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금감원 "'한국앤컴퍼니 공개매수 전 선행매매 의혹' 살펴볼 것"

아시아경제 2023.12.06 19:45 댓글 0

한국앤컴퍼니의 주식 공개매수 과정에서 선행매매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금융당국이 관련 내용을 살펴보기로 했다.





6일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한국앤컴퍼니 공개매수 전 거래량이 평소보다 많이 늘어난 부분과 관련해 '선행매매가 있던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돼, 관련 부분을 살펴 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앞서 MBK파트너스는 지난 5일 조양래 명예회장의 장남 조현식 한국앤컴퍼니 고문과 함께 오는 24일까지 한국앤컴퍼니 지분 20.35∼27.32%에 대한 공개매수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 같은 공시 후 주가는 가격제한폭까지 급등했고, 공개매수 목표가인 2만원을 넘어선 2만1850원에 장을 마감했다.




이후 금융투자 업계에선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선행매매가 이뤄졌다'는 의혹이 나왔다. 한국앤컴퍼니 주가가 이미 지난달 20일 1만2840원에서 공개매수 발표 전날 1만6820원까지 30.1% 올랐다는 지적이다. 상승 가격에 거래가 체결될 때마다 거래량이 같이 늘었는데, 이는 공시 전에 공개매수 가격 정보가 새어 나갔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일각에선 한국앤컴퍼니의 기존 주주인 hy(옛 한국야쿠르트)가 조 회장 측 우호 지분으로서 공개매수 성공률을 낮추려고 지분을 매입했을 것이란 의혹도 나왔다.










김대현 기자 kdh@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목록

증권사 리포트

시황 종목 업종 해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