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뉴욕증시] 中 코로나·제롬 파월 연설 주목하며 혼조 마감

뉴스핌 2022.11.30 06:18 댓글 0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뉴욕증시는 29일(현지시간) 혼조세로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07포인트(0.01%) 상승한 3만3852.53으로 마감했다.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6.31포인트(0.16%) 떨어진 3957.63,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65.72포인트(0.59%) 떨어진 1만983.78로 집계됐다.


뉴욕증시는 중국의 코로나19 상황을 주시하며 30일 예정된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의 연설과 2일 발표될 고용지표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중국 정부는 '노인 코로나19 백신 접종 강화에 관한 통지'를 통해 고령층에 대한 백신접종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시장은 기대했던 방역 완화 조치는 아니었지만 위중증 환자가 줄어들면 방역 기준이 완화될 수 있다는 기대도 나왔다. 하지만 경제 개방까지는 시간이 걸릴 수 있다는 예상에 무게가 실렸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트레이더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하그리브스 랜스다운의 수잔나 스트리터 선임 투자 및 시장 애널리스트는 "중국 경찰이 대규모 코로나19 시위를 일단 진압했기 때문에 주가가 제자리를 찾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캐피탈 이코노믹스의 수석 아시아 경제학자인 마크 윌리엄스는 "중국의 예방 접종률이 여전히 낮기 때문에 노인 예방 접종을 위한 새로운 캠페인이 성공하는 데 훨씬 더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우려했다.


시장의 관심은 파월 의장의 발언으로 이동했다. 전날에는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와 존 윌리엄스 뉴욕 연은 총재가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해 긴축을 계속해야 한다는 발언을 이어갔다.


필 헌트의 이안 윌리엄스 전략가는 "중국의 불안이 어제 글로벌 주가 지수에 부담을 주었고 연준 위원들의 매파적 논평이 미국 시장에 추가로 부담을 주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날 지표들은 부진했다. 미국의 주택 가격이 석 달 연속 하락했으며, 이같은 하락세는 약 4년 만에 처음이다. 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는 9월 한달간 전월 대비 1.0% 하락했다. 앞서 7월에 10년 만에 첫 하락세로 돌아선 데 이어 3개월 연속 전월보다 집값이 하락했다. 지난 3개월 간 낙폭은 2.6%에 달한다.


또 미국의 11월 소비자 신뢰도는 인플레이션과 금리 상승으로 4개월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악화됐다. 민간 연구그룹인 컨퍼런스는 보드는 11월의 소비자 신뢰 지수가 100.2로 떨어졌고 이는 7월 이후 최저 수준이라고 발표했다. 지난달에는 이 지수가 102.2였으며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조사한 이코노미스트들은 이 달의 소비자 신뢰지수가 100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는데 대체로 일치했다.


다만 1년 전과 비교하면 여전히 주택 가격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9월 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로는 10.6% 상승했다. 하지만 전월(12.9%)보다는 오름폭이 둔화되고 있어, 전문가들은 2023년에는 전년 대비로도 집값이 하락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하지만 소비 지출에 대한 기대감은 커졌다. 미국 최대 온라인 쇼핑 행사인 '사이버먼데이'에 쇼핑객들이 높은 인플레이션에도 불구하고 역사상 하루 최대 규모의 온라인 쇼핑 매출을 기록했다. 어도비의 마케팅 데이터 분석 솔루션인 '어도비 애널리틱스'는 사이버먼데이인 전날 미국의 소비자들이 온라인 쇼핑에 총 113억달러를 지출한 것으로 집계했다. 이는 지난해 사이버먼데이보다 5.8% 증가한 수치다.


달러는 상승했다. 주요 6개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달러화지수)는 전장보다 0.15% 올랐으며 유로는 달러 대비 0.12% 내린 1.0328을 기록했다.


국제유가는 중국의 코로나19 봉쇄 우려가 다소 완화된 가운데, 오는 12월 4일 예정된 석유수출국기구 플러스(OPEC+) 산유국 회의를 앞두고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내년 1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96센트(1.24%) 오른 배럴당 78.2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유가는 지난 이틀간 오름세를 보였다.


안전 자산인 금 가격은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가장 많이 거래된 선물인 12월물 금 선물 가격 온스당 8.40달러(0.5%) 오른 1763.70 달러에 마감됐다.


ticktock032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