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펩트론

본격적 상승 출발점으로 마지막 물량 확보 기회!!@@~~~

<div style="font-size: 12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div style="font-size: 12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
<div style="font-size: 12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
<div style="font-size: 12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차트이미지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펩트론(087010)은 ‘루프원’(PT105)에 대해 LG화학(051910)과 국내 판권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월13일 밝혔다. 루프원은 류프로렐린 제제의 1개월 지속형 전립선암 및 성조숙증 치료제이다.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루프원은 펩트론의 스마트데포 기술로 개발해 자체 생산하는 첫 상업화 출시 제품이다. 이를 통해 펩트론은 제조사로서 안정적인 매출 및 영업이익 창출이 가능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대조 의약품인 루프린은 세계적인 블록버스터급 의약품이다. 출시 후 30여년간 글로벌 시장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펩트론은 루프린과의 약물동력학(PK)을 세계 최초로, 생물학적 동등성(BE)을 국내 최초로 확보한 바 있다.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이번 루프원 판권 계약에 따라 펩트론은 루프원의 제조, LG화학은 판매를 맡아 국내 전립선암 및 성조숙증 치료제 시장을 본격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한편 류프로렐린 제제의 국내 시장 규모는 800억원으로 추정된다.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
신약 개발업체 펩트론(087010)의 1개월 지속형 당뇨·비만치료제 ‘PT403’(세미글루타이드)과 ‘PT404’(티르제파타이드) 몸값이 더욱 커질 전망이다. 세계 1, 2위 비만·당뇨치료제 기업 덴마크 노보 노디스크와 미국 일라이 릴리가 이를 두고 독점적인 권리를 요구하면서 베팅액을 키울 것이란 분석이다.  
펩트론은 지난 6일 저녁 자사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PT403, PT404에 대한 글로벌 비만·당뇨치료제 기업과 기술수출 진행사항을 공개했다.  
공지에 따르면 PT403은 물질이전계약(MTA) 평가가 완료됐으며, 실사 후 텀싯에 대한 협의가 논의되고 있다. PT404는 실사가 예정돼 있으며, MTA 내용의 이행과 텀싯에 대한 협의도 동시에 이뤄지고 있다.   
기술수출은 통상 ‘비밀유지(CDA)→MTA→텀싯 수령→기술이전’ 순으로 이뤄진다. 텀싯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본 계약 합의문을 작성하기 전에 세부조건을 협의하기위해 교환하는 약정서를 의미한다.  
특히 이번 공지에서 주목할 것은 PT403과 PT404에 대해 각각 개별적인 기술이전을 논의 중이던 A사와 B사가 독점계약을 요구하고 있다는 점이다. 세미글루타이드(시장 1위), 티르제파타이드(2위)로 각각 계약이 가능하지만, 동일 시장에서 경쟁해야 하기 때문이다. A사는 노보 노디스크, B사는 일라이 릴리로 추정된다.  
현재 글로벌 당뇨·비만치료제 시장은 노보 노디스크의 세마글루타이드(제품명: 위고비)와 일라이 릴리의 티르제파타이드(마운자로)를 중심으로 성장하고 있다. 세마글루타이드는 인슐린 분비를 촉진해 혈당을 낮추고, 식욕도 줄여주는 효과 등이 있다. 티르제파타이드도 세마글루타이드의 심혈관계 개선 효과를 제외하고는 비슷한 효능을 낸다.  
양사가 PT403과 PT404에 관심을 보이는 배경이다. 업계에서는 PT403과 PT404이 기존 제품 대비(주 1회 지속형 주사제) 높은 경쟁력을 보일 것으로 보고 있다. 세미글루타이드와 티르제파타이드의 효과는 유지하면서, 지속시간은 최소 4배 이상 늘린 덕분이다.   
펩트론 기술확보를 위한 선수는 노보 노디스크가 먼저 쳤다. 지난해 펩트론과 PT403에 대해 MTA를 맺은 것이 노보 노디스크라는 게 업계 중론이다. 국내 펩트론 본사 실사도 노보노디스크가 먼저 진행했다. 현재 일라이릴리도 이를 따라잡기 위해 주요 관계자들이 잇따라 방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펩트론은 이번 협상에서 기술수출에 나서는 입장이지만, 상대적으로 협상에 우위를 점한 것으로 관측된다. 노보 노디스크와 일라이 릴리가 기술확보를 위해 경쟁하는 상황이라, 좀 더 높은 가격에 기술수출할 가능성이 높다.  
업계에서는 펩트론이 PT403과 PT404로 1조원대 이상의 기술수출을 성사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한다. 시장의 성장세도 이 같은 견해를 뒷받침한다. 의약품시장조사업체 이벨류에이트파마에 따르면 글로벌 비만치료제 시장만 따져도 2022년 28억 달러(약 4조원)에서 2028년 167억 달러(약 23조원)로 커진다. 당뇨치료제까지 포함하면 관련 시장은 2028년 100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노보 노디크와 일라이 릴리로서는 당뇨·비만치료제 경쟁 우위를 더욱 공고히 할 필요가 있다. 노보 노디스크의 비만치료제 위고비의 3분기 매출액이 지난해 동기 대비 734%나 많은 13억 7000만 달러(약 1조 8000억원)를 기록했다. 비만치료에도 쓸 수 있는 노보 노디스크의 당뇨병치료제 오젬픽 역시 같은 기간 56% 증가한 34억 달러(약 4조 5000억원)를 찍었다. 마운자로도 같은 기간 14억 달러(약 1조 9000억원)어치나 팔렸다.  
업계 관계자는 “지속성, 부작용 등 아직 당뇨·비만치료제 효과가 개선될 점이 많다”며 “지속성 부분에서 획기적으로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펩트론의 기술을 노보 노디스크와 일라이 릴 리가 탐내는 이유다”라고 말했다. 


