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뉴스

양회앞둔 중국증시 긴급진단] 중국 증시 A주 랠리 가능성은 [10인 애널리스트 분석] [上

뉴스핌 2019.02.12 17:03 댓글0

[편집자] 이 기사는 2월 12일 오후 2시48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춘제(春節, 중국 설) 황금연휴(2월 4~10일)를 마치고 11일 중국 증시가 다시 개장하면서 반등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3월 양회(兩會)를 앞두고 당국의 정책 호재가 예상되는 데다 미중 무역협상도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경제 매체 중신징웨이(中新經緯)에 따르면 지난 15년 동안 춘제 이후 10거래일간 상하이증시가 상승한 경우는 80%에 달한다. 11일 상하이지수 역시 1.36% 오르며 춘제 효과를 보였다.

설을 지나 각종 정책호재가 나올 양회를 앞둔 시점에서 주요 증권사 수석연구원들은 올해 중국 증시가 저점 탐색을 끝내고 중장기적 강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이들의 2019년 증시 전망을 소개한다.

◆ 공격 보다 방어에 치중할 때 

리쉰레이(李迅雷) 중타이(中泰)증권 수석연구원

리쉰레이 중타이증권 수석연구원 [사진=신랑차이징]

지난 40년간 중국이 개혁개방을 통해 일궈낸 급속한 경제성장을 ‘공격’ 이라고 한다면, 지난해부터 본격화한 성장률 둔화는 ‘방어’로 볼 수 있다. 거품이 걷히면서 앞으로도 성장률이 둔화할 전망이다.

그렇다고 경기 둔화를 무제한적으로 용인할 수는 없다. 특히 취업 무역 금융 투자 등 분야에서 방어선을 갖고 경기 부양에 나서야 한다. 다행히 중국은 지급준비율 인하를 비롯해 다양한 카드를 쓸 여력이 충분하다. 2019년 GDP 성장률도 6%대 방어는 충분히 달성할 수 있을 것이다.

지난해 상하이지수만 25% 가까이 폭락하면서 강한 조정을 받았다. 올해 역시 신용 긴축과 전 세계적인 경기 둔화 영향을 받으면서, 강한 황소장을 기대하기는 어렵다.

그러나 주가가 하락한 만큼 주가수익비율(PER)이 개선된 점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올해엔 외국인 투자자금 및 보험성 자금의 A주 증시 유입이 확대되면서, 구조적 강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 양회정책 호재에 기대 걸자

선밍가오(沈明高) 광파(廣發)증권 수석연구원

선밍가오 광파증권 수석연구원 [사진=신랑차이징]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겪고 10년이 지난 지금, 우리는 전 세계적인 불확실성 확대에 직면해 있다. 중국 역시 성장 방식을 바꾸고 경제 구조를 개선하면서 지난해부터 경기 둔화가 가속화하고 있다. 그러나 올해엔 다시 기회가 찾아올 수 있다.

먼저 2월 말까지는 중미 무역협상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 단기간에 협상이 타결되지는 않더라도 상황이 더 악화될 가능성은 낮다고 본다. 양국 모두 협상 필요성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기 때문이다.

3월 양회(兩會)를 기점으로는 당국의 정책 호재?주목해야 한다. 세금을 낮추고 유동성 공급을 늘리면서 기업의 생산 원가가 낮아지고 수익성이 개선될 것이다. 올해 전체 감세 규모는 약 1조~1조5000억 위안에 달할 전망이다.

1분기 말까지는 위안화 환율을 눈여겨봐야 한다. 미국이 금리 동결을 결정하면서 위안화를 비롯한 신흥국 통화 가치가 반등하고 A주 시장에도 호재로 작용할 수 있다.

