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국립무형유산원, 판소리 기획전 개최... ‘영원한 판, 소리로 잇다’

아시아경제 2021.12.08 01:21 댓글 0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이종희)은 8일부터 내년 2월27일까지 ‘영원한 판, 소리로 잇다’ 특별전을 국립무형유산원(전북 전주시) 누리마루 2층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특별전은 국가무형문화재 가운데 전통공연예술인 판소리를 종합적으로 살펴보고, 오랜 기간을 통해 다양한 변화를 겪으며 오늘날까지 우리 민족과 함께 한 판소리의 변천 모습과 무형유산으로서의 가치를 조명하기 위한 것이다.




전시는 ▲1부 ‘함께해 온 판소리’ ▲2부 ‘열두 바탕에서 다섯 바탕으로’ ▲3부 ‘예술을 넘어 대중문화’로 구성했다. 1부에서는 예로부터 전해져오던 우리 민족의 설화를 바탕으로 가락과 장단이 보태져 17세기에 시작되는 판소리라는 새로운 형식의 예술을 명창(名唱)과 고수(鼓手,북 연주자), 향유층을 중심으로 살펴봤다.




2부에서는 오랜 시간 동안 연행되면서 열두 바탕에서 다섯 바탕으로 변화되는 과정, 예술로서의 판소리가 우리에게 선사하는 정서 및 판소리 문학에 대한 내용을 전시했다. 3부는 20세기에 시작되는 극장 공간과 음반문화와 함께 판소리가 보다 대중화되는 다양한 양상, 국가무형문화재이자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서의 판소리에 대한 내용을 담았다.




전시 관람은 무료이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한편, 직접 전시실을 방문하지 않더라도 온라인 전시관에서 같은 전시를 즐길 수 있다. 온라인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에서 해설 영상과 VR 영상으로 감상할 수 있다.





서믿음 기자 fait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목록

증권사 리포트

시황 종목 업종 해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