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최신뉴스

"日수출규제, 하청기업 연쇄영향…공급망 측면 접근 필요"

아시아경제 2019.09.08 12:01 댓글0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일본 수출규제는 원청기업의 수요 위축에 따른 파급효과와 타 공급망의 생산 차질에 따른 전염효과와 같은 간접적 영향이 더 클 수 있으므로 공급망 측면에서의 접근이 중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중소기업연구원 박재성ㆍ강재원 연구위원, 최종민ㆍ홍종수 부연구위원은 8일 '일본 수출규제의 대-중소기업 공급망 측면 영향 분석' 보고서(중소기업포커스 제19-21호)에서 이렇게 주장했다.


이들은 "공급망 분석 결과 국내 중소기업은 최종 수요기업인 대기업 중심 하청계열화로 수요기업의 정책변동이 하청기업에 연쇄적으로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종 수요기업인 대기업에 비해 하청기업의 수익성은 취약해 파급효과 및 전염효과로 인한 영향에 대해서도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중기연의 분석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영업이익률은 각각 21.5%와 44.9%인 반면, 288개 1차 하청기업과 79개 1차 하청기업의 매출액가중 평균 영업이익률은 각각 8.6%와 13.1%였다.


이들은 "반도체, 디스플레이, 자동차, 기계, 석유화학, 핸드폰/통신장비, 조선, 2차전지, 철강 등 9개 분야 제조 중소기업 대상 설문조사 결과 일본수출규제로 영향이 있다고 응답한 비중은 6.2%에 그쳤다"고 지적했다.


업체 다수는 구체적으로 일본수출규제에 따른 영향을 체감하지 못하고 있거나, 영향을 받을 가능성에 대해 명확히 판단하지 못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박재성 연구위원은 "일본 수출 규제의 영향은 주로 소재ㆍ부품ㆍ장비 조달 차질에 따른 직접적인 피해를 중심으로 논의되고 있으나, 대-중소기업 간 공급망 재편이라는 관점에서 근본적인 접근이 필요하다"면서 "생산 네트워크의 위기관리 점검, 추월형 중소기업 육성, 기업 간 거래의 공정성 제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종민 부연구위원은 "소재ㆍ부품ㆍ장비 공급망의 상위 거점에 있는 일본(외국) 기업을 파악하고, 이들을 대체할 수 있는 국내 중소기업군을 선정해 강소기업으로 육성해 나가야 한다"면서 "강소기업의 대형화 및 전문화를 유도하고 벤처 M&A를 통한 기술 확보를 지원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