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올해 IPO 최고 경쟁률은 '맥스트'

아시아경제 2021.09.19 15:49 댓글0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지난 1월부터 지난달까지 기업공개(IPO)에서 가장 높은 일반청약 경쟁률을 기록한 곳은 메타버스 기업 맥스트였다.




1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맥스트는 일반청약 경쟁률 6762.8을 기록했다. 균등배정 반영 기준 최고의 경쟁률이다. 또 청약 수량에서 공모 수량을 나눈 단순 경쟁률은 3391.87 대 1이다. 수요예측에서는 1587대 1의 경쟁률이었다.




맥스트는 2010년 설립된 AR(증강현실) 전문업체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증강현실 앱을 만들 수 있는 저작도구를 전 세계 50개국 1만2000개발사에 배포하고 있다. 2019년부터 AR 원천기술을 반도체, 자동차, 조선 등 제조 현장에 적용하여 산업용 증강현실 솔루션 제공 중이다. 지난 7월 코스닥 시장에 입성했다. 지난 17일 종가는 5만2700원이다. 공모가 1만5000원 대비 251.33% 상승이다.




역대 최고 청약 경쟁률은 올해 1월 모바일 플랫폼기업 엔비티가 기록한 4397.67 대 1이다. 다만 청약할 당시에는 균등배정제도가 도입되지 않았다. 수요 예측에서는 1425.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 17일 종가는 2만750원이다. 이 회사의 공모가는 1만9000이다.




지난 2012년 설립된 엔비티는 모바일 플랫폼 기업으로 지난해 기준 월간 순사용자(MAU) 800만 명 이상을 확보하며 국내 모바일 포인트 플랫폼 선두 업체로 성장했다. 캐시슬라이드·캐시피드·노랑브라우저 등 자체 포인트 서비스를 제공하는 B2C 포인트 플랫폼과 애디슨 오퍼월 등 제휴 포인트 네트워크를 제공하는 B2B 모바일 포인트 플랫폼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1월 코스닥 시장에 입성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