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수입물가 급등…올 무역적자 480억불, 역대 최대 전망

뉴스핌 2022.10.02 11:00 댓글 0

[서울=뉴스핌] 백진엽 선임기자 = 가파른 수입물가 상승 등 무역수지 악화요인으로 올해 무역적자가 역대 최대 수준인 480억달러에 이를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은 2일 '2022년 무역수지 전망 및 시사점' 분석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우리나라 무역수지는 올해 4월 24억8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한 후, 9월까지 6개월 연속 적자행진을 지속하고 있다. 이에 따라 9월20일까지 누계기준 무역수지 적자는 292억1000만달러(관세청 발표기준)를 기록중이다.


한경연은 환율이 빠른 속도로 상승하고 있음에도 무역수지가 악화되고 있는 것은 국제원자재 가격의 고공행진에 따른 높은 수입물가 영향이 크다고 지적했다.


2020년 1분기부터 2022년 2분기까지의 무역수지를 수출입 물량요인과 수출입 단가요인으로 분해한 결과, 물량측면에서는 흑자임에도 수입단가 상승폭이 수출단가 상승폭을 크게 웃돌아 무역수지가 적자를 기록했다는 주장이다.


원달러 환율, 수출입물가 상승률 등으로 무역수지를 설명하게 하는 실증분석에서도 수입물가 상승률(달러기준, 전기대비)이 1%p 높아지면 무역수지는 8억8000만달러 악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경연은 설명했다.


이를 토대로 올해 무역수지를 전망한 결과, 하반기에만 374억5600만달러, 연간 480억달러 적자를 보일 것으로 예측됐다.


한경연이 추정한 480억달러 적자는 무역통계가 작성된 1964년 이후 사상 최대 규모다. 지금까지 무역적자 규모가 최대였던 해는 외환위기 직전인 1996년으로 당시 무역적자 규모는 206억2000만달러였다.


한경연이 추정한 올해 무역액(수출액+수입액) 대비 무역적자 비율 예상치 또한 3.3%로 외환위기 직전인 1996년 7.4% 이후 26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금융위기를 맞았던 2008년에도 무역적자 규모는 132억7000만달러, 무역액 대비 무역적자 비율은 1.5%였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현재의 무역수지 적자는 높은 수입물가에 기인한 바 크므로, 해외자원개발 활성화 등 공급망 안정과 해외 유보 기업자산의 국내 환류 유도, 주요국과의 통화스와프 확대 등 환율안정을 위한 정책적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며 "국회는 법인세 감세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정부 세제개편안을 조속히 통과시켜 급증하고 있는 기업들의 채산성 악화 부담을 덜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jinebito@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

증권사 리포트

시황 종목 업종 해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