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많이 본 뉴스

[유럽증시] 코로나19 불확실성 속 상승…최악의 1분기

뉴스핌 2020.04.01 01:07 댓글0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유럽 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31일(현지시간) 상승 마감했다. 투자자들은 코로나19(COVID-19)의 경제 악영향을 주시하면서 조심스러운 투자를 이어갔다.

[파리 로이터=뉴스핌] 김민정 기자 = 31일(현지시간) 코로나19(COVID-19) 확산 사태로 프랑스 파리 개선문에 인적이 없다. 2020.04.01 mj72284@newspim.com

영국 런던 증시에서 FTSE100지수는 전날보다 108.22포인트(1.95%) 오른 5671.96에 마감했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지수는 119.87포인트(1.22%) 상승한 9935.84를 기록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에어 CAC40지수는 17.61포인트(0.40%) 오른 4396.12에 마쳤고 범유럽지수인 스톡스유럽600지수는 5.18포인트(1.65%) 상승한 320.06으로 집계됐다.

이날 유럽 증시는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높은 변동성을 유지했다. 각국 정부와 중앙은행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타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각종 대책을 발표했지만 유럽과 미국의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추세는 잦아들지 않고 있다.

투자자들은 최근 주식 매도세 속에서 주가가 많이 내려왔다는 데는 동의하면서도 당장 시장 진입은 망설이는 모습이다.

1분기 유럽 증시는 최악의 1분기를 보냈다. 스톡스유럽600지수는 1분기 중 23.1% 급락해 2002년 이후 최악의 세 달을 기록했고 1분기로만 보면 역사상 최악의 시간을 보냈다. 같은 기간 스페인의 IBEX지수는 30% 하락했고 이탈리아의 FTSE MIB는 28%, DAX지수와 FTSE100지수는 약 25%씩 급락했다.

CMC마켓의 데이비드 매든 애널리스트는 로이터통신에 "터널 끝에 빛이 있겟지만 이번 보건 위기가 완전히 끝났다고 볼 수는 없다"면서 "몇몇 트레이더들은 '주식이 정말 싸다'고 말하지만 동시에 보건 위기가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기 때문에 시장에 진입해서 매수하기를 원치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담배회사인 임페리얼 브랜드의 주가는 바이러스가 실적에 실제로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밝히고 12.28% 급등했다.

화장품 회사 로레알의 주가는 1분기 매출이 약 5% 감소했다는 발표 이후 3.00% 하락했다.

유로/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0.25% 내린 1.1019달러, 10년 만기 독일 국채금리는 2.5bp(1bp=0.01%포인트) 상승한 마이너스(-)0.470%를 각각 기록했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