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3분기 매출 900억원 목표"

아시아경제 2022.07.07 16:01 댓글 0






롯데관광개발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의 올해 3분기 매출 목표를 900억원으로 상향 조정했다고 7일 밝혔다. 여름 성수기가 돌아온 데다 해외 직항 노선 재개 효과 등이 가속화할 것으로 예상돼서다.




목표치는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올렸던 올 2분기 521억원 대비 72% 이상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같은 기간 362억원과 비교하면 2.5배 많다.




롯데관광개발은 "3분기에는 지난달 태국·싱가포르에 이어 말레이시아와 대만의 직항 노선 재개가 예상되는 등 제주로 향하는 해외 하늘길이 차례로 열리면서 카지노 부문(드림타워 카지노)에서 사상 최대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롯데관광개발은 2분기 153억원의 매출을 올렸던 드림타워 카지노에서 3분기에만 360억원의 실적을 올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드림타워 카지노는 3분기에 싱가포르 및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시아 VIP 정킷(단체 카지노) 고객들을 대상으로 대규모 초청 이벤트를 추진 중이다. 지난 2일 필리핀 VIP 고객들이 전용기를 이용해 제주 드림타워에서 3박4일간 카지노관광에 들어간 것을 시작으로 지난달 재개된 제주~싱가포르 직항 노선을 이용해 이달에만 150여명의 싱가포르 고객들이 드림타워 카지노 방문을 예약해 놓은 상태다.




드림타워 카지노의 로렌스 티오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싱가포르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국경일이 이어지는 8월 한달간 1000명에 이르는 VIP 정킷 고객들이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를 방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마카오와 호주, 뉴질랜드가 정킷 비즈니스를 법으로 금지하면서 동남아시아의 정킷 에이전트들이 한류 관광지로 선호도가 높은 제주에 세계적 수준의 호텔 인프라와 최신 카지노 시설까지 갖춘 드림타워 카지노를 주목하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롯데관광개발은 3분기 호텔 부문이 2분기(340억원)보다 50% 증가한 510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목록

증권사 리포트

시황 종목 업종 해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