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신보, 만도 협력기업에 170억원 규모의 '공동 프로젝트 보증' 지원

매일경제 2021.07.27 14:41 댓글0

신용보증기금은 만도의 '고부가가치 미래차 부품 선점 및 수출 확대 프로젝트'에 참여한 협력기업에 170억원 규모의 공동 프로젝트 보증을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신보가 이번에 지원하는 프로젝트는 전기차와 자율주행 시스템의 부품 양산 사업이다.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협력기업 중 9개사가 총 170억원 규모의 공동 프로젝트 보증 지원을 받게 된다. 지원 자금은 포드 GM BMW 등 해외 완성차 업체들에 수출할 미래차 핵심부품 생산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번 보증은 현대자동차 현대모비스에 이은 미래차 산업에 대한 세 번째 지원이다. 신보는 이번 보증을 통해 대기업의 완성차 생산부터 우수 중견기업의 핵심부품 양산까지 자동차 제조업의 생태계 전반에 대한 지원체계를 구축하게 됐다.

공동 프로젝트 보증은 대기업 등과 협력기업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프로젝트의 사업성을 평가해 신보가 협력기업에 보증을 지원하는 상품이다. 개별기업의 매출액, 재무등급 등 과거 실적 중심으로 심사하는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공동 프로젝트의 혁신성·성장성 등을 검토해 지원하는 방식이다. 신용도가 낮거나 재무비율이 취약한 중·저 신용의 협력기업도 보증지원이 가능하다.

[이승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