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서전기전

▲우크라이나, 소형 원전 SMR 20기 짓는다▲

차트이미지


우크라이나, 소형 원전 20기 짓는다…삼성물산·두산에너빌·현대건설 수혜


우크라이나가 러시아 침공으로 훼손된 전력 인프라를 대체하고자 최대 20기의 소형모듈원자로(SMR)를 짓는다. SMR을 미래 먹거리로 삼고 원천 기술을 보유한 회사와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있는 삼성, 두산, 현대 등 국내 기업들이 우크라이나에서 사업 보폭을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 인터팍스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게르만 갈루첸코(German Galushchenko) 우크라이나 에너지부 장관은 지난 16일(현지시간) SMR을 열병합 발전소를 대체할 수단으로 꼽으며 "최대 20기 건설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는 전체 전력 생산량의 29%를 화력·열병합 발전소를 통해 얻었다. 2021년 기준 35개의 열병합 발전소가 있는 것으로 추정되지만 지난해 러시아의 대규모 공습으로 대부분 파괴됐다. 우크라이나 전력사 DTEK는 자체적으로 관리하는 열병합 발전소를 포함해 45개가 넘는 에너지 시설이 훼손됐다고 지적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작년 10월 우크라이나 발전소의 30%가 파괴돼 나라 전역에 대규모 정전이 발생했다고 밝혔었다.

 

우크라이나는 파괴된 발전소를 대체할 시설로 SMR 건설을 검토해왔다. 우크라이나 국영 원자력공사인 에네르고아톰은 2020년 2월 뉴스케일파워와 양해각서(MOU)를 맺고 이듬해 SMR 'VOYGR™' 구축을 위한 타당성 조사에 돌입했다. 미국 홀텍, 영국 롤스로이스와 SMR 도입을 논의 중이며 테라파워에도 접촉했다. 최근 갈루첸코 장관은 테라파워를 포함한 미국 원전 업계와 회동해 협력 방안을 논의했었다.

[특징주] '원전' 서전기전, 삼성 SMR 박차에 거래량 4배

서전기전의 거래량이 급등한 가운데 주가가 높은 상승폭을 보이고 있다.
10일 오전 10시 11분 기준 서전기전의 거래량은 4,769,784주로 전일 거래량 1,159,197주의 4배를 넘어섰다.
이에 힘입어 주가는 전일보다 15.11% 상승한 12,950원을 나타내고 있다.
이날 삼성물산이 소형모듈원전(SMR)의 국제 사업을 본격화한다는 소식에 원자력발전소 테마주인 서전기전이 수혜를 보는 것으로 풀이된다.



[특징주] 서전기전, 체코·폴란드 '50조 규모' … 해외 원전 수주 가능성에 강세


[특징주] 서전기전, 원전 최고 등급 인증…산업부 소형모듈원전 예타신청


0/1000 byte

등록

목록 글쓰기

전문가방송

  • 급등매매

    ★실리콘투★ 300% 급등한 풍선기법 대공개

    06.20 08:00

  • 백경일

    ■팍스넷 [수익률 최고 전문가] (황금) 대장주 잡아라! ~ ( 실리콘투 ~축~ )

    06.28 08:20

  • 진검승부

    N자형 급등 파동이 나오는 개별주 공략법

    06.19 19:20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외국인연속 순매수 기록중인 저평가주는?

최저금리 연계신용대출로 투자수익극대화
1/3

연관검색종목 06.20 05:00 기준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