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대덕전자

FC BGA 내년물량도 마감코멘트2

"FC-BGA 내년 물량 마감 임박"…韓 반도체 기판 업계 '활짝'

- FC-BGA 구하러 다니는 인텔·AMD·애플

반도체 공급난 장기화로 인쇄회로기판(PCB) 수요공급 불균형이 심화하고 있다. 고부가가치 칩 패키징에 쓰이는 플립칩(FC)-볼그리드어레이(BGA)가 대표적이다. 이에 국내 전자부품 업계는 새 먹거리로 FC-BGA를 낙점했다. 일본과 대만에 이어 한국이 주요국으로 떠오르고 있다.

24일 시장조시가관 프리스마크에 따르면 지난해 FC-BGA 시장은 전년대비 39% 커졌다. 올해는 작년보다 25% 확대될 예정이다. 향후 5년간 연평균 성장률은 11%로 2011~2020년간 성장률(1.2%) 대비 약 10배다.

FC-BGA는 둥근 돌기인 솔더 범프로 칩과 연결되는 PCB다. 칩과 기판이 밀착돼 와이어 방식 대비 적은 신호 손실과 빠른 전달력이 특징이다. 중앙처리장치(CPU), 그래픽처리장치(GPU) 등 패키징용이다.

5세대(5G) 이동통신, 인공지능(AI) 등 고성능 컴퓨팅(HPC)이 필요한 분야는 물론 코로나19 국면 들어 비대면 일상이 확산하면서 서버의 데이터 수요가 급증했다. 이는 인텔 AMD 엔비디아 등 생산량 확대로 이어졌고 FC-BGA까지 부족해진 것이다. 애플이 자체 프로세서를 내놓고 데이터센터 기업들이 칩 개발에 나서면서 부족 사태는 더욱 심해진 상황이다.

반도체 후공정 업체 관계자는 “올해 물량은 이미 예약이 끝났고 내년 몫까지 거의 마감된 것으로 안다. 최근에는 엔드 유저가 직접 기판을 구하러 다니고 있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인텔 AMD 등은 반도체 기판 제조사에 수천억원 규모 자금 지원을 제안하면서 FC-BGA 생산라인 증설을 요청하고 있다. 갑을관계가 뒤바뀐 분위기다.

그동안 FC-BGA 시장은 일본 이비덴과 신코, 대만 유니마이크론 등이 주도해왔다.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등에 사용되는 플립칩(FC)-칩스케이패키지(CSP) 주력이던 한국은 해당 분야에서 약세였다. 하지만 전방산업 호황으로 우리나라 회사로 기회가 넘어오는 추세다.

0/1000 byte

등록

목록 글쓰기

무료 전문가 방송

  • 킹로드백호

    킹스아이1000%에디슨1000%한국비엔씨500%

    08.11 08:40 방송예정
  • 백경일

    대장주를 잡아라!,, 종목전략 전략 전문가의 명품리딩

    08.12 08:30 방송예정
  • 진검승부

    물난리 수혜주와 지수 강한 상승 흐름 분석

    08.09 19:20 녹화방송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외국인연속 순매수 기록중인 저평가주는?

최저금리 연계신용대출로 투자수익극대화
1/3

연관검색종목 08.10 23:00 기준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