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뉴욕증시] 국채금리 상승 여파 지속…다우 1.50%↓

파이낸셜뉴스 2021.02.27 09:30 댓글0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2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국채금리 상승에 주목하며 혼조세를 보였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일 대비 469.64포인트(1.50%) 내린 3만932.37에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 역시 18.19포인트(0.47%) 하락한 3811.15에 거래를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72.91포인트(0.56%) 반등한 1만3192.34을 기록했다.

이날 시장 참여자들은 국채금리 상승 여부에 관심을 모았다.

전일 미국 국채금리 10년물은 장중 한 때 1.5% 상승하면서 지난해 2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고 나스닥 등이 크게 하락했다.

dschoi@fnnews.com 최두선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