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뉴스시세 메인

주요뉴스

동학개미 "외인·기관 연일 순매도에 불안해서 못살겠다"

◆ 연기금 증시 딜레마 ◆"기관·외국인 투자자들의 순매도가 계속되고 정책도 오락가락해서 불안해요. 추매(추가 매수)를 하기는 했는데 일희일비하지 않으려고 증권사 모바일거래시스템(MTS) 앱을 아예 지워버렸어요."서울 서대문구에 사는 회사원 박기준 씨(31)는 '동학개미'(국내 개인 투자자를 뜻하는 말)다.20일 하루 새 코스피는 결국 0.71% 올랐지만 장중 상승과 하락을 반복해 개인 투자자들 불안이 계속되고 있다. 올해 첫 거래일부터 증시가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지만 공매도 등 정책 불확실성이 불거지고 연초부터 기관·외국인 투자자들이 대거 매도에 나선 탓이다. 하루 전날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공매도 부활 여부'에 대해 명확한 답을 피한 데 이어 20일에는 김유찬 한국조세재정연구원장이 '증권거래세 인하'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히면서 투자자들도 혼란에 빠졌다.이날 김 원장은 조세재정연구원 '재정포럼 1월호'에 실린 '코로나 경제위기 이후의 조세·재정 정책' 칼럼을 통해 "증권거래세 인하는 기관 투자가들의 주식 단기 거래를 가속화하고 상대적으로 개인 투자자들의 수익 기회를 박탈한다"고 언급했다. 또 "주식양도차익 과세는 대부분 나라들과 조세조약에 따라 외국인 투자자에 대해 과세권을 행사할 수 없기 때문에 증권거래세를 낮추는 경우 내국인은 외국 투자자와 비교해 불리해진다"고 지적했다.정부는 올해 코스피 증권거래세율을 기존 대비 0.02%포인트 낮춘 0.08%로, 코스닥은 0.02%포인트 낮춘 0.23%로 정했고 세법개정안에 따라 2023년 코스피 증권거래세율을 0%로, 코스닥은 0.15%로 낮추기로 했다. 개인 투자자들은 거래세 인하를 환영하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은 위원장은 전날 공매도 부활 여부에 대해 "속 시원하게 말할 수 없는 점을 이해해달라. (재개 여부 결정은) 아마 2월 중으로 예상한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이진우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그간 증시 상승세에 비춰볼 때 단기적으로 변동성이 커질 수 있어 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면서 "업종별로는 반도체나 2차전지 등 주도 부문이 상대적으로 안전할 것"이라고 언급했다.[김인오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외증시뉴스

최신뉴스

국내시황스크린

증권사신규추천
[신한금융투자]천보(278280)- 2차전지 필수 물질인 전해질 생산 업체- 전기차 시장 개화에 따른 제품 판매 확대 기대- CAPA 증설을 통해 2021년, 2022년 중장기 성장 동력도 확보[유안타증권]코프라(126600)- 코프라, 자동차 매출 비중 80%의 고기능성 폴리머 소재 업체- 2021년 매출 성장 31.1%(탑라인 성장과 원가 부담 경감), 2019년 이후 안정적 실적 성장 지속- 추가 성장의 키는 친환경차에서 소재 의 확장성 부각, 주가 상승 기대되는 시점제외 종목[신한금융투자]메드팩토(235980) : 포트폴리오 편출피에스케이(319660) : 포트폴리오 편출세코닉스(053450) : 포트폴리오 편출[유안타증권]일진디스플(020760) : 종목교체 [작 성일자 : 2021/01/20 08:19]
환율 마감시황
1월20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美 경기부양 기대감 등에 하락.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보다 0.6원 오른 1,103.5원으로 출발. 장중 고점에서 출발한 뒤 하락전환했으며, 오전중 1,100원 선 중반 부근에서 하락세를 이어갔음. 오전장 후반 1,098.3원(-4.6원)에 장중 저점을 형성한 뒤 오후들어서도 1,099원 선 중반 부근에서 지지부진한 흐름을 이어가다 장 후반 낙폭을 일부 축소한 끝에 1,100.3원(-2.6원)에서 거래를 마감.옐런 美 재무장관 지명자의 경기부양 의지 발언 등에 글로벌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커지며 원/달러 환율은 하락. 옐런 재무장관 지명자는 19일(현지시간)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지금은 재정 적자를 걱정하기보다 대범하게 경기 부양에 나서야 할 때라고 언급했음. 이에 지난밤 美 증시가 강세를 보 였으며, 국내 증시도 전일에 이어 강세 흐름을 이어갔음. 또한, 위험자산 선호 속 위 안화도 강세를 보이며 원/달러 환율에 하방 압력을 가함.한편, 2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취임식이 진행될 예정인 가운데, 시장에서는 이에 주목하는 모습.원/달러 : 1,100.3원(-2.6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