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특징주뉴스

[클릭 e종목]"컴투스, 작년 4분기 호실적 기대…올해 신작 모멘텀 기다려"

아시아경제 2021.01.14 07:28 댓글0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컴투스가 지난해 4분기 '서머너즈 워' 덕에 호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이 나왔다. 올해는 신작 모멘텀이 있을 전망이다.




14일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컴투스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1361억원, 영업이익은 328억원으로 추정된다. 전년 대비 각각 12.2%, 2% 증가한 수치다. 전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액은 6.1%, 영업이익은 24.5% 늘어났다.




정호윤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대표작인 서머너즈 워 매출이 성수기 효과로 반등하며 전분기 대비 실적 개선을 견인하고, 지난해 10월 국내 및 아시아 지역에 출시한 '스카이랜더스'가 4분기 실적에 일부 기여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올해 신작 모멘텀이 기다리고 있다. 컴투스는 3월 중 모바일게임 신작인 '서머너즈 워: 백년전쟁'을 출시할 계획이다. 백년전쟁은 컴투스의 인기 지식재산권(IP)인 서머너즈 워를 활용해 제작한 전략 장르의 게임이다. 서머너즈 워는 출시 이후 6년 동안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인기작이다.




정 연구원은 "서머너즈 워는 원래 전략적 성격이 강했기 때문에 전략 장르로 출시된다 하더라도 좋은 성과를 거둘 가능성이 높다"며 "백년전쟁의 초기 일매출액 규모를 약 4억원 수준으로 추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골프게임인 '버디크러시'가 상반기 중 출시될 예정이다. 하반기에는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장르인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 출시도 기대할 수 있다.




한국투자증권은 컴투스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20만원을 제시했다. 목표주가는 기존 16만5000원에서 상향조정했다. 지난 13일 종가는 16만6300원이다. 정 연구원은 "서머너즈 워의 중국 판호 발급 이후 주가가 크게 상승했으나 올해 신작 출시를 통해 본격적인 이익 개선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어 여전히 추가적인 주가 상승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