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부문 기준 매출액증가율 당기순이익 증가율 ROE

'탄소, 바닷속에 묻는다'..CCUS 사업 불붙었다

파이낸셜뉴스 2023.10.05 15:42 댓글0

조선·철강·에너지업체 등 CCUS 사업 시동
탄소 포집·저장 기술·상용화 선점 노려
삼성엔지, 글로벌기업들과 CCUS 협약
탄소포집 플랜트 등 모듈화·표준화 선점
조선 3사 액화탄소 운반선·설비 개발 박차
포스코인터, 미국에 CCS 사업법인 설립
세아제강, 북미서 고부가 CCUS 강관 수주


남궁홍 삼성엔지니어링 사장(왼쪽 세번째)과 클로드 르터노 스반테 사장(왼쪽 두번째) 등이 지난 4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양 사간 CCUS 분야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 제공
남궁홍 삼성엔지니어링 사장(왼쪽 세번째)과 클로드 르터노 스반테 사장(왼쪽 두번째) 등이 지난 4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양 사간 CCUS 분야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 제공

사진은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하는액화이산화탄소 운송선 조감도. HD한국조선해양 제공
사진은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하는액화이산화탄소 운송선 조감도. HD한국조선해양 제공




[파이낸셜뉴스] '탄소 산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조선·철강·에너지업체 등 국내 주요 기업들이 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면서다. 글로벌 환경 규제에 대응하는 선제적인 탄소 포집·저장 기술 상용화 및 프로젝트 개발로 미래 시장을 주도한다는 전략이다.


삼성엔지, 글로벌 CCUS 시장 진출 가속

5일 조선·철강·에너지·엔지니어링 등 기업들이 성장성이 높은 CCUS 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다. CCS 사업권은 물론, 액화이산화탄소(LCO₂) 운반선 개발, 탄소포집·이송 전용 철강재 개발 등 연관 시장이 다양하다. 글로벌 CCUS 시장은 매년 30%이상 성장, 2030년 7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전날 글로벌 에너지기업인 캐나다의 스반테, 영국의 카본 클린과 CCUS 관련 업무협약을 잇따라 체결했다.

나노탄소포집 기술을 보유한 스반테와는 탄소포집 플랜트를 모듈화, 표준화해 아시아·중동 지역 프로젝트를 공동 개발한다. 앞서 지난 3일 카본클린과 사업협약(JDA)을 체결한 삼성엔지니어링은 선박용 탄소포집시스템(OCCS) 모듈 개발 및 실증화 사업을 공동 추진한다.

남궁홍 삼성엔지니어링 사장은 "탄소 관련 글로벌 기술력과 삼성엔지니어링의 풍부한 경험을 접목해 탄소 포집 분야에서의 확실한 솔루션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SK에너지, SK어스온, 삼성중공업, 롯데케미칼 등과 국내 산업단지에서 발생한 탄소를 포집, 말레이시아로 이송·저장하는 '셰퍼드(Shepherd) CCS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조선 3사, 초대형 액화탄소선 개발 경쟁

CCUS 시장이 커지면서 이를 액화해 운송하는 선박 수요도 늘고 있다. 국내 조선 3사는 초대형·고효율 액화이산화탄소 운반선·저장 설비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HD한국조선해양은 지난 7월 그리스의 캐피탈마리타임그룹과 1790억원 규모의 2만2000㎥급 액화이산화탄소 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 액화이산화탄소 운송선으론 현재 기준 세계 최대다.




한화오션이 개발하는 액화이산화탄소운반선 조감도. 한화오션 제공
한화오션이 개발하는 액화이산화탄소운반선 조감도. 한화오션 제공


한화오션도 지난달 그리스 에코로그, 미국선급(ABS) 등과 4만㎥급 액화이산화탄소 운반선 개발 업무협약(JIP)을 체결했다. 한화오션 관계자는 "핵심기술인 초대형 화물창 등 선박 상세 설계를 맡는다"고 했다.

삼성중공업은 액화이산화탄소 대량 저장 고압탱크 설비(FCSU)를 개발했다. 길이 330미터, 폭 64미터 크기로 초저온 액화이산화탄소 10만㎥를 저장할 수 있는 탱크다. 선체 상부엔 연간 500만t(MTPA)의 이산화탄소를 해저면 깊숙한 곳으로 보낼 수 있는 주입 모듈이 탑재된다. 지난 8월 노르웨이 선급(DNV)에서 기본인증도 받았다.


포스코인터, 세아제강은 美 CCS 시장 진출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국내 기업 최초로 미국 CCS 사업에 참여한다. 최근에 미국 CCS 사업법인(포스코인터내셔널 CCS USA)도 설립했다. 지난달 미국 텍사스주의 CCS 사업 국제입찰에서 우선협상대상자(스페인·미국·일본 업체 등과 컨소시엄 구성, 지분 10% 보유)로 선정됐다. 6억t 이상의 탄소를 미국 텍사스 연안 해저에 저장하는 프로젝트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박현 포스코인터내셔널 에너지사업개발본부장은 "CCS 전략 지역을 북미, 동남아시아, 호주 등으로 확대하겠다"고 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현재 호주, 말레이시아에서 고갈된 해상 가스전을 활용, CCS사업 모델을 개발 중이다.

세아제강도 미국 CCUS 시장에 진출했다. 제품요구 사양이 까다로운 북미에서 지난 6월 CCUS전용 강관을 수주, 연말까지 현지 원유시추 프로젝트에 공급한다. 이번에 납품하는 CCUS용 강관은 탄소 포집·이송 과정에서 높은 수준의 저온 충격 방지 및 내부식성이 인증된 고부가가치 제품이다. 세아제강 관계자는 "친환경 제품 요구 기준이 높기로 정평난 북미에서 CCUS용 강관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목록

전문가방송

  • 백경일

    ■4년연속100%이상최다1위■6년연속최고수익률 1위

    03.08 08:20

  • 진검승부

    조국신당 관련주 급등과 총선 관련주 분석

    02.26 19:00

  • 진검승부

    매년 찾아오는 3~5월 개별주 테마주 장세

    02.23 19:40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외국인 동시매수 & 등락률 상위 종목 확인 하러 가기

연 2%대 금리로 투자금 3억 만들기
1/3

연관검색종목 02.27 21:30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