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부문 기준 매출액증가율 당기순이익 증가율 ROE

한국 최고 장타자가 '풀시드'를 획득했다…신인 방신실, E1 채리티 오픈 첫 우승 굿샷!

파이낸셜뉴스 2023.05.28 15:38 댓글0

신인 방신실, 고작 5대회만에 상금 2억원 돌파
키 173cm의 장신 골퍼... 평균 비거리 264.6 한국 톱
엄청난 버거리로 미국 무대 진출할 인재로 꼽혀
이번 우승으로 KLPGA 풀시드 획득
2023 KLPGA 투어 생애 첫 우승 5명이나 탄생


방신실이 28일 강원도 원주 성문안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KLPGA투어 &#39;제11회 <span id='_stock_code_017940' data-stockcode='017940'>E1</span> 채리티 오픈&#39;최종라운드에서 10번홀 티샷을 하고 있다. (KLPGA 제공)
방신실이 28일 강원도 원주 성문안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KLPGA투어 '제11회 E1 채리티 오픈'최종라운드에서 10번홀 티샷을 하고 있다. (KLPGA 제공)

[파이낸셜뉴스] 갤러리들이 빗속에서도 우산을 들고 그녀를 기다렸다. 그리고 한국 최고의 장타자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풀시드를 획득했다. 한국 여자골프의 미래도 아울러 열렸다. 최근 국제 무대에서 고진영 홀로 고분부투하는 한국 여자골프에 새로운 활력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많은 골프팬들이 입을 모으고 있다. KLPGA 투어의 '라이징 스타' 방신실이 세 번째 도전 만에 첫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방신실은 28일 강원 원주시 성문안 컨트리클럽(파72·6520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제11회 E1 채리티오픈(총상금 9억원)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2개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9언더파 207타를 친 방신실은 이번 대회 1라운드부터 마지막까지 선두를 놓치지 않은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으로 자신의 생애 첫 승을 장식했다.

 (원주&#x3D;연합뉴스) 28일 강원도 원주시 성문안 컨트리클럽(파72·6천520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제11회 E1 채리티오픈(총상금 9억원)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팬들이 방신실을 보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원주=연합뉴스) 28일 강원도 원주시 성문안 컨트리클럽(파72·6천520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제11회 E1 채리티오픈(총상금 9억원)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팬들이 방신실을 보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무엇보다 대단한 것은 고작 5개 대회 출전 만에 상금 2억원을 돌파(2억7889만원)해 이 부문 최소 대회 기록을 세웠다는 점이다. 종전 기록은 최혜진, 조아연, 박민지 등 쟁쟁한 선수들이 6개 대회 만에 상금 2억원을 넘어선 것이었다.

방신실은 지난 4월 KLPGA 챔피언십 4위, 이달 초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3위에 이어 이날도 챔피언 조에서 경기했다. 하지만 그녀는 최근 마지막 날 항상 부진했다. 아쉬운 쇼트게임도 자주 나왔고, 중요한 고비때마다 무너졌다. 하지만 이날은 보기가 없는 깔끔한 플레이를 펼치면서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방신실은 올해 신인 중 처음 우승했고, 이번 우승으로 올해 남은 대회와 2025시즌까지 정규 투어 출전권을 확보했다. 첫 우승을 와이어 투 와이어로 달성한 것은 방신실이 통산 10번째다.

(서울&#x3D;연합뉴스) 방신실이 28일 강원 원주에 위치한 성문안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39;제11회 E1 채리티 오픈&#39; 최종라운드 3번 홀에서 그린을 파악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방신실이 28일 강원 원주에 위치한 성문안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제11회 E1 채리티 오픈' 최종라운드 3번 홀에서 그린을 파악하고 있다.

하루종일 비가 내리는 가운데 진행된 이날 경기에서 1타 차 선두를 달리던 방신실은 16번 홀(파5)에서 승기를 잡았다. 홀 그린 주위에서 시도한 세 번째 샷을 홀 1m 정도 거리로 보내 버디를 잡았다. 반면 1타 차로 추격하던 김희지는 비슷한 거리의 파 퍼트를 놓치는 실수로 방신실과 격차가 순식간에 3타로 벌어졌다. 시 방신실과 1타 차였던 김민선도 17번 홀(파4)에서 1m 남짓한 파 퍼트를 놓치는 비슷한 장면이 나와 우승 경쟁에서 탈락했다. 사실상 이 샷 하나로 경기는 끝이었다. 방신실은 남은 두 홀에서 무난한 운영으로 파를 잡아내 경기를 매조지 했다.

프로골퍼 방신실이 27일 강원도 원주시 성문안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39;제11회 E1 채리티 오픈&#39; 2라운드 경기 11번홀에서 아이언샷을 치고 있다.(KLPGA 제공)
프로골퍼 방신실이 27일 강원도 원주시 성문안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제11회 E1 채리티 오픈' 2라운드 경기 11번홀에서 아이언샷을 치고 있다.(KLPGA 제공)

2004년생 방신실은 키가 무려 173cm에 달한다. 큰 키만큼 비거리도 엄청나다. 이번 시즌 평균 비거리 264.6야드를 기록, 최고의 '장타자'로 자리매김했다. 지난해 KLPGA 투어 시드전에서 40위에 그쳐 올해 2부 투어를 병행하며, 정규 투어 출전 횟수에도 제한이 있었으나 이번 우승으로 단숨에 정규 투어 풀 시드를 획득했다.

방신실은 지금은 거의 완쾌됐지만 2019년 ‘갑상샘 항진증’을 앓는 어려움도 이겨냈다. 이번 우승을 통해 방신실은 상금과 대상 포인트 부문 6위, 신인상 포인트 3위로 순식간에 뛰어오르게 됐다. 방신실의 시드권은 6월 9일 개막하는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부터 발동된다.

한편 올해 KLP{GA 대회에서는 KLPGA 투어 대회에서 정규 투어 첫 우승을 차지한 선수가 이예원, 이주미, 최은우, 박보겸, 방신실까지 5명이나 탄생하며 역대급 춘추전국시대를 맞이하고 있다.

목록

전문가방송

  • 진검승부

    조정의 시작이 아니라 판이 바뀌는 증시 전망과 분석

    07.25 19:20

  • 백경일

    ■[수익률 최고 전문가] (황금) 대장주 잡아라! ~

    07.26 08:20

  • 진검승부

    혼돈에 빠진 미국 대선. 곧 잠잠해질 수 밖에 없는 이유

    07.24 19:00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최대 6억, 한 종목 100% 집중 투자 가능한 스탁론

최저금리 연계신용대출로 투자수익극대화
1/3

연관검색종목 07.25 19:30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