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Editor`s Pick

[거래소시황] 미국시장--->양호한 전약 후강

하오짜이 조회1071

다우 0.02%하락,  나스닥 0.21%하락, S&P500 0.01%하락


월스트리트는  5일간의  상승후  초반  목요일밤 발표한  작년12월 소매지수하락에 의거

  약세  출발 하였으나, 시장분위기는  미중 무역 협의 의 해결 진전 과  미 금리 인상을 

빨리 하지 않을 거라며 주가의 과매도 하락으로  차익실현 물량이 있었으나, 

지속적으로  상승 흐름을  하였습니다.그렇지만,  유가의 하락으로  에너지주들이  약세를 보여 

지수는 거의 변화를 하지 않으며  마감 하엿습니다.


주요종목은

넷플릭스  3.98%상승, 마이크론 테크 0.28%상승, 테슬라 0.66%상승

애플 0.98%하락, 아마존 0.95%할가,마이크로 소프트 0.77%하락

포드 1.73%상승, 인텔 0.76%상승, 화이저 1.35%상승, 존슨 엔존슨 0.03%상승

엑슨모빌 0.46%하락, 쉐브론 0.80%하락


주요지표는

달러인덱스 95.252로 약상승

유가WTI  51.70달러로 1.69%하락


미국시장은  셧다운이  최장기간으로 흘러 가지만,트럼프는 비상사태를 선포를 당장하지 않을 거라 하였으며

의회에서  뭔가를 더 해줄 거라고 하였내요.

또한 어제  이해찬씨 이야기데로  시진핑 주석이  4월에 북한을 방문하고  5월에  방한 할 거라고 했지요.

다음주는 미국시장이  은행 업종을 시작으로 실적 발표기간에 들어가지만,S&P기준  18배였으나, 현재 14.9로

주가가  싼바  큰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군요.

또 한가지 로는 중국 위엔화가 6.7482로  지난주  1.8%상승하며 위엔화가치가  상승중이라는 것입니다.

자금들은  이머징 국가로 들어 오는 과정중으로 볼 수잇내요.


어쩌튼  이머징 주식시장은 앞으로 상방향으로 움직일거라는 것입니다.

특히, 시진핑 주석이  우리나라를 방문할 때  선물 보따리를 풀어제끼겠지요.

즉  사드 보복이후  현재 중국정책이 대외개방, 소비진작등  경기 부양책을 내놓으바

한한령이 완전 풀릴 것으로 보이내요.

우리나라 시장은  앞으로 상승추세는  지속 될거라  내다 봅니다.


제가 관심종목은  대형주들은 언급을 여기서 하지 않으며

중소형주로서 몇 종목 추천합니다.

1. 미국시장에서 실적이 호전되어 네플릭스 주가도올라가며

미디어 콘텐츠  주가가 우리나라 시장에서도  실적이  좋고 올해도 좋은바

<제이콘텐트리>는 지속 관심주이며, 금요일 아침  장중 째려보다

낙폭과대이며  오산  빵공장 신설하여 새로이 진출하며 매출 실적이 크게 좋아질

 남들이 처다 보지 않을 때  선점하여 <신세계푸드>를  매수하여  지속 관심을  둘까 합니다.

2.또한 지난번  중기 투자 종목으로 < 코오롱 플라스틱>도  조금 사놓고

컴 처다 보지도 않고 투자중이고요.

코오롱 플라스틱은

전기차는 무겁기 때문에  경량화(무게 줄이기)를 해야 합니다.

경량화(무게 줄이기)가  베터리 소모량을 줄이고 주행거리를  최대한  가져 갈수있지요.

경량화에  최대 소재가 POM입니다 무게를 줄일려면  강철과같은 강도의 POM으로 대체해야지요..

 POM을 독일바스프가  독일 공장 줄이고  <코오롱 플라스틱>에  투자하여

세계 일등 POM 회사가 됩니다.  세계 POM 독과점 업체가 되는 것입니다.


선취매가 필요한  모든 사람이  아마도 잘  모를지 모르지만, <코오롱 플라스틱>을 소개합니다.

메탄올 가격이 30%하락하여  올 1분기이후 실적이 크게 개선되며, 전기차는 무거운바,

소재를 가볍게 하는 강철 같은 강도의 POM 생산하여  독일포함 유럽시장 과 중국시장,

현대자동차등에 납품하며, 전기 전자 제품의 베이스 머티리얼  업체로  독일 바스프와 합작 공장을

지난해 말 준공 가동하여  실적이  대폭적으로 크게  좋아질 기업인바, 검토후 중기투자자들에게

좋은  종목으로 투자 하였습니다.


주말 검토하시고  좋은 성과 잇으시길 바랍니다.


다음주도 성공 투자 바랍니다.


0/1000 byte

등록

목록

무료 전문가 방송

1/3

최근 방문 게시판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