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많이 본 뉴스

뉴욕증시 마감시황

인포스탁 2021.09.15 08:37 댓글0

9/14(현지시간) 뉴욕증시 하락, 다우(-0.84%)/나스닥(-0.45%)/S&P500(-0.57%) 차익 실현 매물(-), 세금 인상 우려(-),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 둔화(+)

이날 뉴욕증시는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둔화됐다는 소식에 장초반 상승세를 보이기도 했지만, 차익 실현 매물, 세금인상 우려 등이 부각되면서 하락세로 돌아서며 결국 3대 지수 모두 하락. 다우지수와 S&P500지수가 0.84%, 0.57% 하락했으며,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도 0.45% 하락.

이날 발표된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둔화된 모습을 보임. 美 노동부가 발표한 8월 CPI는 계절 조정 기준 전월대비 0.3%, 전년동월대비 5.3% 상승했음. 이는 지난 7월 상승률 대비 둔화된 수치로,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인 전월대비 0.4% 상승과 전년동월대비 5.4% 상승도 모두 밑돌았음. 변동성이 큰 음식과 에너지를 제외한 8월 근원 CPI도 전월대비 0.1% 상승하고, 전년동월대비 4.0% 상승해 시장 예상치를 모두 밑돌았음. 중고차 가격이 전월보다 1.5% 떨어지며 하락세로 돌아선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됨.
소비자물가지수가 둔화된 모습을 보이면서 인플레이션 우려가 다소 진정됐지만, 여전히 5%를 웃도는 높은 물가 상승세가 유지되고 있어 연방준비제도(Fed)가 연내 테이퍼링에 나설 가능성은 지속되는 모습. Fed는 오는 21~22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개최할 예정.

차익 실현 매물 속에 바이든 행정부의 세금 인상 우려는 지속되는 모습.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3조5,000억 달러 예산 패키지 통과 가능성에 관심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여기에는 법인세율을 21%에서 26.5%로 인상하는 방안이 포함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음. 소득세의 최고 세율 역시 39.6%로 제시한 것으로 전해짐. 한편, 골드만삭스는 법인세율이 25%로 인상되고 외국인 소득에 대한 세율 인상 제안의 약 절반이 통과될 것으로 분석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2022년에는 S&P500 수익이 5% 감소할 것으로 전망한 바 있음.

이날 국제유가는 美 원유 공급 우려 지속 등에 강보합 마감.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10월 인도분 가격은 전거래일보다 0.01달러(+0.01%) 상승한 70.46달러에 거래 마감.

美 국채가격은 CPI 둔화 속 인플레이션 우려 완화 등에 강세를 나타냈고, 달러화는 약세를 기록.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금 가격은 달러 약세 등에 상승.

업종별로는 대부분 업종이 하락한 가운데, 자동차, 통신서비스, 경기관련 소비재, 개인/가정용품, 운수, 경기관련 서비스업, 소매, 제약, 화학, 보험, 소프트웨어/IT서비스, 금속/광업, 은행/투자서비스, 기술장비 업종 등의 하락세가 두드러짐. 종목별로는 애플(-0.96%)이 아이폰13 등 신제품 공개에도 하락했고, 오라클(-2.81%)는 실적 부진 속 하락. 허벌라이프(-21.13%)는 전일 실적 전망치 하향 조정 여파 속 급락. 마이크로소프트(+0.94%), 아마존(-0.21%), 알파벳A(+0.15%), 페이스북(+0.01%), 넷플릭스(-1.96%), 테슬라(+0.20%) 등 주요 기술주들은 등락이 엇갈림.

다우 -292.06(-0.84%) 34,577.57, 나스닥 -67.82(-0.45%) 15,037.76, S&P500 4,443.05(-0.57%), 필라델피아반도체 3,449.39(-0.01%)






Copyright ⓒ 인포스탁(www.infostock.co.kr)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