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SK하이닉스, 2024년 HBM 최대수혜주-KB

이데일리 2023.11.30 07:34 댓글 1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 KB증권은 SK하이닉스(000660)가 2024년 고대역폭메모리(HBM)의 최대 수혜주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30일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2024년 HBM 최대 수혜주로 SK하이닉스를 제시하고 향후 주가의 상승 리스크를 고려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먼저 그는 인공지능(AI) 반도체 시장을 선도하는 엔비디아의 신제품 출시 주기 단축에 주목했다.

엔비디아는 시장 지배력 강화와 고성능 그래픽처리장치(GPU) 수요 대응을 위해 신제품 출시 주기를 기존 2년에서 1년으로 앞당겼고 이에 따라 신제품 사이클이 빨라질 전망이다.

김 연구원은 29일 트렌드포스의 전망을 인용해 “엔비디아는 내년 1월 5세대 HBM인 HBM3E 공급 업체를 확정해 신제품인 B100 (HBM3E 8개 탑재)를 2024년 2분기 출시하고, 6세대 HBM인 HBM4 공급 업체도 2025년 1분기 선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마이크론은 SK하이닉스와 격차 축소를 위해 HBM3를 건너뛰고 HBM3E 양산으로 직행할 계획”이라면서도 “그러나 경쟁사의 HBM3E 양산 물량은 전체의 10% 미만에 불과하고 점유율 확대도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며 SK하이닉스의 HBM 시장 선점 효과는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양산 경험과 원가 경쟁력이 취약한 경쟁사 입장에서 엔비디아 신제품 출시 주기도 짧아지고 있어 고객사와 긴밀한 협업을 통한 성능, 품질개선, 양산능력까지 단기에 끌어올리는데 분명한 현실적 한계가 상존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내년 엔비디아가 효율적 공급망 (SCM) 관리를 위해 HBM 공급선 다변화가 예상되지만, 내년에도 HBM 시장에서 SK하이닉스의 독주는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먼저 5세대인 HBM3E 최종 공급 계약을 앞둔 현 시점에서 SK하이닉스가 2025년 공급을 목표로 주요 고객사와 6세대인 HBM4 개발에 이미 착수해 선두 업체의 경쟁 우위를 확보하고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그는 “GPU 신제품 출시 사이클이 빨라질수록 향후 HBM 시장은 양산 노하우와 원가 경쟁력을 확보한 선두 업체의 승자독식 구조로 전개될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목록

증권사 리포트

시황 종목 업종 해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