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뉴스

최종구 "아시아나 매각 결정, 회사를 살리기 위한 것 '긍정적'"

파이낸셜뉴스 2019.04.15 15:28 댓글0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5일 금호그룹이 제출한 수정 자구안에 대해 "금호가 회사를 살리기 위한 결단을 내린 것으로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서울 을지로 은행회관에서 열린 오픈뱅킹 활성화를 위한 세미나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채권단이 금호의 결정을 긍정적으로 평가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매각 결정은 금호가 회사를 살리겠다고 결단을 내린 것이라고 봐서 긍정적이라고 생각한다"며 "채권단 결정이 이뤄지고 채권단 협의과정을 통해 결정이 돼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채권단이 자구안을 받아들일 경우 금호와 채권단 사이에는 아시아나 경영정상화를 위한 MOU가 진행되고 이후 매각 절차도 진행된다. 다만 매각 진행에는 다소 시일이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 위원장은 "매각 절차는 아마 채권단이 수정안을 받아드리면 MOU를 체결하고 진행될 것"이라며 "다만 아시아나가 작은 회사가 아니기 때문에 매각이 순조롭게 진행된다고 해도 여러달 걸리 것이고 시간이 가변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인수 의향자가 나타나지 않을 것에 대한 생각이나 인수 금액 등 구체적인 규모에 대해서는 "아직 이르다"고 말을 아꼈다.

이어 아시아나에 대한 5000억원 자금 지원에 대해서도 즉답을 피했다.

그는 "회사를 매각키로 했으니 아마 채권단이 매각을 받아들일 경우 이에 대한 패키지 지원 등이 모색될 것"이라며 "지원액은 채권단에 맡기고 현재 정확한 금액을 이야기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고 말했다.

jiany@fnnews.com 연지안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