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거래소시황

[週末 斷想] 흔들리며 피는 꽃과... 지는 꽃을 학시리 區分해야...@@코멘트1

218bd1e6-42cb-4186-b54f-c763656506aa.jpg




간밤 다우 暴落으로 맘이 편치 않을 投資者들은... 우선 冷水 한 사발 마시며 내가 왜 上方 포지션을

아직도 붙들고 있는지 곰씹어 보고... "흔들리며 피는 꽃처럼" 그냥 담담하게 對應하면 될 일임 ㅎㅎㅎ



* 다음 週初 雰圍氣 상으로는 先指 基準 430 前後가 1次 防禦線으로 有力視 될 듯

** 언제나 大勢 上昇論者로 置簿(치부)되던 내가... 아주아주 오래 前 市場을 떠나며 올린 글 (參照)




bc423b4d-6deb-46e1-917c-a9f5c109adf6.jpg




흔들리며 지는 꽃엔 눈길도 주지 마라...^^; '11.09.03 15:41   조회: 1052  


      
http://bbs.moneta.co.kr/N00801/12675633/stock/1/5/3/menu_debate



  
흔들리지 않고 지는 시세가 어디 있으랴
이 세상 그 어떤 볼짱 다 본 주도주도
다 흔들리면서 용쓰다가 결국 무너져 갔느니
흔들리지 않고 지는 시세가 어디 있으랴



젖지 않고 지는 시세가 어디 있으랴
이 세상 그 어느 싯쭈구리한 개잡주들도
혹시나 하는 대박의 환상에 물거품 되었으니
젖지 않고 지는 시세가 어디 있으랴





6f74a6d4-747a-4f3e-9372-739eb953b9bd.jpg

 

어느 유명 시인의 미발표 작품을 패러디한
주구장창 긍정의 노래만 부르는 선무당들에게
다시금 경종을 울리고자 개사한 내용이다
 

최소 5년의 기다림을 견딜 수 없는 투자자라면
가랑비에 등짝 젖듯 시름시름 앓아눕지 말고
이 도박 판때기를 하루라도 먼저 뜨는 게 낫다
 

허공에 무수히 날려버리는 재산투기행위는
요행을 바라는 복권보다도 못한 사회악이니
차라리 명품 하나 더 장만해라 ㅎㅎㅎㅎ
 

(사진은 본문 내용과 관계가 없음)



   
 [출처] 팍스넷 네미시스2님의 글  

0/1000 byte

등록

목록 글쓰기

무료 전문가 방송

1/3

최근 방문 게시판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