간밤 뉴욕증시에서 덴마크 대형 제약사인 노보 노디스크가 임상시험 성공 소식으로 급등하자 10월12일 국내 증시의 당뇨병·비만 치료제 관련주에도 훈풍이 불고 있다. 비만 치료제인 '위고비' 열풍을 불렀던 노보 디스크가 만성 신장 질환 치료시장에까지 발을 들일 가능성이 확인된 것이다.이날 오전 9시25분 현재 인벤티지랩은 전일 대비 1350원(6.41%) 오른 2만2400원에 거래 중이다. 인벤티지랩은 제2형 당뇨·비만 적응증 IVL3005와 IVL3021 파이프라인을 보유 중이다.같은 시각 큐라티스(5.5%), 펩트론(5.38%), 한국비엔씨(4.52%), 올릭스(3.27%) 등도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앞서 간밤 미 증시에선 노보 노디스크가 당뇨병 치료제 오젬픽의 신장 보호 효과에 대한 임상 연구가 성공적이라면서 연구를 조기 종료한다고 밝히자 6%대 급등했다. 신장 질환(신부전증) 진행을 지연시킬 수 있다는 점이 검증됐단 이야기다. 이 소식에 마운자로(Mounjaro)를 보유한 경쟁사 일라이 릴리도 4% 넘게 급등하면서 역사적 신고가를 기록했다.


