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언제 이렇게 올랐지"...증시 흔들리자 '리츠' 투자 매력도↑

뉴스핌 2020.10.20 17:48 댓글0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언제 이렇게 올랐나 싶어요."


직장인 A(29·여)씨는 최근 방치하던 증권사 MTS(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를 열어보고 깜짝 놀랐다. 적금 대신 넣어둔 J운용사 리츠 수익률이 5% 가까이 올랐기 때문이다. A씨가 해당 종목을 구매한 지난 8월 공모가를 밑돌던 가격은 이달 들어 공모가를 웃돌고 있다.


특정 리츠만의 사례는 아니다. 9월 중순을 시작으로 그동안 부진했던 리츠 주가가 빠르게 우상향 그래프를 그리고 있다. 국내 증시가 조정을 받으며 크게 흔들리자 상대적으로 안전한 투자처인 리츠의 매력도가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또 연말 '배당의 계절'이 다가오며 변동성이 높은 종목 대신 고배당 리츠에 관심이 머물고 있다. 국내 상장 리츠의 배당수익률은 평균 4~7% 수준이다.


이지스밸류리츠의 최근 3개월 주가 변동 현황. 2020.10.20 [사진=네이버금융 캡처]
제이알글로벌리츠의 최근 3개월 주가 변동 현황. 2020.10.20 [사진=네이버금융 캡처]

2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 5개 리츠의 주가가 모두 최근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지스밸류리츠 △이지스레지던스리츠미래에셋맵스리츠 △제이알글로벌리츠 △코람코에너지플러스리츠 등이다.


올해 하반기 상장 이후 4300~4800원 사이를 오가며 부진한 성적을 기록하던 공모 리츠 주가는 9월 중순부터 꾸준히 올라 최근 공모가(5000원) 턱 끝까지 회복했다.


국내 최초로 해외 부동산에 투자한 제이알글로벌리츠는 지난 13일 신고가(5150원)를 찍고 5000원대를 웃돌고 있다. 제이알글로벌리츠는 벨기에 브뤼셀 소재 파이낸스타워를 기초자산으로 갖고 있으며, 내년 배당수익률은 약 7.5%로 추정된다.


가장 가파른 상승세를 기록한 리츠는 지난 7월 상장한 이지스밸류리츠이다. 상장 당일 4375원(-12.5%)까지 내려앉았던 주가는 최근 한 달 새 10.30% 치고 올라왔다. 이지스밸류리츠의 기초자산인 서울 태평로의 오피스 빌딩 가치가 크게 상승하면서 배당수익률 상승이 예상되면서부터다.


주식 시장의 관심이 언택트 성장주 중심에서 안정적인 고배당주로 넘어오며 이들 리츠 주가 역시 모처럼 화색을 띠고 있다. 일부 리츠가 주가 부진을 이유로 상장을 연기했던 지난 7~8월 분위기와 비교하면 대조적이다.


KTB투자증권이 분석한 2021년 배당수익률 전망치에 따르면 제이알글로벌리츠에 이어 △맥쿼리인프라(6.9%) △코람코에너지리츠(6.5%) △이리츠코크렙(6.4%) △이지스밸류리츠(6.4%) △롯데리츠(6.1%) 등이 6%대 배당을 실시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지스레지던스리츠와 신한알파리츠도 각각 5.2%, 4.5% 배당수익률이 전망된다.


벨기에 브뤼셀 소재 파이낸스타워 콤플렉스 전경 [사진=제이알자산운용]

국내 상장 리츠들이 지속적으로 우량 자산을 편입 시도하고 있다는 점도 리츠의 투자 매력도를 높이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라진성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상장 리츠들이 우량한 자산편입을 시도하려는 추세는 성장관점에서도 긍정적"이라며 "최근 롯데리츠는 유상증자 계획을 발표했으며 코람코에너지리츠와 이지스밸류리츠 등이 적극적으로 자산편입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라 연구원은 이어 "리츠는 지속적이고 예측가능한 현금흐름을 바탕으로 안정적 배당수익을 기대하는 상품"이라며 "그동안 투자심리 악화 요인이었던 성장주 쏠림 현상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배당컷 우려 등이 완화되면서 밸류에이션 및 배당 매력에 관심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zunii@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