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현대코퍼레이션홀딩스

현대건설, 사우디 ‘아미랄 프로젝트’ (속보)

버터곰이에요 조회1044

차트이미지

김건희 사조직 월단회 소속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 

정부가 팍팍 밀어줘서 실적 대폭 폭등!!

우크라이나 재건사업도 현대그룹이 독점 수주 예상

윤석열의 오른팔 한동훈, 현대고 출신

현대코퍼레이션 최대주주, 현대고 이사장


[속보] 사우디서 역대 최대 50억달러 수주... 尹 “양국 협력관계 공고”

입력
 
 수정2023.06.25. 오전 10:44




사우디아라비아의 아람코(Aramco)가 사우디 동부 쥬베일 지역에서 추진하는 석유화학 플랜트 건설사업인 아미랄 프로젝트를 현대건설이 수주했다고 대통령실이 25일 발표했다.

아미랄 프로젝트는 50억달러(약 6조4000억원) 규모로 한국 기업이 그간 사우디에서 수주한 사업 중 최대 규모다. 또 2009년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 2014년 이라크 카르발라 정유공장 프로젝트 등에 이은 역대 7위 규모의 수주다.

대통령실은 이번 프로젝트는 작년 11월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의 방한을 계기로 체결된 40조원 규모의 한·사우디 양해각서(MOU)에는 포함돼 있지 않은 추가 성과라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2014년 이후 9년여 만에 50억달러 이상의 프로젝트를 수주한 쾌거”라며 “작년 11월 윤석열 대통령과 빈 살만 왕세자와의 정상회담에서 대규모 경제 협력을 추진키로 합의한 후 이루어진 정상외교 성과”라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번 수주에 대해 “양국 경제 협력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할 뿐만 아니라, 두 나라가 공동으로 번영하는 확고한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이도운 대변인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를 계기로 한·사우디 양국의 신뢰 관계가 더욱 굳건해지도록 정부와 기업은 원팀이 되어 더욱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0/1000 byte

등록

목록 글쓰기

전문가방송

  • 진검승부

    조정의 시작이 아니라 판이 바뀌는 증시 전망과 분석

    07.25 20:00

  • 백경일

    ■[수익률 최고 전문가] (황금) 대장주 잡아라! ~

    07.26 08:20

  • 진검승부

    혼돈에 빠진 미국 대선. 곧 잠잠해질 수 밖에 없는 이유

    07.24 19:00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외국인연속 순매수 기록중인 저평가주는?

최저금리 연계신용대출로 투자수익극대화
1/3

연관검색종목 07.25 15:30 기준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