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많이 본 뉴스

손흥민 투혼에 집중력 배가…한국, 우루과이와 무승부

아시아경제 2022.11.25 00:18 댓글0




한국 축구대표팀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첫 경기에서 승점 1을 얻었다. 24일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조별리그 H조 맞대결에서 득점 없이 비겼다. 승리를 챙기진 못했으나 승점을 나눠 가지며 16강 도전을 이을 발판을 마련했다.




대표팀은 안와 골절상으로 수술을 받은 손흥민(토트넘)이 안면 보호대를 착용하고 풀타임을 뛰었다. 선수들은 주장의 투혼에 집중력으로 화답했다. 중원 싸움에서 밀리지 않았고, 몇 차례 기회도 만들었다. 하지만 결정력 부족으로 슈팅은 번번이 골문을 비켜 갔다.







수비진은 제 몫을 다했다. 시종일관 상대를 강하게 압박해 실수를 유발했고, 발 빠른 움직임으로 사전에 패스 길목을 차단했다. 행운도 따랐다. 전반 막판 코너킥 수비에서 디에고 고딘(벨레스 사르스필드)의 헤딩슛이 골대를 맞고 튕겨 나왔고, 후반 막판 다르윈 누녜스(리버풀)의 중거리 슈팅이 골문 위쪽을 강타했다. 위기를 넘긴 대표팀은 2018년 러시아 대회 독일과 조별리그 세 번째 경기 2-0 승리에 이어 월드컵 본선 두 경기 연속 무실점을 기록했다. 이는 한국 축구 사상 처음이다.




대표팀은 전열을 다듬고 28일 오후 10시 가나와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승점 3을 확보해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뒤 12년 만에 16강 진출을 이루겠다는 각오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목록

증권사 리포트

시황 종목 업종 해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