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유럽증시] 기술주·자동차주 하락에 일제히 내림세

뉴스핌 2022.01.29 03:12 댓글 0

[샌프란시스코=뉴스핌] 김나래 특파원 = 유럽 주요국 증시는 28일(현지시간)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프랑스 파리의 에펠탑 [사진=로이터 뉴스핌]

범유럽지수인 STOXX 600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78포인트(1.02%) 하락한 465.55에 마감했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지수는 205.32포인트(1.32%) 빠진 1만5318.95를 기록했다. 또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지수는 57.92포인트(0.82%) 내린 6965.88,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지수는 88.24포인트(1.17%) 하락한 7466.07에 마감했다.


유럽증시는 미국의 금리인상 우려와 우크라이나의 지정학적 긴장감 속에 자동차와 기술주들이 하락을 주도했다. 이번 주 초 미 연준 정책 회의에서 나온 매파적 메시지에 따라 유로존 채권 수익률이 상승했다.


AJ 벨의 재무 분석가인 대니 휴슨은 로이터 통신에 "현재로서는 투자자들을 불안하게 만들 일이 많다"며 "유럽 시장 투자자들은 연방준비제도(Fed)의 점점 더 매파적으로 변하는 스텐스가 자본시장의 유동성에 대해 의미하는 바가 무엇인지 깨달은 것 같다"고 말했다.


지정학적 리스크도 여전하다. 러시아는 이날 미국의 안보 제안에 참여할 의사가 있다는 강력한 신호를 보냈고 우크라이나에 대한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하지만 조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가 2월에 우크라이나를 침공 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이날 월가 대형은행들과 러시아 금융제재에 대해 논의했다.


이쿼티 캐피탈의 시장 분석가인 데이비드 매든은 로이터 통신에 "주말이 다가오면서 우크라이나 국경과 러시아군의 상황과 관련해 많은 일이 일어날 수 있다"며 "시장의 두려움은 주식 시장이 문을 닫은 48시간 사이 긴장감이 고조되며 우려했던 일이 벌어지는 것"이라고 밝혔다.


업종별로 보면 기술주는 2.1% 하락해 2008년 이후 최악의 달을 기록하며 가장 큰 낙폭을 기록했다. 자동차 업종 역시 하락을 주도했는데, 특히 볼보(VOLVb)는 예상보다 부진한 실적을 발표하면서 3.5% 내렸다.


여기에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경제 심리는 1월에 악화되었는데, 이는 산업 및 서비스 부문의 하락세 문이다. 유럽 최대 경제국 독일은 지난해 마지막 분기(10~12월)에서 예상보다 더 나쁜 마이너스(-) 0.7% 성장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프랑스는 유로존에서 두 번째로 큰 경제국으로서 코로나19 위기에서 예상보다 빠르게 회복됨에 따라 작년에 7% 성장을 기록하면서 50여 년 동안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종목별로 보면 루이비통을 보유하고 있는 LVMH(LVMH)는 분기별 매출 성장이 가속화됐다고 발표한 후 3.2% 상승했으며 스웨덴의 H&M(HMb)은 예상보다 큰 9~11월 이익 증가를 발표한 후 5.1% 올랐다.


가전업체 일렉트로룩스(ELUX.B)는 글로벌 공급망 문제가 지속될 것이라고 밝힌데다 4분기 이익이 감소했다고 발표한 후 3.5% 하락했다.


ticktock032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

증권사 리포트

시황 종목 업종 해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