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인플레에도 지갑 열었다”…서학개미들 주목한 ‘이 기업’

이데일리 2023.05.27 11:30 댓글 0

- [주목!e해외주식]월마트
- 시장 예상 뛰어넘는 1분기 실적 발표
- 저가 식료품 판매 전략이 주요 영향
- “인플레이션에도 실적 안전성 높아”

[이데일리 이용성 기자] 경기 침체가 전 세계를 덮치면서 소비자들이 지갑을 닫았다. 그러나 미국의 유통업체 월마트는 소비 심리 위축에도 필수 식료품, 생필품 위주의 소비가 늘면서 실적 성장세를 높이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월마트가 인플레이션 시기에 실적 안정성이 견조하고, 투자 매력도가 높은 기업이라고 분석한다.
월마트. (사진=AFP)


월마트는 1분기 매출이 1523억달러로 전년동기대비 7.6% 늘었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조사기관 레피니티브 전망치인 1487억6000만 달러를 뛰어넘는 수치다. 주당순이익(EPS)도 조정기준 1.47달러로 13.1% 늘었다. 이 역시 시장 예상치 1.32달러를 웃돌았다.

황현정 키움증권 연구원은 월마트의 실적 배경을 두고 식료품 점유율이 높아지고 있고, 전 지역에서 매출이 증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했다. 황 연구원에 따르면 지역별 실적은 미국은 전년동기대비 7.2% 늘었고, 해외에서는 전년보다 12% 증가했다. 특히 식료품 판매 비중이 증가했고, 가성비 라인업의 자체브랜드(PB) 제품들의 수요가 확대했다.

또한 월마트에 따르면 당일 픽업, 배송 서비스 수요도 늘면서 온라인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27% 늘었다. 미국 외 지역에서는 중국 춘절 및 리오프닝 효과로 중국 월마트 실적이 전년보다 28% 급증했다. 월마트의 멕시코 법인인 월멕스(Walmex)와 인도의 플립카트(Flipkart)에서도 두자릿수 성장을 기록했다. 특히 재고 소진, 물류, 운송비 하락 등 코로나19 관련 비용이 줄면서 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EBITDA)은 컨센서스 대비 0.4%포인트 확대됐다.

이에 따라 월마트는 연간 매출 가이던스를 3.5% 상향 조정했다. EPS도 6.10~6.20달러를 제시했다. 황 연구원은 “식료품 시장의 점유율 상승과 고소득층 소비자 유입 등 고객층 다변화에 따라 예상 대비 높은 매출 성장률, 재고 비용 하락을 반영한 가이던스”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황 연구원은 소비 심리 위축에 식료품, 생필품 위주의 소비가 늘면서 식료품 비중과 관련 월마트의 절대적인 입지는 더욱 견고해지고, 경쟁사 중에서도 실적 안정성이 가장 좋다고 판단했다. 특히 황 연구원은 월마트에 대해 △최저가 전략 고수 △젊은 고객층의 유입 △재고 소진 △높은 마진의 이커머스 사업 확대 등으로 장기적인 성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황 연구원은 “월마트가 상대적으로 단가가 낮은 PB 제품을 확대하고 있어 인플레이션 시기에 경쟁력이 높고, 지난해부터 고소득층 고객과 밀레니얼 등 젊은 고객층의 유입 증가와 함께 샘스클럽(Sam‘s Club)의 가입자 수도 지난 3년 동안 30% 가까이 증가했다”고 전했다. 이어 “월마트가 비효율이 발생하는 매장을 철수하고, 과재고 소진, 고마진의 이커머스 사업 확대 및 풀필먼트 구축 등을 통해 장기적으로 효율성 증대가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목록

증권사 리포트

시황 종목 업종 해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