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전문가 종목진단

엠투엔(033310)
17,300 700 -3.89%
그래프
  • 시가 17,950
  • 고가 18,050
  • 저가 17,150
  • 시총 4,356
  • 거래량 148,294
  • 전일가 18,000
  • 액면가 500원
  • 발행주 25,181
전문가 블루오션07

굉장히 중요한 자리입니다. 필독 매매전략 제시!

2021.05.27 / 12:43 조회 22

분석 영역별 강도
종목 주간 전망
  • 그제 주시
  • 어제 주시
  • 오늘 주시
  • 내일 주시
  • 모레 주시

진단

- 최근 이슈

엠투엔은 분기보고서를 통해 당해사업연도 1분기 연결기준 영업손실이 0.09억원으로 전년대비 적자지속했다고 발표.

같은 기간 매출액은 전년대비 28.42% 증가한 113.72억원, 순이익은 전년대비 58.88% 증가한 10.91억원을 기록.

신라젠은 우선협상대상자인 엠투엔과 계획대로 순조롭게 인수관련 협상이 진행되고 있어 빠른 시일 내 본계약이 체결될 예정이라고 공시.

최근 신라젠 주주들은 새로운 주인이 될 엠투엔에 대한 지지성명은 물론 경쟁 업체의 비방에 대해서도 대응방식을 갖추고 있음.

주주들은 앞으로 있을 임시주주총회는 물론 거래재개를 위한 기업심사위원회까지 신라젠을 위해 힘을 모을 예정.

엠투엔은 1978년에 디케이디엔아이 이름으로 설립돼 스틸드럼제조 및 판매, 각종 철강제품 등의 사업을 영위하다 1997년 코스닥 시장에 상장.



- 수급 및 기술적분석

신라젠의 우선협상대상자인 엠투엔이 상승세를 이어가며 신고가 달성.

지금은 보유자 영역으로 5일선 이탈 시 절반 수익실현하고 나머지는 10일선을 마지노선으로 잡고 대응할 것.


- 매매전략

비중
10% 이내

손절가
종가 기준 10일선

목표가
산정 불가

투자전략/마켓스파이

글로벌 경제는 여전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영향을 받고 있으나 주식시장은 경기 회복 기대를 강하게 반영하고 있음.

미·중 분쟁이나 코로나19 재확산 등 불안 요인이 산재해 있지만 아 직은 수면 아래에 있는 것으로 판단되며, 대신 강력한 부양 기조가 경기 회복 기대를 지지하고 있음.

한국과 독일 등 곳곳에서 추가 재정정책이 나왔고, 미국에서도 5차 경기부양책이 논의되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두고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새로운 정책수단에 대한 시장의 기대와 트럼프 정부의 압박도 계속되고 있음.

다만 시장이 반영하고 있는 경기 회복 경로가 현실화될 수 있는지에 대한 고민은 필요힌 시점, 경제지표와 기업이익 추정치는 각국의 경제활동이 재개된 만큼 계속 반등하겠지만, 그 강도와 기울기는 약화될 수 있음.

코로나19 이후 경로를 선행적으로 보여주는 중국 PMI를 보면, 급격한 반등 이후의 정체기를 확인할 수 있음.
종목진단의 내용을 평가해 주세요! 회원님의 의견은 글을 작성한 전문가들에게 전달되며 향후 서비스개선에도 반영됩니다.
이용안내
  • 종목진단 서비스는 팍스넷 전문가가 수급, 재료, 차트, 실적 등의 정보를 입체분석하여 보유 종목에 대한 향후 대응 전략을 제시해 드리는 서비스 입니다.
    • 매매포지션5단계 : 강추 (강력매수), 주시(매수주시), 관망(매매보류), 보류(매도주시), 위험(강력매도)
      강추 관망 주시 위험 보류
    • 종목주간전망 : 해당 종목을 작성한 전문가의 오늘 기준 최근 5일(영업일)간의 해당 종목의 매매포지션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제시
    • 종목 분석 4분면 : 0~5점까지 수급, 실적, 재료, 차트 항목을 점수화하여 종목 상태를 알기 쉽게 제시
  • 전문가의 종목진단 서비스는 주로 단기적 관점에서 보유종목의 예상 방향을 제시합니다.
  • 본 자료는 투자를 위한 참고 자료일 뿐이며, 해당 종목의 상승.하락을 보장하지는 않습니다.
  • 본 자료를 이용한 투자책임은 사용자에게 있습니다.

목록
  • 종목진단 메인 연계영역 배너P 종목진단 메인 연계영역 배너M
  • p m

성공투자를 원한다면 가입필수! 무료준회원이 되어보세요!

가입문의 1666 - 6260 평일 08:30 ~ 17:30 (주말, 공휴일 휴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