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많이 본 뉴스

수소연료전지, 유럽 최초 수출…수소연료전지시스템 첫 해외 진출

이데일리 2020.09.16 06:00 댓글0

[이데일리 문승관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부산항에서 넥쏘용 수소연료전지 4기를 첫 수출 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출하는 수소연료전지는 수소차인 넥쏘에 탑재하는 모델로 스위스의 수소저장 기술 업체인 ‘GRZ 테크놀로지스’와 유럽의 에너지 솔루션 스타트업에 제공해 친환경 발전분야에 활용할 예정이다.

‘GRZ 테크놀로지스’ 등 2개 업체는 1년간 현지에서 성능검증 테스트를 추진하며 2022년부터 본격적인 수출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번 수소연료전지 수출은 완성차가 아닌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의 첫 해외 수출로서 그린뉴딜 분야의 새로운 수출시장을 개척하는 의미 있는 진전이라고 산업부는 평가했다.

수소연료전지는 내연기관차의 엔진에 해당하고 수소차 가격의 50%를 차지하는 수소차 핵심부품으로서 친환경 에너지·그린 모빌리티 분야에서 폭넓게 활용할 수 있다. 수소로 전기를 생산하는 특성으로 친환경 발전기로 활용해 전기를 동력으로 모터를 구동하는 열차·선박·드론·건설기계 등에 적용한다. 우리 기업은 수소연료전지 핵심기술인 효율, 내구성 등 측면에서 최고수준의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넥쏘용 수소연료전지는 산업부 연구개발(R&D)지원과 민간 노력을 축적한 성과물로 이번 수출은 지난 수소 트럭 수출에 이어 우리 기술력을 친환경 선진시장인 유럽에서 다시 한번 입증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정부는 수소 승용차, 수소 트럭에 이어 수소연료전지를 핵심수출상품으로 육성해 글로벌 수소 경제 확산과 그린뉴딜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코로나 19에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내연기관차 수출과 달리 수소승용차 수출은 오히려 증가했고 지난 7월에는 트럭기술 강국인 유럽으로 수소트럭을 수출하는 성과를 나타냈다. 올해 1~7월 수출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자동차는 30.7% 감소했으나 수소차는 74.5%나 늘었다. 2025년까지 스위스로 수출하는 대형수소트럭 누적 대수는 1600대에 달할 전망이다.

수소연료전지는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어 이번 수출은 에너지·선박 등 다양한 친환경 시장을 빠르게 선점하는 기폭제가 되리라 기대하고 있다. 국내에서 생산한 수소연료전지가 해외 발전용으로 수출하는 최초사례로 친환경 에너지 기술 강국으로 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현대차는 이번 수출 이외에도 20여개 업체와 수소연료전지 판매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산업부는 “수소연료전지 시장은 국제표준도 없는 태동단계로 경쟁국보다 빠르게 선점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수소연료전지를 그린뉴딜의 핵심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해 성능개선 노력과 함께 다양한 수소차 수출모델 상용화를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