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부문 기준 매출액증가율 당기순이익 증가율 ROE

대성산업

단타키움의 흔들어서 쓸어담기 성공했네요 어제 2천주 오늘 1만1천주 순매수 중:오후에 급등시킬 것이다

5500원이하는 절대 저평가,,,지금 종합지수에서는 올수가 없는 가격 즉 종합지수 2500의 주가이다.특히 경동나비엔의 신고점돌파와 대북관련주의 최근 40%이상 상승을 보면 5500원이하는 절대 저평가가격이다.이것도 모르고 파는 일반개인투자자들을 볼때 정말 안타깝다.
***(참조글***
주주여러분 제가 오늘 11시부터 다음주화요일까지 캠핑떠납니다 주말 잘보내세요.대성산업 향후 7만원가니 단타하지말고 모아가세요 즐투
오늘 6600원돌파못하면 다음주에 돌파합니다 이제 세력이 다음주월요일 급등시켜 시작합니다 즐투
대성산업은 5730원하는 한진중공업홀딩스(주당순자산1만원)보다 비싸야한다:실적 주당순자산 비교해보세요 오늘 외인매수 중이네요
BPS 14,297원 자산주..님이 주식좀 하네:이제 실적도 나오니 매년 주당순자산이 30%이상 증가하니 향후 5만원이상 갑니다.모아가세요:한국증시에서 향후 10배이상 갈주식은 오직 대성산업뿐이다
항상 향후 10배이상 갈주식을 이렇게 엄청 흔든다 그래야 개미들이 떨어져나가고 ...이런과정을 거쳐야 매물이 없어져서 향후 연속상한가로 바로 간다 대성산업은 지금 보일러1위 경동나비엔과 비교시 당장 15천원에거 거래되고 있어야한다.모아가세
5천원짜리 100억원 전환사채는 6천원갈때 전환되어 다 나와서 이제 물량이 없다.참조
**db하이텍이 지금 7만원하는데 이것도 1년전에 5천원정도 하다가 바로 급등하여 1년만에 7만원왔다.대성산업도 마찬가지요.
대성산업이 100%지분을 가진 대성셀틱, 롯데알미늄 보일러권 인수..향후 대성산업은 대성셀틱을 흡수합병할 듯
대성셀틱에너시스가 롯데알미늄의 보일러 서비스권을 인수하면서 보일러업계가 요동치고 있다. 일각에서는 업계 4위권이었던 대성셀틱에너시스가 롯데보일러의 중국 유통망을 흡수하며 업계 2위까지 넘볼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대성셀틱에너시스(이하 대성셀틱)는 롯데알미늄의 보일러 서비스권을 인수한다고 21일 밝혔다. 대성셀틱은 이를 통해 국내 시장 점유율은 물론 롯데보일러의 중국 유통망까지 흡수할 전망이다. 특히 대성셀틱은 이미 지난 2018년 중국에 생산시설을 갖춘 바 있어 중국 시장 확대에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대성셀틱의 롯데 보일러권 인수로 보일러업계 시장 점유율도 요동칠 것으로 보인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업계 1위인 경동나비엔의 독주는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전제한 뒤 “대성셀틱은 업계 2·3위권인 귀뚜라미보일러·린나이코리아와의 간격을 단숨에 좁힐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성셀틱은 그동안 15% 초중반의 점유율을 유지하며 업계 4위에 머물러 왔다. 하지만 롯데알미늄의 점유율 5%를 확보하고 시너지효과까지 발휘해 25% 초반까지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성셀틱의 계획대로라면 현재 각각 점유율 20%초중반대로 업계 2·3위에 올라있는 귀뚜라미와 린나이를 따라잡게 된다.
