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현대차그룹, 외부기관 통해 '조직문화 전반 점검'

뉴스핌 2022.01.21 16:44 댓글 0

[서울=뉴스핌] 정연우 기자 = 현대자동차 디자인센터에서 근무하던 책임연구원의 사망 사건으로 사내문화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박정국 현대차·기아 연구개발본부장(사장)이 21일 제3의 외부기관을 통해 조직문화 전반을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이 이 같은 입장을 밝히는 것은 현대차 남양연구소 디자인센터 책임연구원이 지난 2020년 9월 극단적인 선택을 한 이후 처음이다.


현대차기아 서울 양재동 사옥 [사진=현대차그룹]

박 사장은 21일 오후 2시께 연구소 직원들에게 '연구소 임직원분들께 드리는 글'이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최근 언론 보도를 통해 접한 안타까운 사안으로 많은 분들에게 우려와 심려를 끼쳐드린 점 사과드린다"며 "무엇보다 故(고) 이찬희 책임연구원의 안타까운 죽음을 가슴깊이 애도한다"고 적었다.


박 사장은 "조속한 시일 내에 제 3의 외부기관을 통해 연구소 내 비상식적인 업무 관행을 포함한 조직문화 실태 전반에 대해 철저한 조사를 실시하고 신속하고 투명하게 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겠다"며 "일할 맛 나는 직장 조성을 위해 현장 전체를 다시 한 번 꼼꼼히 점검하고,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며 신뢰할 수 있는 일터를 만들기 위해 본부장으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끝으로 "다시 한번 진심으로 애도와 사과를 드리며 임직원 여러분과 함께 상호존중하는 문화를 만들어 가겠다"고 덧붙였다.


최근 업계에서는 현대차 남양연구소 디자인센터에서 근무하던 책임매니저 이찬희씨가 2020년 9월7일 업무 과로로 인해 극단적 선택을 한 사실이 알려졌다.


이씨는 두 남매를 둔 아버지로서 사망 전 사망 전 팀장급 책임연구원으로 승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근무 내내 과로에 시달렸고 스트레스를 호소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지금까지 이 책임연구원의 자살에 대해 조직문화와는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보여왔지만 최근 언론보도로 이 사건이 다시 다루어지면서 현대차 내부 직원들의 불만과 책임자 처벌을 원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지난 17일에는 현대차 남양연구소 설계 1동 앞에서 60여명의 직원들이 촛불 집회를 열기도 했다. 이 촛불집회는 현대차 창사 이래 처음으로 열린 촛불 집회였다.


softco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

증권사 리포트

시황 종목 업종 해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