펩트론 주가가 기운을 내고 있다.  10월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 거래일 8.55% 올라 3만 365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최근 시장에서 비만치료제에 매수세가 몰리면 주가에 훈풍을 불어 넣은 것으로 보인다. 
</div>
</div>
펩트론의 주요 파이프라인은 크게 전립선암 치료제, 말단비대증 치료제, 2형 당뇨병치료제, 퇴행성신경질환 치료제 등으로 구분된다.
주사제 완제 생산 가능한 GMP 제조시설을 보유, 여기서 생산한 의약품으로 파킨슨병 임상시험 및 전립선암 치료제 생동시험을 진행중이다.
비만치료제 관련주인 일동제약 대봉엘에스 라파스 올릭스 한미약품 한국비엔씨 대화제약 동아에스티 유한양행 대원제약 대웅제약 종근당 애니젠 셀트리온제약 등도 들썩이고 있다.
비만치료제는 크게 약물, 수술, 생활습관 개선으로 구분된다. 약물은 비만의 원인이 되는 호르몬이나 대사 과정을 조절하여 체중 감량을 돕는다.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올 3분기 개별기준 매출액은 6.83억으로 전년동기대비 44.38% 감소. 영업이익은 41.73억 적자로 37.51억 적자에서 적자폭 확대. 당기순이익은 41.40억 적자로 30.44억 적자에서 적자폭 확대.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3분기 누적매출액은 25.42억으로 49.37% 감소. 영업이익은 128.25억 적자로 99.74억 적자에서 적자폭 확대. 당기순이익은 126.60억 적자로 87.45억 적자에서 적자폭 확대.</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
비만 치료제 ‘위고비’가 심혈관 질환의 위험을 낮춰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면서 펩트론이 이틀째 강세다. 8월 10일 오전 10시 19분 현재 펩트론은 전 거래일 대비 15.35% 오른 3만8700원에 거래중이다.
8일(현지 시각) 위고비를 개발한 덴마크 노보노디스크는 위고비가 심장마비, 뇌졸중, 심혈관 사망의 위험을 20% 낮췄다는 자체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위고비를 주 1회 투여한 사람들은 위약을 투여한 사람들에 비해 주요 심혈관 질환의 위험이 20%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발표에 노보노디스크 주가는 크게 뛰었다. 
한편, 비만치료제 제형 변경·장기 지속형 주사제 기술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진 펩트론은 지난 6월 ‘2023 미국당뇨학회’에 참석해 1개월 이상 악효가 지속되는 비만·당뇨 치료제에 대한 라이선싱 계약 텀시트(Term Sheet)를 수령했다고 발표했다. 또 글로벌 제약사들과 협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div>


펩트론 주가가 급등하고 있다. 8월 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펩트론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19.09% 오른 3만1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타이드 기반 약효 지속형 신약 개발업체 펩트론이 당뇨·비만치료제 등 3대 호재를 발판삼아 하반기 도약을 예고하고 있다. 주요 파이프라인의 기술수출과 첫 상용화, 글로벌 판매가 임박했다는 전망이다.
업계에 따르면 펩트론은 글로벌 제약사 A사와 최근 1~2개월 지속형 당뇨·비만치료제에 대한 실사를 진행하고, 향후 협업을 위한 논의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펩트론은 A사로부터 ‘텀싯’을 수령한 바 있다. 텀싯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본 계약 합의문을 작성하기 전에 세부조건을 협의하기 위해 교환하는 약정서를 의미한다.
글로벌 제약사가 펩트론에 관심을 보이는 것은 당뇨·비만치료제 ‘PT403’과 ‘PT404’ 때문이다. 각각 세마글루타이드와 GLP-1/GIP 이중 수용체에 기반한 1개월 이상 지속 서방형 제제다. 세계 당뇨·비만치료제 시장은 이 두 작용제를 중심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펩트론 제품은 여기에 지속성 약물 전달 기술인 스마트데포(SmartDepot) 기술을 적용한 게 특징이다.
업계에서는 PT403과 PT404가 기존 제품 대비(주 1회 지속형 주사제) 높은 경쟁력을 보일 것으로 분석한다. 세미글루타이드와 GLP-1/GIP 이중 수용체의 효과는 유지하면서, 지속시간은 최소 4배 이상 늘린 제품이기 때문이다.
이 덕분에 업계에서는 펩트론이 PT403과 PT404로 1조원대 이상의 기술수출을 성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기도 한다. 의약품시장조사업체 이벨류에이트파마에 따르면 글로벌 비만치료제 시장만 따져도 2022년 28억 달러(약 4조원)에서 2028년 167억 달러(약 23조원)로 커진다. 당뇨치료제까지 포함하면 관련 시장은 2028년 100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관측된다.
연초 7000원대로 시작했던 펩트론의 주가가 최근 2만원대까지 치솟은 배경이기도 하다. 펩트론의 호재는 이뿐만이 아니다. 1개월 지속형 전립선암 치료제 ‘PT105’와 호주 인벡스와 공동개발 중인 특발성 두개 내 고혈압(IIH) 치료제 후보물질 ‘프리센딘’도 비상을 준비하고 있다.
펩트론은 국내 유력 제약사들과 PT105에 대한 국내외 판매 계약의 마무리 단계에 있다. 최근 충북도와 200억원 규모의 PT105 생산시설 투자협약도 체결했다. 앞서 PT105의 생물학적 동등성(BE) 시험 결과 동등성을 확보하면서 상용화에 속도를 내는 것이다.
PT105는 글로벌 제약사 다케다의 류프로렐린 성분을 활용한 오리지널 제품(원제품) ‘루프린’의 제네릭(복제약)이다. 루프린은 1989년 출시 후 30년이 넘도록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는 대표적인 블록버스터 의약품이다.
업계에서는 PT105가 국내외 1개월 지속형 전립선암 치료제 시장에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실제 루프린의 생물학적 동등성을 재현한 제네릭은 국내에는 전무하며,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에서도 찾아보기 쉽지 않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루프린 1개월 제형 시장은 600억원(오리지날 150억원+제네릭 450억원) 규모다. 글로벌 루프린 시장은 약 2조 7000억원으로 추정된다.