이어 올해 하반기에는 저점 탐색을 끝낸 저평가 우량주와 함께 위안화 표시 채권도 강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 주식 바구니에 황금과 국채도 함께 담자 

류펑(劉鋒) 인허(銀河)증권 수석연구원 

류펑 인허증권 수석연구원 [사진=신랑차이징]

공급측개혁을 비롯한 금융시장 개혁을 지속하면서 지난해 성장이 둔화하기 시작했다. 2019년 상반기까지 중국의 성장 둔화 압력은 이어질 것이다. 그러나 저점탐색이 끝나는 올해 3분기부터는 정책 완화 효과가 나타나면서 투자 기회가 찾아올 것이라고 생각한다.

지난해 중국의 무위험 이자율(위험성이 없는 순수한 기대수익률)은 지속적으로 낮아졌으며, 올해도 더욱 낮아질 것이다. 경기부양을 위해 인민은행이 기준금리를 인하할 것이란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3분기부터 정책금리 인하 효과가 본격화할 전망이다.

투자자 입장에서, 가장 먼저 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황금과 국채 투자를 생각해 볼 수 있다. 또한 불안정한 시장 속에서도 실적을 내 온 △소비 △농림어업 △군사공업 등 섹터와, 정책 호재를 맞이한 △5G △의료건강 △여가 등 산업 주목해야 한다.

◆ 시장은 전약후강, 불확실성 걷히고 하반기에 볕 들 것

화창춘(花長春) 귀타이쥔안(國泰君安)증권 수석연구원

화창춘 궈타이쥔안증권 수석연구원 [사진=신랑차이징]

다사다난했던 2018년 중국 경제는 강력한 하방 압력을 받았다. 앞으로 2~3년간 강대국간의 대립, 세계 경기 둔화 등 악재가 지속할 전망이다. 비록 지난해 중국은 연초 제시했던 목표 성장률(6.5% 내외)을 비롯한 주요 성과를 달성했으나, 올해에는 인구 구조 변화 및 가계부채 확대 등 우려로 부동산 시장까지도 둔화할 수 있다.

이런 시기엔 적극적인 투자보다는 방어적인 관점에서 리스크를 관리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비 온 뒤 땅이 굳어진다는 말을 기억하고 안정적인 투자 기회를 기다려야 한다.

채권시장에서 국채의 경우 금리가 지속적으로 하락하면서 강세를 보일 전망이다. 반면 신용채권은 상반기까지 위험성이 확대되다가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투자 기회가 찾아올 것으로 관측된다.

주식시장 역시 상반기보다는 하반기 강세가 기대된다. 당국의 유동성 공급 등으로 대내외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가 줄어들면, 증시 거래량이 늘어나면서 투자 심리도 되살아 날 전망이다.

부동산의 경우 1~2선 도시는 보합세를 보이겠으나 3~4선 도시는 하락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 단기 유동성난 지속, 장기 위안화자산 수익성 개선

가오산원(高善文) 안신(安信)증권 수석연구원 

가오산원 안신증권 수석연구원 [사진=신랑차이징]

지난 2018년은 예고 없이 찾아오는 블랙스완으로 시장이 매우 혼란스러웠다. 연초까지만 해도 주요 기관들이 낙관론을 펼쳤으나 결국 주가가 폭락하면서 인내를 갖고 버티는 수밖에 없었다.

사실 올해 상황도 낙관적으로 보기는 어렵다. 대외무역은 새로운 도전을 마주하고 있으며 전 세계적으로 지역 충돌은 더욱 심화하고 있다. 국내외적으로 거시·금융 환경 불확실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 적극적인 투자보다는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면서 방어적인 자세로 투자에 임해야 한다.

올해 A주 시장은 단기적으로 유동성 부족이 우려되나, 중장기 투자 기회도 충분히 찾을 수 있다. 무역협상이 진행되면서 위안화 가격이 안정되고 금융 개방이 가속화 할 경우, 위안화 금융 자산 수익봉?개선되면서 주가 반등 기회도 있을 전망이다. <下로 이어짐>

 

bjgchina@newspim.com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