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투자 방향 선회하는 日소프트뱅크, 포트폴리오 축소로 자산 매각 가속화

뉴스핌 2022.08.10 02:49 댓글 0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일본의 IT그룹 소프트뱅크가 포트폴리오를 축소하고 자산매각에 나서면서 투자 방향을 급선회했다. 소프트뱅크의 주력펀드인 비전펀드의 손실이 커지면서 IT 기업 지분의 가치와 기업의 밸류에이션 하락에 직면해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소프트뱅크의 자산 매각은 더 이어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8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은 전일 자산운용사 포트리스 매각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지만 구체적인 상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를 두고 월가에서는 향후 소프트뱅크의 자산 매각과 함께 투자 방향 선회를 점쳤다.


손정의 소프트뱅크그룹 회장 [사진= 로이터 뉴스핌]

소프트뱅크는 비전펀드의 투자 손실이 커지면서 사업을 정리하기 시작했다. 비전펀드는 소프트뱅크가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PIF)와 함께 조성한 세계 최대 기술 펀드로 1500억 달러에 달하는 운용자산으로 470개가 넘는 IT기업에 투자 중이다.


소프트뱅크는 상황이 어려워지자 우버 지분부터 정리했다. 지난 4월과 7월 우버 지분을 주당 평균 41.47달러에 매각했다. 소프트뱅크 비전펀드는 2018년 우버에 투자했고 2019년 추가 투자를 해 우버의 최대 주주가 됐으며 평균 주당 매입단가는 34.50 달러였다. 소프트뱅크는 지난해 우버 지분의 3분의 1을 매각했고 나머지도 전량 정리했다.


이같은 결정 이후 소프트뱅크의 지분 매각은 계속 이어졌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기준금리 인상 폭이 커지면서 기술주가 급락했다. 소프트뱅크 비전펀드가 지분을 보유하던 한국의 쿠팡, 미국 음식 배달업체 도어대시, 스웨덴 지급결제업체 클라르나 등이 하락했다.


이에 따라 소프트뱅크의 IT 주가 매도는 지속되고 있다. 최근 핀테크 업체 소파이 지분 540만주를 평균 7.99달러에 매각했다. 또 미 대형 통신사 T모바일의 지분도 매각한 바 있다.


여기에 미중 관계 악화로 중국 관련주들 역시 손실이 커지면서 매각에 나섰다. 소프트뱅크는 지난 6월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 주식을 처분해 현금 220억달러를 확보했으며 온라인 부동산 회사 오픈도어와 헬스케어회사 가던트, 중국 부동산 업체 베이크 등의 일부 지분도 매각했다.


이같은 상횡이 지속되면서 소프트뱅크 그룹의 실적은 점점 악화됐다. 2분기에 3조1627억엔의 손실을 봤으며 이 가운데 소프트뱅크 비전펀드의 적자는 2조9200억엔이었다.


월가에서는 기업들의 밸류에이션이 하락하면서 현금을 조달하기 위한 손쉬운 옵션을 찾기가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고 분석을 내놨다. 앞서 손 회장은 코로나19 팬데믹 초기를 포함해 과거 침체기에 자산을 매각해 현금을 조달했다.


레덱스 리서치의 애널리스트 커크 부드리는 보고서에서 "대부분의 포트폴리오가 손실이 큰 상황에서 매각을 정당화하기 어렵게 만든다"며 "그나마 전자상거래 업체인 쿠팡과 음식배달업체 도어대시가 다음 유력 후보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제프리스의 애널리스트도 "소프트뱅크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모든 자산을 현금화할 용의가 있다"며 "이는 소프트뱅크 주주들에게 좋은 징조이지만 투자를 한 기업에게는 좋지 않은 소식"이라고 지적했다.


 


ticktock032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

증권사 리포트

시황 종목 업종 해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