<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신약 개발업체 펩트론(087010)이 비만·당뇨치료제에 대한 물질이전계약(MTA) 잇따라 맺으며 기술수출에 대한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비만·당뇨치료제 차세대 기술과 선진국 기준의 GMP를 적용한 대량 생산공장 등이 글로벌 기업의 선택 요인으로 꼽힌다.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8월7일 팹트론이 지난달 전자공시시스템에 새롭게 공개한 기업공개(IR) 자료에 따르면 팹트론은 글로벌 비만·당뇨치료제 B사와 당뇨·비만 치료제 ‘PT404’에 대한 MTA를 진행하고 있다.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기존 IR 자료에는 없던 내용으로 지난해 말 글로벌 당뇨·비만치료제 A사와 당뇨·비만 치료제 ‘PT403’의 상업적 개발을 위해 맺었던 MTA 후 7개월 만의 새로운 소식이다. 당뇨·비만 치료제의 기술수출 가능성이 그만큼 더 높아졌다는 의미다.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실제 기술수출은 통상 ‘비밀유지(CDA)→MTA→텀싯 수령→기술이전’ 순으로 이뤄진다. 펩트론은 A사로부터 최근 텀싯을 수령 후 현재 PT403에 대한 실사를 진행하고 향후 협업을 위한 논의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큰 이변이 없다면 B사와도 PT404에 대해 같은 수순을 밟을것으로 분석된다. PT403에 이어 또 다른 ‘대박’ 가능성을 연 것이다. 텀싯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본 계약 합의문을 작성하기 전에 세부조건을 협의하기 위해 교환하는 약정서를 의미한다.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글로벌 비만·당뇨 치료제업체가 펩트론에 관심을 보이는 것은 PT403과 PT404의 특장점 때문이다. 각각 세마글루타이드와 티르제파타이드에 기반한 1개월 이상 지속 서방형 제제다. 세계 당뇨·비만치료제 시장은 이 두 작용제를 중심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펩트론 제품은 여기에 지속성 약물 전달 기술인 스마트데포(SmartDepot) 기술을 적용한 게 특징이다.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제약·바이오업계에서는 PT403과 PT404가 기존 제품 대비(주 1회 지속형 주사제) 높은 경쟁력을 보일 것으로 분석한다. 현재 글로벌 당뇨·비만치료제 시장은 노보노디스크의 세마글루타이드와 일라이릴리의 티르제파타이드를 중심으로 성장하고 있다. 세마글루타이드는 인슐린 분비를 촉진해 혈당을 낮추고, 식욕도 줄여주는 효과 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티르제파타이드도 세마글루타이드의 심혈관계 개선 효과를 제외하고는 비슷한 효능을 낸다.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펩트론의 당뇨·비만치료제는 세미글루타이드와 티르제파타이드의 효과는 유지하면서 지속시간은 최소 4배 이상 늘린 제품이다. 업계에서 A사와 B사가 각각 노보노디스크와 일라이릴리일 것이라 점치는 배경이다. 자사 제품의 한계를 극복하고 경쟁에서 밀리지 않으려면 신기술의 확보가 필수적이다.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이 덕분에 업계에서는 펩트론이 PT403과 PT404로 1조원대 이상의 기술수출을 성사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한다. 의약품시장조사업체 이벨류에이트파마에 따르면 글로벌 비만치료제 시장만 따져도 2022년 28억 달러(약 4조원)에서 2028년 167억 달러(약 23조원)로 커진다. 당뇨치료제까지 포함하면 관련 시장은 2028년 100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업계 관계자는 “노보노디스크와 일라이릴리의 비만·당뇨치료제는 효과가 검증됐으나, 가격이 비싸고(한 달 100만원 이상) 주 1회 투여해야 하는 단점이 있다”며 “이 같은 단점을 극복할 기술이 펩트론에 있는 만큼 주목해서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
</div>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펩타이드 기반 약효 지속형 신약 개발업체 펩트론(087010)이 당뇨·비만치료제 등 3대 호재를 발판삼아 하반기 도약을 예고하고 있다. 주요 파이프라인의 기술수출과 첫 상용화, 글로벌 판매가 임박했다는 전망이다.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7월19일 업계에 따르면 펩트론은 글로벌 제약사 A사와 최근 1~2개월 지속형 당뇨·비만치료제에 대한 실사를 진행하고, 향후 협업을 위한 논의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앞서 펩트론은 A사로부터 ‘텀싯’을 수령한 바 있다. 텀싯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본 계약 합의문을 작성하기 전에 세부조건을 협의하기 위해 교환하는 약정서를 의미한다.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글로벌 제약사가 펩트론에 관심을 보이는 것은 당뇨·비만치료제 ‘PT403’과 ‘PT404’ 때문이다. 각각 세마글루타이드와 GLP-1/GIP 이중 수용체에 기반한 1개월 이상 지속 서방형 제제다.  세계 당뇨·비만치료제 시장은 이 두 작용제를 중심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펩트론 제품은 여기에 지속성 약물 전달 기술인 스마트데포(SmartDepot) 기술을 적용한 게 특징이다.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업계에서는 PT403과 PT404가 기존 제품 대비(주 1회 지속형 주사제) 높은 경쟁력을 보일 것으로분석한다. 세미글루타이드와 GLP-1/GIP 이중 수용체의 효과는 유지하면서, 지속시간은 최소 4배 이상 늘린 제품이기 때문이다.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이 덕분에 업계에서는 펩트론이 PT403과 PT404로 1조원대 이상의 기술수출을 성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기도 한다. 의약품시장조사업체 이벨류에이트파마에 따르면 글로벌 비만치료제 시장만 따져도 2022년 28억 달러(약 4조원)에서 2028년 167억 달러(약 23조원)로 커진다. 당뇨치료제까지 포함하면 관련 시장은 2028년 100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관측된다.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연초 7000원대로 시작했던 펩트론의 주가가 최근 2만원대까지 치솟은 배경이기도 하다. 펩트론의 호재는 이뿐만이 아니다. 1개월 지속형 전립선암 치료제 ‘PT105’와 호주 인벡스와 공동개발 중인 특발성 두개 내 고혈압(IIH) 치료제 후보물질 ‘프리센딘’도 비상을 준비하고 있다.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펩트론은 국내 유력 제약사들과 PT105에 대한 국내외 판매 계약의 마무리 단계에 있다. 최근 충북도와 200억원 규모의 PT105 생산시설 투자협약도 체결했다. 앞서 PT105의 생물학적 동등성(BE) 시험 결과 동등성을 확보하면서 상용화에 속도를 내는 것이다.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PT105는 글로벌 제약사 다케다의 류프로렐린 성분을 활용한 오리지널 제품(원제품) ‘루프린’의 제네릭(복제약)이다. 루프린은 1989년 출시 후 30년이 넘도록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는 대표적인 블록버스터 의약품이다.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업계에서는 PT105가 국내외 1개월 지속형 전립선암 치료제 시장에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실제 루프린의 생물학적 동등성을 재현한 제네릭은 국내에는 전무하며,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에서도 찾아보기 쉽지 않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루프린 1개월 제형 시장은 600억원(오리지날 150억원+제네릭 450억원) 규모다. 글로벌 루프린 시장은 약 2조 7000억원으로 추정된다.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프리센딘의 글로벌 3상 임상도 순항 중이다. 지난해 11월부터 환자 투여가 개시됐다. 영국, 미국, 호주, 이스라엘, 뉴질랜드 등 세계 40개 기관에서 실시하고 있다. 프리센딘은 펩트론이 독자 개발하고 완제의약품까지 자체 생산하고 있는 PT320에 기반한다. 올해 임상이 더욱 속도를 내면서 충북 오송 공장에서 관련 제품의 생산도 증가하고 있다.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업계에 따르면 IIH치료제 시장 규모(유병률기준)는 미국과 유럽만 약 2조원이다. 프리센딘은 미국과 유럽으로부터 희귀의약품(ODD)으로 지정돼 있다.펩트론이 각각 7년, 10년 동안 독점판매자격을 확보했다는 뜻이다. 펩트론은 향후 약 10년간 관련 수익만 5000억원 이상으로 전망하고 있다.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펩트론 관계자는 “1997년 회사 설립 후 펩타이드 기반 약효 지속형 신약 개발에 주력한 결실이 이제 본격적으로 나오고 있다”며 “이제부터가 시작이라고 생각하고, 실질적인 결과물을 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
</div>
</div><div style="font-size: 13px;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펩트론 주가가 초강세를 보였다.  당뇨 치료제로 잘 알려진 GLP-1 작용제 시장 규모가 작년 $23.5bn에서 오는 2028년 $65.5bn로 확대가 전망되는 가운데 GLP-1 시장에서 비만 치료제의 비중이 2011년 10%에서 2028년 31%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div>
주요 선두주자인 노보노디스크와 릴리 외에도 빅파마들이(Amgen, Pfizer, BI 등) 시장에 뛰어들기 위해 개발에 참여하고 있다. 
릴리의 Retatrutide(GCG/GIP/GLP-1)가 2상에서 당뇨병 없는 비만 환자 대상 고용량 투약시 48주만에 체중이 24.2% 감소해 릴리의 게임체인저 마운자로 보다 우수한 데이터를 발표했다. 
선두 주자 뿐만 아니라 후발 주자들은 제품 차별성이 필요해졌으며 관리 질환의 경우 복용 편의성을 개선 시키는 것이 시장 침투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시장이 먼저 개화된 GLP-1 당뇨병 치료제 시장을 보면 투여 주기가 길수록 환자 편의성이 높아 경쟁력이 더욱 높았다.
7월1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 거래일 26.40% 오른 2만350원에 거래를 마쳤다.  펩트론은 1997년 설립 이후 펩타이드 공학 및 약효지속화 기술을 바탕으로 약효지속성 의약품의 설계와 제조기술 개발, 펩타이드의 합성기술 개발과 신물질 발굴 등을 수행하고 있다.
주요 파이프라인은 크게 전립선암 치료제, 말단비대증 치료제, 2형 당뇨병치료제, 퇴행성신경질환 치료제 등으로 구분된다.
주사제 완제 생산 가능한 GMP 제조시설을 보유, 여기서 생산한 의약품으로 파킨슨병 임상시험 및 전립선암 치료제 생동시험을 진행중이다.


