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선물옵션 토론실

선물 "美증시 급락 과도…금리역전에도 상승 지속한 적 있어

gregori16 조회519

증권사 전문가들은 지난밤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일제히 3% 넘게 급락하는 등 장·단기 금리 역전에 대한 반응이 다소 과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하인환 SK증권 연구원은 5일 시황 보고서에서 미국 증시 급락 이유로 미·중 무역협상에서의 노이즈와 미국 장단기 금리 역전에 대한 우려 등을 들었다.

무역협상 노이즈는 장기간 지속될 수밖에 없는 이슈라고 진단했다. 양국이 일단 '휴전' 기간을 가졌지만, 협상의 핵심인 '중국 제조 2025'에 대해서는 합의가 이뤄지기 어려울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장단기 금리 역전에 대한 반응은 과도했다고 평가했다.

하 연구원은 "장단기 금리 역전이 경기 침체를 가리키는 신호라고 알려져 있지만, 역전 현상 그 자체가 경기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것은 아니다"라며 "단지 신호(시그널)일 뿐이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 사례를 봐도 장단기 금리 역전 이후 1~2년간 상승 랠리가 지속되기도 했다"며 "주가 상승 모멘텀이 부족하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추가적인 급락까지 예상하는 것은 무리라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장단기 금리 역전 현상으로 연방준비제도(Fed)의 정책 스탠스도 완화적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지만, 주식시장에 반드시 좋은 이슈는 아니라고도 했다.

하 연구원은 "연준의 완화적 스탠스가 유동성 측면에서 단기 호재이기는 하지만, 경기가 생각보다 좋지 않다는 것을 연준이 인정하는 것이기 때문에 부담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NH투자증권은 시장의 우려와 달리 미국의 경기 침체 가능성은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연준의 금리인상 후반기 진입을 확인한 이후 시중금리가 안정화되면서 주택 수요가 개선될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글
로벌 선행지수가 내년 1분기를 저점으로 통과하면서 하반기 중에 경기 회복 기대가 커질 수 있다고 봤다.

김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단기적으로 무역갈등에 대한 노이즈가 발생할 경우 주가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지만, 무역협상이 장기화할수록 시장 반응은 다소 무뎌지며 공포심리가 약화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와 더불어 미국의 견조한 경기 펀더멘털을 고려할 때 주가 하단은 지지받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KB증권도 연준의 달라진 정책 스탠스에 주목하고 있다.

이 증권사 김일혁 연구원은 "시장의 핵심은 경기 감속 우려로, 기업 마진이 고점을 찍었다는 걱정 역시 주식 투자자들의 불안을 낳고 있다"며 "경기 확장세를 연장하려는 연준의 의지가 다시 확인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파월 연준 의장이 경기 둔화와 시장 변동성 확대를 우려하고 있다는 인상을 준 점은 여전히 긍정적이다"며 "더욱이 연준 내부에서 인플레이션 하방 위험을 부쩍 강조하고 있는 점도 연준의 향후 행보가 완화적일 수 있다는 기대를 갖게 한다"고 설명했다.



0/1000 byte

등록

목록 글쓰기

  • pm
  • pm

선물옵션 베스트 전문가

가입문의

1666 - 6260

평일 08:30 ~ 17:30 (주말, 공휴일 휴무)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