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올해 대세는 미니 LED TV”…주목할 관련株는

이데일리 2021.01.24 15:03 댓글0

- 백라이트로 미니 LED 활용…명암비 등 화질↑
- 삼성전자 집중…올해 5배 가까이 수요증가 전망
- 대장주 서울 반도체…"영업익 40% 이상 증가"
- 서울바이오시스·루멘스·세진티에스 등도 꼽혀

[이데일리 조용석 기자] 세계최대 가전 박람회 CES2021을 통해 ‘미니 LED’ 방식의 TV가 올해 트렌드로 떠오르면서 관련 부품주도 함께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올해 전세계 미니 LED TV의 수요가 전년 대비 5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관련 종목들 역시 수혜를 입을 것이란 기대가 높다.

디스플레이 방식은 크게 스스로 빛을 내지 못해 별도의 광원(백라이트)이 필요한 LCD 그리고 입자가 스스로 빛을 내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로 나뉜다. ‘미니 LED TV’는 광원 역할을 하는 LED(발광다이오드)를 기존보다 수십 배 작은 ‘미니 LED’로 장착, 기존 일반 LED 방식 LCD TV보다 명암비와 색 재현율 등 화질이 월등히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궁극적으로는 OLED 등 자발광 방식이 종착점이지만 잔상이 남는 번인문제 등을 모두 해결하지 못한 상태라 현재로서는 미니 LED 방식이 화질을 극대화할 가장 현실적인 방법으로 꼽힌다. 삼성전자는 CES2021에 맞춰 ‘퀀텀 미니 LED’를 적용한 네오QLED 제품을 출시했으며, OLED에 힘을 주고 있는 LG전자도 역시 최근 미니 LED를 장착한 QNED TV를 선보였다.

신한금융투자는 올해 전세계 미니 LED TV 수요가 500만대로 전년 대비 5배 이상 성장하고 특히 삼성전자가 미니 LED를 활용한 프리미엄 TV를 200만대 이상 판매할 것으로 본다. 또 2022년부터는 대형 LCD TV에서 미니 LED 백라이트가 일반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래픽=이동훈 기자
24일 현재 금융투자업계는 관련 대장주라고 할 수 있는 서울반도체(046890)를 포함해 서울바이오시스(092190), 루멘스(038060), 세진티에스(067770), 기가레인(049080) 등이 미니 LED TV 수요증가에 따른 부품 수혜주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서울반도체는 미니 LED의 핵심기술로 평가받는 초소형칩 ‘Wicop’과 렌즈가 필요 없는 블랙홀 기술을 보유, 삼성전자 등 TV 업체의 1차 벤더 지위를 유지할 전망이다. 대신증권은 미니 LED 수요 증가와 맞물려 올해 회사의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약 40% 상승한 826억원으로 전망했다. 또 국내 유일한 LED 칩 생산전문 업체이자 서울반도체의 자회사인 서울바이오시스는 미니 LED TV에 사용되는 LED 칩이 일반 LCD 대비 10배 가까이 늘면서 매출도 함께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세계 중대형 패널용 LED 패키징 4위 기업은 루멘스로 역시 수혜가 예상된다. 한국투자증권은 루멘스가 올해 삼성전자의 65인치 4K 미니 LED TV 물량의 약 10%인 12만대에 대한 패키징 공급을 회사가 맡을 것으로 본다. 반사시트 공급업체인 세진티에스는 이미 삼성전자향 미니 LED용 반사시트 기술 개발을 마치고 시험출하를 완료했고, 미니 LED 식각장비 기술을 보유한 기가레인도 수혜주로 증권가는 꼽는다.

김정환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미니 LED TV의 LED 원가는 기존 LCD TV 대비 10배가 될 전망이다. LED 칩과 패키징을 공급하는 회사의 매출액 증가가 예상된다”며 “미니 LED TV 비중이 추가 상승하면 수혜는 더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