펩트론이 ‘2023 미국당뇨학회’에 참가한 후 1개월 이상 지속 비만·당뇨 치료제에 대한 라이선싱 계약 텀시트(Term Sheet)를 수령했다는 소식에 강세다. 6월29일 오후 1시 57분 현재 펩트론은 전 거래일 대비 17.54% 오른 1만2800원에 거래 중이다.
펩트론은 주주들에게 최근 23일부터 26일부터 실시된 ‘2023 미국당뇨학회’ 참가결과를 홈페이지에 공고했다.
회사는 당뇨 및 비만 시장에 대한 관심도가 매우 높은 대부분의 탑티어 제약사들이 차세대 신기술로 주목하는 지속형 제제와 관련된 많은 질문들과 공동연구에 대한 제안을 받았다고 밝혔다.
특히 물질이전계약(MTA)이 성공적으로 완료된 1개월 이상 지속 비만·당뇨 피료제에 대한 라이선싱 계약 텀시트(Term Sheet)를 수령했으며 7월 실사 일정이 확정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펩트론의 당뇨·비만 치료제 파이프라인 2종은 세마글루타이드(Semaglutide) 서방형 제제 'PT403'과 ‘GLP-1/GIP 이중 수용체 작용제의 서방형 제제’로 독자적인 약효 지속성 약물전달기술인 스마트데포(SmartDepot) 기술이 적용됐다.


