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세기의 딜' 마이크로소프트, 액티비전 블리자드 82조에 인수

아시아경제 2022.01.19 00:57 댓글 0




[아시아경제 뉴욕=조슬기나 특파원] 마이크로소프트(MS)가 게임 개발사 액티비전 블리자드(블리자드)를 약 687억달러(약 82조원)에 인수한다. ICT 업계 최대 규모의 인수합병(M&A)이다. 이번 M&A로 MS는 중국 텐센트, 일본 소니에 이어 세계 3위 게임 회사로 떠오르게 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현지 언론들은 MS가 블리자드를 약 678억달러에 전액 현금으로 인수한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캘리포니아주 산타모니카에 본사를 둔 블리자드는 ‘캔디 크러시’,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콜 오브 듀티’, ‘오버워치’ 등 인기 게임 개발사다.




이는 '세기의 딜'로 평가 받았던 엔비디아의 ARM 인수(400억달러)도 훨씬 웃도는 메가 M&A다. MS 역사상으로도 사상 최대 규모다. 앞서 MS는 2016년 링크드인을 역대 최대인 262억달러에 인수했었다.




MS는 이날 공식 성명을 내고 "게임은 가장 크고 빠르게 성장하는 엔터테인먼트로, 블리자드는 게임 개발과 양방향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선두주자"라며 "인수가 완료되면 (MS는) 매출 기준으로 텐센트, 소니에 이어 3위 게임사가 된다"고 확인했다.




이에 따라 MS는 모바일, PC, 콘솔, 클라우드 전반에 걸친 게임 사업 성장을 가속화하는 한편,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계기로 급부상한 '메타버스' 사업도 본격화할 전망이다. 특히 메타로 사명을 바꾼 페이스북처럼 게임과 연계한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에 사활을 걸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양측은 지난해 말부터 인수 협상을 시작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티아 나델라 MS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게임은 오늘날 가장 역동적이고 흥미로운 엔터테인먼트 분야"라며 "(이번 인수가)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MS는 블리자드 주식을 주당 95달러에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나스닥에 상장된 블리자드의 지난주 금요일 주가에서 45%의 프리미엄이 붙은 가격이다. 이날 M&A 소식이 알려진 직후 뉴욕 증시에서 블리자드의 주가는 30%이상 급등했고, MS는 소폭 떨어졌다.




다만 현지 언론들은 빅테크의 시장지배력을 우려하고 있는 미 규제 당국이 MS의 블리자드 인수를 쉽게 승인하지 않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내놓고 있다. 또한 블리자드가 직장 내 성폭력 스캔들로 당국의 소송과 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MS가 M&A에 나선 것에 대한 비판적 시각도 제기된다. 직원의 성폭력 호소에도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아 사임 압박을 받고 있는 보비 코틱 블리자드 CEO는 인수 이후에도 당분간 CEO직을 유지할 예정이다.





뉴욕=조슬기나 특파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