콘덴싱을 중심으로 한 업계의 변화도 대성셀틱에는 긍정적인 신호다.대성셀틱은 경동나비엔에 이은 국내 두 번째 콘덴싱보일러 개발사로 친환경 보일러 시장에서도 강점을 보이고 있다.이와 더불어 롯데알미늄이 닦아 놓은 중국 시장 확대도 보일러 시장의 주요 변수가 될 전망이다.업계 관계자는 “콘덴싱보일러로 재편되고 있는 국내 보일러 시장과 해외시장 진출은 보일러 업계의 당면 과제”라며 “콘덴싱보일러에 장점이 있는 대성셀틱이 해외시장 진출에도 탄력이 붙는다면 2강 2중 구도로 재편될 보일러업계의 중위권 싸움은 더욱 치열해 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향후 대성산업은 대성셀틱을 흡수합병할 예정이다.
*린나이코리아는 '일본산 불매운동'의 직격탄을 맞으면서 2018년 당시 3605억원이었던 매출이 2019년엔 3116억원으로 떨어졌고, 특히 2019년에 영업이익, 순이익 모두 적자로 돌아섰다. 지난해 실적은 아직 공시되지 않았다.
린나이코리아는 일본국 Rinnai Corporation이 97.7%, 나머지 2.3%는 린나이 홀딩스(Pacific)가 지분을 갖고 있다.
10일간 20만주 매도한 단타키움 허수매도내어놓고 2천주순매수중,오늘 아니고 내일 순식간에 몇만주 매수들어와서 급등해요
대성산업의 실제주당순자산은 3만6천원대,pbr0.15배이다.경동나비엔은 pbr3배로 거래된다.
투자자여 대성산업은 대북관련주인데 전혀 상승한것이 없습니다:신원,일신석재처럼 가봅시다.남해화학 상한가네
보일러1위 경동나비엔 폭발신고점보세요:보일러2위인 대성산업도 폭발상승합니다:단타키움이여 그냥 쓸어담아라
보일러1위 경동나비엔 오늘 급등하여 75천원돌파한다.그럼 보일러2위인 대성산업도 pbr2.8배인 9만원가야한다
경동나비엔은 주당순자산25천원,주가 75천원으로 pbr3배로 거래된다:대성산업 주당순자산15천원,주가 6천원이라고 해도 pbr0.4배이고 실제주당순자산35천원으로 실제pbr0.15배이다 작년순이익485억원으로 per4배에 불과하다
보일러1위 경동나비엔 pbr2.8배인 7만5천원(액면가1천원),그럼 2위인 대성산업(액면가5천원)은 얼마? 대성산업의 3년내 목표주가 18만원대이다.시총9500억원대인 경동나비엔(액면가1천원)이 75천500원하니 액면가5천원환산시 38만원이다.경동나비엔의 시장점유율은 30%로 롯데보일러를 인수한 대성산업의 시장점유율이 25%로 2위로 도약했다.따라서 이제 양강체제로 보일러시장은 재평되었다.고로 대성산업의 시총도 최소8천억원이상가야하니 현시총의 4배를 가니 주가도 4배이상 상승해야한다.pbr기준으로 2.5배로 거래시 실제bps3만원대의 2.5배인 7만5천원에 거래되어야한다.대성산업은 대성셀틱지분 100%를 보유하고 향후 흡수합병예정임
*대성산업 향후 실적(자본금2200억원,액면가5000원)
2020년:매출액8,458억원,영업이익39억원, 순이익482억원:bps14천원:토지매각으로 이익.부채비율126%
2021년(E)매출액1조2,585억원,영업이익285억원, 순이익680억원;목표주가:bps2만1500원:작년비 매출액40%증가,토지매각 등 부채비율88%로 감소:올해 인수한 롯데보일러의 매출액증가 등..목표주가25천원
-1분기매출액2432억원으로 작년1분기대비 20%증가,영업이익44억원,주당순자산14380원
2022년(E)매출액1조8,322억원,영업이익955억원, 순이익830억원;bps2만8500원:목표주가 9만원
2023년(E)매출액3조1,385억원,영업이익2,585억원,순이익1,4750억원;목표주가:18만1천원,bps8만1500원
*경동나비엔:bps2만5천원대,주가 67천원으로 pbr2.5배로 거래됨/보일러업체 대성셀틱을 완전인수,롯데보일러인수로 대성산업은 시장점유율이 25%로 경동나비엔30%를 따라잡는 상황까지 왔다.이제 폭발적인 실적이 나온다
실적폭발과 보일러2위도약과 수소연료전지사업 확대
1.보일러 하위권 반란 예고…대성셀틱, 빅3 깨고 2강권 발판.5위 롯데보일러 인수…대리점 수, 경동·귀뚜라미를 앞질러
보일러업계 하위권의 반란이 시작된다. 4위 대성쎌틱에너시스가 5위 롯데알미늄의 보일러 사업을 인수, 빅3로 굳어진 보일러 시장을 흔들고 있다