펩트론이 삼성이 찍은 차세대 항암제 '항체약물접합체(ADC)'에서 두각을 나타내면서 삼성과 함께 ADC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4월2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ADC시장은 지난해 8조원(약 58억1000만달러) 규모로 추산되며, 2026년에는 17조9000억원(약 130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연평균 성장률이 22%에 달한다. 한국바이오협회에 따르면 2019~2022년 8개 ADC가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았고, 지난해에는 57개의 새로운 ADC가 임상1상에 진입했다. ADC는 항체와 화학약물을 링커로 결합해 암세포 등 특정 세포로 날아가게 한 뒤 해당 세포에서 약효가 정확히 발현하도록 만드는 기술이다. 항체가 미사일처럼 빠른 속도로 암세포에 도달한 뒤 항체에 붙은 약물이 암세포를 공격하는 방식이다. 
국내 기업들도 기술 이전, 도입과 공동 개발, 제조 등을 통한 ADC 사업화에 활발하게 나서고 있다. 이에 따라 삼성과 롯데를 비롯해 중견기업들도 관련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해 12월 글로벌 제약사 암젠과 1조6000억원 규모의 플랫폼 기술 이전 계약을 체결했으며, 종근당은 지난 2월 네덜란드 ADC 개발 전문 바이오기업 시나픽스와 ADC 플랫폼 기술도입 계약을 체결했다. 삼진제약도 1월 항체 신약개발 기업 노벨티노빌리티와 ADC 신약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했다. 
한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ADC CDMO 시장에 진출하겠다고 밝혔다. 내년 1·4분기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롯데바이오로직스도 최근 BMS로부터 인수한 미국 시러큐스 공장을 북미 최고의 ADC 위탁생산 센터로 키우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펩트론은 지난 2020년 자사의 항암 항체치료제 후보물질 'PAb001'에 대해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위탁개발(CDO)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펩트론은 삼성바이오로직스로부터 △마스터 세포주은행(MCB) 제작 △공정 개발 △분석법 이전 △항체 생산 등 PAb001의 CDO 서비스를 제공받으며 ADC 임상 진입을 준비하고 있다. 


