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최신뉴스

'선박 수출 회복' 부산·경남 조선업 활기

파이낸셜뉴스 2019.10.10 18:17 댓글0

8월까지 72억3000만불 수출


침체됐던 부산·경남 조선업이 최근 선박 수출에 청신호가 켜지면서 점차 되살아나는 모습이다.

부산본부세관이 10일 발표한 '부산·경남지역 선박 수출동향 분석'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 부산·경남지역 선박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 증가한 72억3000만달러를 기록하며 완만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수출 선박은 유조선을 포함한 탱커선이 전체 선박 수출의 61.2%를 차지했다. 이는 전년 동기와 비교해 65.3% 급증한 수치다. 최근 2년간 수주한 물량인 인도, 중국, 미국 등으로 향하는 원유 운송이 많아진 영향으로 분석된다.

특히 내년부터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강화 기조도 친환경 LNG선 건조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는 부산·경남 조선업계에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IMO는 2020년부터 전 세계 바다에서 선박 배기가스 내 황산화물 기준을 현행 3.5%에서 0.5%로 강화했다.

올해 전 세계 LNG선 발주물량 27척 중 18척은 지역 조선사가 수주했으며, 하반기에도 글로벌 선사들이 발주를 늘리고 있어 수주 전망은 앞으로도 밝다.

선박 수출은 수주와의 시차로 인해 수주물량이 수출 실적에 반영되기까지 최소 1~2년이 걸리므로 최근의 수주 호조세를 고려할 때 부산·경남권 조선업은 본격적으로 플러스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본부세곤 관계자는 "조선업계의 대외 경쟁력 강화 및 선박 수출 증대를 위해 지역 조선소를 직접 방문해 수출 애로를 청취하고 방안을 제시하는 등 현장 중심의 관세행정 지원 활동을 적극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defrost@fnnews.com 노동균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