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해외시황

2021/04/19 일본 국내증시와의 상관관계

인포스탁 2021.04.19

일본 국내증시와의 상관관계

일본은행(BOJ)은 3월19일 종료된 금융정책결정회의에서 단기 정책금리를 마이너스(-)0.1%로 유지하고 10년 만기 국채 금리 목표치도 0% 정도로 동결한 가운데, 기존에 ±0.2%였던 10년 만기 일본 국채 금리 허용 범위를 ±0.25%로 확대했음. 또한, 양적완화 차원에서 주식시장에서 매입하던 상장지수펀드(ETF) 연간 매입 하한인 6조엔을 폐지하기로 했다고 밝힘. 다만, 연간 매입 상한선인 12조엔은 유지했음.

일반적으로, 증 시내 수출기업 비중이 높은 국내증시와 일본증시는 중-장기적으로 세계 경기흐름과 연동되어 비슷한 흐름을 나타내고 있으며, 상호간 영향력은 다소 줄어들었으나 증시구조 및 산업구조가 과거에 비해 점진적으로 비슷한 양상으로 변화. 전체적인 지수흐름은 타 증시에 비해 매우 유사한 움직임을 나타내고 있는 추세. 일본 증시는 아시아 역내 증시를 견인하는 선도시장 역할을 수행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중장기적 관점의 연동 성은 지속.

일본 상관업종-테마-종목

자동차 - 현대차, 기아차, 쌍용차, 현대모비스 등

전기전자 대표주 - 삼성전자, LG전자, LG디스플레이, 삼성SDI, SK하이닉스, 삼성전기 등

은행 - KB금융, 신한지주, 우리금융지주, 하나금융지주 등

철강 - POSCO, 현대제철, 동국제강, NI스틸 등

반도체 -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주성엔지니어링 등

일본 마감시황

4월16일 일본 니케이지수는 美 증시 강세 영향 등에 강보합 마감.

이날 일본 니케 이지수는 장중 고점인 29,789.08엔(+0.49%)으로 소폭 상승 출발. 장초반 하락으로 방 향을 잡으며 오전 장중 29,621.83엔(-0.07%)에서 저점을 형성한 지수는 이후 보합권을 중심으로 등락을 보임. 오후 들어 29,770엔선을 상회했으나 재차 상승폭을 반납하며 보합권을 중심으로 등락을 보인 끝에 29,683.37엔(+0.14%)에서 거래를 마감.

일본 니케이지수는 美 증시 강세 영향 등에 상승하는 모습. 지난밤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씨티그룹 등 기업들의 실적이 호조를 보인 데다 소매판매 및 고용지표 등 주요 경제 지표도 양호한 모습을 보이면서 3대 지수 모두 상승했음. 특히, 다우지수와 S&P500지 수는 사상 최고치를 재차 경신했음.

한편, 美·日 정상회담을 앞두고 시장에서는 관망세를 보이는 모습.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현지시간으로 4월16일 백악관에서 바이든 美 대통령과 대면 회담을 진행할 예정인 가운데, 시장에서는 정상회담에서 코 로나 바이러스 백신과 관련해 진전이 있을 것이란 기대가 있지만, 美·中 관계와 관련해 일본이 판단하기 어려운 숙제를 받을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고 전망하는 모습.

업종별로는 등락이 엇갈린 가운데, 음식료, 화학, 에너지 업종 등이 상승한 반면, 은 행/투자서비스, 금속/광업, 제약 업종 등이 하락. 종목별로는 아사히화성(+1.79%). 후지쓰(+1.36%), 기린홀딩스(+1.29%), 스즈키자동차(+0.30%) 등이 상승한 반면, 도시바(-6.03%), 샤프(-3.07%), 소프트뱅크그룹(-0.69%), 도요타자동차(-0.40%) 등이 하락.

마감지수 : 니케이225 29,683.37엔(+40.68엔/+0.14%)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