약효지속성 의약품 연구개발 및 생명공학관련 첨단기술소재의 제조 등을 주요 사업으로 영위하는 업체. 펩타이드(peptide) 공학 및 약효지속화 원천 기술을 기반으로 하여 약효지속성스마트 의약품의 설계 및 제조, 펩타이드 신약 개발을 수행중. 주요 파이프라인은 질환별로 당뇨병 치료제, 퇴행성신경질환(파킨슨병 및 알츠하이머병 포함)치료제 등으로 구분. 항암 신약 PAb001은 전임상 진행중이며 21년3월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 최대주주는 최호일 외(9.47%). 

작년 개별기준 매출액은 58.14억으로 전년대비 12.24% 감소. 영업이익은 152.27억 적자로 156.59억 적자에서 적자폭 축소. 당기순이익은 150.63억 적자로 .150.42억 적자에서 적자폭 확대.

작년 12월28일 7050원에서 바닥을 찍은 후 29일 8990원에서 고점을 찍고 밀렸으나 올 3월27일 7080원에서 저점을 찍은 이후 등락을 보이는 가운데 점차 저점과 고점을 높혀오는 모습에서 8월31일 47150원에서 최고가를 찍고 밀렸으나 10월26일 25500원에서 저점을 찍은 모습입니다. 이후 11월13일 35850원에서 고점을 찍고 밀리는 중으로, 이제부턴 밀릴때마다 물량 모아둘 기회로 보여 집니다.

손절점은 29800원으로 보시고 최대한 저점을 노리시면 되겠습니다. 31000원 전후면 무난해 보이며 분할매수도 고려해 볼수 있겠습니다.목표가는 1차로  34100원 부근에서 한번 차익실현을 고려해 보시고 이후 눌릴시 지지되는 저점에서 재공략 하시면 되겠습니다. 2차는 37500원 이상을 기대 합니다.

감사합니다. 

0/1000 byte

등록

목록 글쓰기

전문가방송

  • 백경일

    ■4년연속100%이상최다1위■6년연속최고수익률 1위

    03.08 08:20

  • 급등매매

    ♥매수후 단기 30%이상수익 최다추천 전문가♥

    02.29 07:00

  • 진검승부

    총선 D-42일/지금부터 집중해야하는 이유

    02.28 19:00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최대 6억, 한 종목 100% 집중 투자 가능한 스탁론

최저금리 연계신용대출로 투자수익극대화
1/3

연관검색종목 03.03 08:00 기준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