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깔깔유머방

가난한 대통령 무히카

사과사랑 조회944



"가난한 대통령 무히카"

세상 사람들이
왜 그렇게 호들갑인지 모르겠다.
내가 작은 집에 살고, 보잘것없는
살림살이에, 낡은 자동차를 몰아서?
이게 어떻게 뉴스 거리가 되는가?
그렇다면 세상이 이상한 것이다.
왜냐하면 지극히 정상적인 일을
놀라워하고 있으니까.


- 미겔 앙헬 《세상에서
가장 가난한 대통령 무히카》중에서 -




* 우루과이 대통령을 지낸
무히카의 이야기입니다.

28년 된 자동차를 끌고,
월급의 90%를 기부한 것으로 유명한 인물입니다.

"이게 어떻게 뉴스 거리가 되느냐"는 말이
뉴스가 되었던 장본인이기도 하지요.

세상에서 가장 가난한 대통령인데
마음은 최고의 부자입니다.^^




삶에 후회를 남기지 말고


    ^^오늘의 한줄^^ 
소중한 사람이 아니라면 불안 하지도 않다...

 

 








 









0/1000 byte

등록

목록 글쓰기

무료 전문가 방송

1/3

최근 방문 게시판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