8(현지시간) 뉴욕증시 상승, 다우(+0.55%)/나스닥(+1.13%)/S&P500(+0.75%) 반발 매수세 유입(+), FOMC·인플레이션 지표 관망세이날 뉴욕증시는 다음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앞두고 관망세가 지속된 가운데, 최근 낙폭 과대에 따른 반발 매수세가 유입되며 3대 지수 모두 상승. 다우지수와 S&P500지수가 0.55%, 0.75% 상승했으며,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도 1.13% 상승.다음주 올해 마지막 FOMC 회의를 앞두고 관망세가 이어지는 모습. 연방준비제도(Fed)는 현지시간으로 13일부터 14일까지 이틀간 일정으로 12월 FOMC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며, 시장에서는 이번 FOMC에서 Fed가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올리는 빅스텝을 단행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한 모습.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에서 Fed가 12월에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인상할 가능성은 79.4%를, 0.75%포인트 금리 인상 가능성은 20.6%를 기록. 다만, 내년 Fed의 최종 금리가 당초 예상보다 더 높아질 수 있다는 우려가 지속되고 있음. 시장에서는 Fed가 내년 3월까지 기준금리 수준을 5.00~5.25%로 인상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음.FOMC 회의를 앞두고 생산자물가지수(PPI), 소비자물가지수(CPI) 등 인플레이션 지표에 대한 경계감도 이어지는 모습. 오는 9일 미시건대 기대 인플레이션과 생산자물가지수(PPI)가 발표될 예정이며, 오는 13일에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발표될 예정. 한편, 이날 발표된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예상에 부합했음. 美 노동부는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계절 조정 기준으로 전주대비 4,000건 증가한 23만건을 기록했다고 발표.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에 부합하는 수치임. 최소 2주 이상 실업수당을 신청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올해 2월 초 이후 가장 큰 규모를 기록. 노동시장이 여전히 과열 양상을 보이고 있지만, 열기가 다소 식어간다는 의미로 해석되는 모습. 이날 국제유가는 경기 둔화 우려 지속 등에 하락, 5거래일 연속 하락.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1월 인도분 가격은 전거래일 대비 0.55달러(-0.76%) 하락한 71.46달러에 거래 마감. 이는 지난해 12월21일 이후 최저치임.이날 채권시장은 11월 PPI?기대인플레 지표 경계감 속 약세를 나타냈고, 달러화는 혼조세를 기록.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금 가격은 중국 중앙은행의 금 매집 소식 등에 상승.업종별로는 상승 업종이 우세한 가운데, 기술장비, 소프트웨어/IT서비스, 경기관련 서비스업, 화학, 경기관련 소비재, 의료 장비/보급, 제약 업종 등의 상승세가 두드러짐. 반면, 에너지, 재생에너지 업종 등은 하락.다우 +183.56(+0.55%) 33,781.48, 나스닥 +123.45(+1.13%) 11,082.00, S&P500 3,963.51(+0.75%), 필라델피아반도체 2,744.73(+2.67%)
반도체 마감시황
반도체 동향 (단위 : 달러)DDR4 16Gb (2Gx8) 2666 4.253(-0.14%)DDR4 16Gb (2Gx8) eTT 3.308(-0.30%)DDR4 8Gb (1Gx8) 2666 2.069(-0.29%)DDR4 8Gb (512Mx16) 2666 2.016(-0.30%)DDR4 8Gb (1Gx8) eTT 1.494(-0.53%)DDR3?4Gb 512Mx8 1600/1866 1.349(-1.46%)SLC 2Gb 256MBx8 1.121(0.00%)SLC 1Gb 128MBx8 0.968(-1.63%)MLC 64Gb 8GBx8 3.903(0.00%)MLC 32Gb 4GBx8 2.131(0.00%)

증권사 리포트

시황 종목 업종 해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