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KLPGA] 윤이나·임진희, 첫날 선두...최예림·서어진 추격

뉴스핌 2022.07.01 18:58 댓글 0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슈퍼루키 윤이나가 임진희와 함께 첫날 공동선두에 올랐다.


윤이나(19·하이트진로)는 1일 강원도 용평 버치힐 골프클럽(파72/6434야드)에서 열린KLPGA투어 '맥콜·모나파크 오픈 with SBS Golf'(총상금 8억원, 우승상금 1억4400만원)'가 1라운드에서 이글1개와 버디5개, 보기2개로 5타를 줄였다.


공동선두를 차지한 19세 루키 윤이나. [사진= KLPGA]

5언더파 67타를 기록한 윤이나는 임진희(24·안강건설)와 공동선두를 차지했다.


300야드가 넘는 장타로 주목을 받는 윤이나는 지난 대회에 이어 2주 연속 선두권에 이름을 올렸다. 이날 윤이나는 11번홀(파4) 샷이글을 하는 등 5타를 줄여 임진희와 함께 선두를 형성했다. 윤이나는 지난주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첫날 공동선두로 나서 3위로 마감했다.


올시즌 톱10과 컷탈락을 3차례씩 한 윤이나는 "공격적인 플레이를 선호하다 보니 기복이 큰 것 같다. 컷 탈락을 하더라도 우승을 할 수 있는 선수가 되고 싶다. 기회가 꼭 올 거라고 생각하고, 순간순간에 집중해서 플레이하려고 한다"라고 전했다.


공동선두를 한 임진희는 통산2승에 도전한다. [사진= KLPGA]

임진희는 3연속 버디 포함 총 버디 6개와 보기1개로 선두를 형성했다. 공교롭게도 임진희는 지난해 BC카드·한경레이디스컵에서 생애 첫승을 써낸데 이어 올해는 6위로 끝냈다. 공동 선두 2명이 지난 주 흐름을 계속 이어나가고 있다.


지난해 4년만의 첫 우승으로 2년간의 시드를 확보한 임진희(통산 1승)는 "시드 확보가 안됐을 땐 생명을 연장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쳤었다. 이제는 보기가 나와도 다시 버디를 기록하면 된다는 생각으로 과감하게 플레이할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18명이 포진한 공동8위와 공동선두와의 격차는 불과 3타차로 박빙 승부에 돌입했다.


1타차 3위(4언더파)에는 역시 아직 우승이 없는 최예림이 자리했다. 최예림은 지난주 대회 최종일 22위 끌어올린 공동12위로 마감했다. 10번(파5)홀에서 출발한 최예림은 이 홀에서 유일한 보기를 했다. 이후 버디5개 등으로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지난 대회에 이어 좋은 흐름을 보이고 있는 서어진. [사진= KLPGA]

3언더파 공동4위에는 박결과 이기쁨 김지현, 박보겸이 위치했다. 루키 서어진은 첫승이 없는 이가영과 이소미, 이소영, 강예린, 박소혜, 등과 공동8위를 형성했다.


안지현과 박단유는 공동19위(1언더파),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김해림은 이븐파로 지한솔, 배소현 등과 공동26위를 했다.


신인' 권서연과 박현경은 초청선수로 출전한 배경은과 공동43위(1오버파)를 기록했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

증권사 리포트

시황 종목 업종 해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