대성산업 보일러 기업 대성쎌틱에너시스(대성셀틱)는 21일 롯데알미늄의 보일러 서비스권(롯데보일러)을 인수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앞서 롯데보일러는 지난해 12월31일 가정용 보일러 사업 철수를 공식화 했다. 시장에서는 인수금액을 350억원 안팎으로 보고 있다.
대성쎌틱 관계자는 “롯데보일러 120개 대리점과 대성 300여개 대리점을 합치면 경동나비엔, 귀뚜라미와 대리점 수에서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된다”고 자신했다. 실제 경동과 귀뚜라미 대리점은 전국 300여개로 파악되고 있다.
대성쎌틱 측은 이번 롯데보일러 인수를 통해 국내시장 확장을 가속화 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보일러 시장 점유율은 빅3인 경동, 귀뚜라미, 린나이가 70%를 점유하고 있다. 나머지 30% 시장을 두고 하위권 업체끼리 경쟁을 벌였지만, 대성셀틱이 이번에 하위권을 정리하며 점유율 25%까지 치고 올라서게 됐다. 따라서 2강권 형성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업계 관계자는 “ 2위 린나이를 위협할 만한 수준”이라며 “대성이 보일러 사업에 적극적인 반면 린나이는 최근 보일러보다는 가전 쪽으로 주력을 선회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따라서 조만간 2위로 치고 올라갈것으로 예상된다
대성쎌틱은 국내시장 확대와 함께 해외시장 진출에도 더욱 속도를 낼 예정이다. 2018년 중국 공장 설립을 통해 중국 내 시장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대성쎌틱은 중국 내 롯데보일러 유통망도 흡수, 해외시장 확장에도 시너지를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대성쎌틱 관계자는 “이제 인수를 발표한 만큼 국내 시장 확대 계획 등의 목표를 차후 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이에 올해2분기부터 실적이 폭발적으로 나올것을 예상된다.대성산업은 올해 영업이익350억원을 계획하고 있다.콘덴싱을 중심으로 한 업계의 변화도 대성셀틱에는 긍정적인 신호다.대성셀틱은 경동나비엔에 이은 국내 두 번째 콘덴싱보일러 개발사로 친환경 보일러 시장에서도 강점을 보이고 있다.이와 더불어 롯데알미늄이 닦아 놓은 중국 시장 확대도 보일러 시장의 주요 변수가 될 전망이다.업계 관계자는 “콘덴싱보일러로 재편되고 있는 국내 보일러 시장과 해외시장 진출은 보일러 업계의 당면 과제”라며 “콘덴싱보일러에 장점이 있는 대성셀틱이 해외시장 진출에도 탄력이 붙는다면 2강 2중 구도로 재편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2.대성산업이 친환경 에너지 중심의 사업구조 강화와 미래 신사업 투자 일환으로 보유한 주유소 매각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대성산업은 26일 유형자산 처분결정을 통해 운영중인 대구광역시 동구 신천동 소재 하이웨이주유소 대지(약 700평)와 건물을 매각한다고 공시했다.
처분금액은 282억4943만4400원으로 자산총액 1조1016억7616만3724원의 2.56%이다. 대구 중심부 범어네거리와 불과 1km 정도 떨어진 요지에 위치한 해당 주유소 장부가액은 135억원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성산업은 전국에 62개의 주유소와 충전소를 운영하고 있다. 서초구 반포동에 위치한 주유소 부지만 대지 면적이 약 1106평에 달하는 등 대부분 사업장들이 서울 핵심 상권과 수도권과 지방 요지에 자리잡고 있다.
그러나 대성산업 주유소, 충전소 사업장들의 2020년 기준 장부가액은 약 4200억여원에 그친다. 하이웨이주유소가 장부가 대비 2배 이상으로 매각된 사례만 보더라도 대성산업의 자산 가액은 상당히 저평가된 것이라는 판단이다.
