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최악은 지나갔다”…중국 전기차株 급등 왜?

이데일리 2022.05.14 14:00 댓글 0

- 대장주 비야디 등 봉쇄완화·보조금에 강세
- 4월 중국 전기차 판매량 전월비 38% 감소
- 봉쇄지역 생산비중 따라 '희비'…비야디 유리
- "5월엔 공급 개선…기업별 생산재개 좌우"

[이데일리 이은정 기자] 봉쇄의 늪에 빠졌던 중국 전기차 주가가 일제히 급등했다. 중국의 점진적인 봉쇄 완화 조치, 보조금 지원 소식이 전해지면서다. 지난 4월엔 전체 전기차 판매량이 역성장한 가운데, 봉쇄 지역의 생산 비중에 따라 월간 점유율 ‘희비’도 엇갈렸다. 다만 봉쇄 리스크는 지난 4월을 기점으로 “최악은 지나갔다”는 평이 나온다.

중국 BYD 콘셉트카.(사진=AFP)
대장주 비야디, 봉쇄 완화·보조금에 하루새 6%↑

14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심천거래소에 상장된 중국 전기차 대장주 비야디는 지난 13일 전거래일보다 6.29%(1만5990위안) 오른 27만80위안에 거래를 마쳤다. 홍콩거래소 기준 주가도 5.05% 상승했다. 지난 12일(홍콩)까지 연초 이후 14.9% 하락했다가 큰 폭 반등한 것이다.

중국 주요 지수는 13일 상승세를 보였다. 상하이시에서 5월 중순 내 사회적 제로코로나 달성을 목표로 점진적인 봉쇄 완화 조치를 실시하겠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전일 북경시는 도시 봉쇄 루머는 사실이 아니라고 발표했다. 이에 코로나19 피크아웃, 봉쇄 완화 기대감이 확대됐다.

박광남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중국 자동차주가 강세를 보였다”며 “중국 주요 지역별 자동차 소비 촉진을 위한 보조금 지원 정책과 니오도 5월 23일부터 첫 세단 모델인 ET7의 가격을 1만위안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상하이 봉쇄 완화 소식 도 공장 가동 재개, 판매 회복 기대감을 키웠다”고 말했다.

4월 판매 부진…봉쇄 영향 빗겨간 비야디 점유율 ‘쑥’

중국승용차협회(CPCA)에 따르면 4월 중국 전기차 판매량은 28만대로 전년 대비 50% 증가했지만, 전월보다 38% 감소했다. 자동차 핵심 부품 공급사가 밀집된 양쯔강 델타 지역 등 중국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른 상하이 소재 완성차·부품사 생산 차질 영향이다.

봉쇄 지역의 생산 비중에 따라 ‘희비’가 갈렸다. 4월 판매량이 전월보다 늘어난 기업은 비야디와 길리자동차다. 비야디는 당월 시장점유율 38%로 11개월째 1위를 수성했다. 여타 전기차 제조사들이 선전시 봉쇄로 판매량이 급감하면서 비야디 점유율이 큰 폭 확대됐다. 테슬라는 월기준 역대 최저 판매량을 기록했고, 점유율 2위에서 3위권 밖으로 밀렸다.

“5월부터 봉쇄 우려 점차 해소…기업별 차이有”

5월 전기차 관련 가동률은 4월 대비 높아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직격탄을 맞은 전기차 기업 보조금 지급 관련 1·2차 화이트리스트 발표, 확진자 감소세 영향 등이 이유로 제시된다.

정하늘 삼성증권 연구원은 “화이트리스트 발표로 정상 가동 수준은 아니지만 5월 가동률은 확연히 높아질 것”이라며 “무증상자 포함 확진자가 감소세를 보이고 있어 봉쇄와 무관하게 생산 재개는 점차 정상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5월 상하이 봉쇄 영향이 전혀 없다고 할 수 없지만, 4월을 저점으로 점차 벗어나고 있어 최악은 이미 지나갔다고 판단한다”고 평가했다.

백승혜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양쯔강 델타 지역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정점을 지나는 추세로 4월 중하순부터 상하이 소재 일부 공장 생산이 재개되면서 5월 공급은 점진적으로 개선될 것”이라며 “베이징의 코로나19 확산과 부품사 생산 차질 리스크가 상존해 개별 기업간 공급 개선 속도가 5월 판매 실적을 좌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3대장은 4월 판매 부진을 피하지 못했다. 니오는 일주일간 공장이 중단되며 전월 대비 49% 감소했다. 샤오펑은 3개사 중에선 가장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지만 42% 줄었다. 리오토 판매량은 62% 감소하며, 3개사 중 가장 부진을 실적을 기록했다.

목록

증권사 리포트

시황 종목 업종 해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