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배터리 3사 수주잔고, 내년 1000조 넘어설 전망"...연평균 30%씩 성장

뉴스핌 2022.11.24 17:40 댓글 0

[서울=뉴스핌] 신수용 기자 = "전기차용 배터리 시장은 2022년 457GWh에서 2030년 3.7TWh로 빠르게 성장하면서 내년 국내 3사 수주잔고는 1000조원 넘어설 것이다".


에너지 전문 시장조사기관 SNE리서치 김광주 대표는 24일 경상북도 포항 포항공과대학교(POSTECH) 내 포스코 국제관에서 열린 '배터리 선도도시 포항 국제컨퍼런스 2022'에서 "이차전지 산업과 전기차 사업의 미래 성장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신수용 기자 =김광주 SNE 대표. 2022.11.24 aaa22@newspim.com

김 대표는 "2030년까지 전기자 배터리 시장은 연평균 30%씩 성장할 것"이라며 "배터리 성장의 볼륨(규모)도 크고 발전 속도도 빨라, 현재 100조원에서 500조원 시장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nflation Reduction Act·IRA) 법안에 대한 의견도 개진했다. 김 대표는 "IRA 이전에는 세액 공제 대상인 전기차가 90종이었지만 법안 이후엔 20종으로 줄어들 것"이라며 "중국을 견제하는 성향이 강한 정책으로 배터리의 서플라이 체인을 미국과 우호적인 국가와 형성하기 위해서다"라고 설명했다.


IRA 법안에서 전기차 보조금을 받기 위해서는 원재료와 부품의 중국 의존도를 낮춰야 하는 것이 핵심이다. 법안에 따르면 전기차 배터리 핵심 광물의 40%가 미국 또는 미국과 자유무역협정(FTA)을 맺은 국가에서 채굴·가공돼야 한다.


또 배터리 부품도 북미 지역에서 조립되거나 제조돼야 한다. 핵심 광물 비율은 2026년 80%, 북미 지역 조립 비율은 2028년에는 100%를 달성해야 한다.


김 대표는 "북미 생산라인 투자를 검토하던 CATL은 IRA로 이를 철회하고 유럽에 연산 100GWh 생산라인 신설을 결정했다"며 "이로인해 발생한 북미 시장에 배터리 공백은 한국 배터리 기업들이 메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폐배터리 시장에 대해선 "삼성SDI는 성일하이텍, LG에너지솔루션은 에코프로cng와 리사이클링 관련 파트너십을 맺은 상태"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배터리 소재 재활용의 사업성에 대해선 "재활용 비용과 산출되는 금속 가격 비교 시 향후 15% 이상 영업이익이 발생하는 등 안정적인 수익성 확보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원재료 비용은 지속적으로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며 "향후 폐배터리 물량 증가로 분해, 전처리, 후처리 비용 감소가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폐배터리 시장은 2025년부터 연평균 33% 성장해 2040년 1606GWh의 배터리가 재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aaa2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

증권사 리포트

시황 종목 업종 해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