대성산업 관계자는 “이번 하이웨이주유소 매각은 친환경 에너지 중심으로 사업구조를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ROA(Return On Assets, 총자산순이익률)가 낮은 자산을 현금화해 성장 가능성 있는 미래 신사업에 지속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한편, 대성산업은 지난 공시에서도 “대성쎌틱 인수에 이은 디에스파워 추가 지분 인수를 통해 친환경 열병합발전소 및 수소 연료전지 관련 신사업 투자를 늘려갈 계획”이라고 밝혔었다.
*구조조정 마친 대성산업, 계열사 다시 모은다
디에스파워 지분 27%, 485억에 인수
1,600억 재원으로 신사업도 적극 모색
대성산업이 2014년부터 진행한 구조조정을 마무리하고 기존 계열사 지분을 되사오는 식으로 과거 기업 재건에 나서고 있다.대성산업은 2일 계열사인 화력발전업체인 디에스파워 지분 27.48%를 458억원에 인수한다고 밝혔다. 대성산업이 266억원을 들여 현금으로 직접 지분을 취득하고 신탁회사를 만들어 나머지 지분을 인수하는 방식이다. 대성산업은 총 9개 계열사를 거느린 대성의 모기업이다.
대성산업은 2014년 채권단과 재무구조 개선 약정을 맺었다. 이후 계열사 지분과 부동산을 팔아 유동성 위기에서 벗어났다. 이 구조조정 일환으로 2018년에는 디에스파워 지분을 매각해 660억원을 확보했다.
대성산업은 이번 디에스파워 인수 거래 전인 지난해 8월 해외 사모펀드에 팔았던 대성쎌틱에너시스 지분 49%도 283억원을 들여 되찾았다.대성산업은 계열사 지배력 강화와 신사업 진출을 동시에 추진하고 있다. 지난 1월 롯데알미늄 보일러 서비스권을 인수해 국내외 롯데보일러의 영업망을 확보했다. 투자 재원은 충분하다는 입장이다. 대성산업 관계자는 “장흥, 용인 일대 토지 매각, 기흥역세권 도시개발 사업비 청산, 디큐브 아트센터 매각 등으로 약 1,600억원 규모의 현금을 확보했다”며 “수소 모빌리티, 수소 연료전지 발전과 관련한 신산업에 대한 투자를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2.대성산업은 북한 예성강 모래 2004년에 30년 채굴권 확보, 200만루베/연 채굴 가능, 현재 1루베당 시세 2만~2.5만원, 원가는 계약당시 3불 (올라갈 수는 있음), 올라간다고 해도 이익률 50% 이상 나오겠는데요.
대성산업은 현대 아산과 더불어 실질권리 가진 기업. 4대강사업의 이명박때도 50~60억 이익났음.
개성공단 폐쇄시 동시에 사업중단.대성산업 북한 사천강 예성강 북한 모레채취 사업권https://recruit.daesung.co.kr/daesung/daesung_
2005년 기사와 예성강이. 대성산업 채굴권은 예성강 모레채취가 유명하고 이게 철도랑 연결 경의선 다닐때
대성이는 30년 계약한 것이고 통일부 “北 건자재 반입 장려사업이라 승인”…대상도 임진강 아닌 예성강 모래채취

0/1000 byte

등록

목록 글쓰기

무료 전문가 방송

  • 진검승부

    대선주와 테마주를 잘 하기 위한 필승 전략

    09.27 20:00 방송예정
  • 김희천대표

    주식투자,이것만 알아도,크게 굴리면서 단기단타 병행 수익극대화 요령

    09.26 19:50 녹화방송
  • 진검승부

    증시 요약 분석 및 다음 주 투자전략

    09.24 19:00 녹화방송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최대 6억, 한 종목 100% 집중 투자 가능한 스탁론

최저금리 연계신용대출로 투자수익극대화
1/3

연관검색종목 09.27 16:00 기준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