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많이 본 뉴스

[유럽증시]부양책 효과…상승

이데일리 2020.04.01 02:16 댓글0

사진=AFP
[뉴욕=이데일리 이준기 특파원] 유럽 주요국 증시는 31일(현지시간) 올랐다.이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95% 상승한 5671.96에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와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지수도 각각 1.22%와 0.40% 뛴 9935.84와 4396.12에 장을 종료했다.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지수 역시 0.77% 상승한 2786.90을 기록했다.

코로나19 확산을 억지하기 위한 각국의 공조와 부양책이 결정적 역할을 했다.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들은 이날 코로나19 대응 관련 화상회의를 열어 내달 15일까지 신흥국 금융지원 등 구체적인 행동계획(action plan)을 마련하기로 했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 연준)는 이날 외국 중앙은행과 환매조건부채권(Repo·레포) 거래를 시행하는 달러 유동성 강화 조치를 내놓았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에 계좌를 가진 외국 중앙은행이 보유한 미 국채를 연준에 맡기면 달러로 바꿔주겠다는 취지로, 일종의 스와프 거래다.

중국 국무원은 중소은행에 대해 지급준비율(RRR)을 추가로 내릴 것이라고 예고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