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거래소시황

금리인상 앞두고 빚 많다고요? "신용대출부터 갚으세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시점이 임박한 가운데, 여러 대출자 가운데서도 특히 과도한 신용대출을 받은 사람의 부담이 커질 것이란 경고가 나왔다.

신용대출은 대체로 변동금리 비중이 높은 데다, 만기도 짧은 탓에 주택담보대출보다 금리 인상에 더 민감하게 반응하기 때문이다.

실제 주담대 금리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 금리는 전월의 신규 또는 잔액기준 조달비용, 은행 예금금리 등이 반영돼 금리 상승기에 느리게 반영하지만, 신용대출이 기준으로 삼는 은행채 금리는 시장 변화를 더 빠르게 반영한다.

0/1000 byte

등록

목록 글쓰기

무료 전문가 방송

1/3

최근 방문 게시판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