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유럽증시] 美 부양책·유럽 경기회복 기대감에 일제히 상승

파이낸셜뉴스 2021.03.02 06:02 댓글0

[런던=AP/뉴시스]2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2층 버스가 트라팔가 광장을 지나고 있다. 2020.09.23.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유럽 주요국 증시는 1일(현지시간) 미국의 대규모 경기부양책 등에 대한 기대감 속에 일제히 오름세를 나타냈다.·
CNBC 등에 따르면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1.6% 상승한 6588.53,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30 지수도 1.6% 오른 1만4012.82로 마무리됐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 역시 1.6% 뛴 5792.79로 장이 종료됐다.

범유럽 지수인 유로 Stoxx50 지수는 1.9% 오른 3705.49를 기록했다.

인플레이션과 미국 국채 금리 상승 우려로 부진했던 지난주 흐름에서 벗어난 비교적 강한 반등세다.

미국 국채 금리의 하향 안정화와 경기부양책 도입이 가시화한 데 따른 기대감이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미국 하원은 지난달 27일 1조9000억달러(약 2140조원) 규모의 경기부양안을 의결했다.

마지막 관문인 상원에서는 논란이 된 최저임금 인상안을 뺀 나머지 법안을 무난하게 통과시킬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는 가운데 독일을 비롯한 유럽 주요 경제국의 지난달 산업생산이 반등하면서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가 높아진 것도 영향을 미쳤다
이날 발표된 2월 유로존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최종치는 57.9였다. 이는 앞서 발표된 예비치이자 다우존스가 집계한 시장 예상치 57.7을 웃도는 것이다. 전월(54.8)보다도 높아졌다.

PMI는 50을 기준으로 업황의 확장과 위축을 가늠한다.

영국 제조업 PMI 최종치는 55.1로, 예비치이자 예상치인 54.9를 웃돌았다. 전월에는 54.1였다.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