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영란은행 긴급 국채매입 "'LDI'물린 英연기금 파산 위기 때문"

뉴스핌 2022.10.07 01:29 댓글 0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영국 채권시장을 안정시키기 위한 영란은행(BOE)의 긴급 국채 매입은 영국 연기금이 국채 가격 급락에 따른 마진콜(추가 증거금 요구)로 파산 위기에 몰린 가운데 나온 조치라고 미국 CNBC 등 외신이 보도했다.


앞서 28일 BOE는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10월 14일까지 20년물 이상 장기 국채를 무제한 사들이겠다고 발표했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BOE는 국채를 최대 650억파운드(약 100조원)어치 매입하겠다고 약속하고, 2008년 금융위기 이후 매입한 국채 처분 일정도 10월 말로 한 달가량 연기했다.


영란은행(BOE) [사진=로이터 뉴스핌]

BOE의 이 같은 결정에 영국 국채 10년물 금리는 발표 전의 4.5%에서 4% 초반으로 밀렸으며, 30년물 금리도 100bp(1bp=0.01%포인트) 넘게 급락했다. 추락을 거듭하며 미 달러화와 '패러디(등가)' 우려까지 나오던 파운드화 가치도 반등했다.


◆ 영란은행 긴급 시장 개입 결정...'LDI 전략 활용 연기금 줄도산 우려'


6일자 CNBC는 BOE가 기존의 통화정책과는 엇박자를 내는 이같은 긴급 조치에 나설 수밖에 없던 배경에는 영국 연기금이 활용해 온 '부채연계투자(LDI·liability driven investment)' 전략이 자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DB(확정급여)형 연금을 지급하는 영국의 연금펀드 등은 장기 저금리 시대에 지급 의무를 다하기 위해 파생상품 등 고위험 투자를 늘려왔다. LDI가 대표적인 사례인데, 이들 펀드는 LDI 전략을 통해 실제 투자금 대비 3~4배 이상 투자하는 레버리지 효과를 누렸다. 


이들 연기금의 LDI 투자 규모는 계속 늘어 최근 1조5000억파운드(한화 2371조5450억 원)에 달했으며, 이 중 3분의 2가 영국 국채를 담보로 제공하던 상황이었다.


그런데 영국 신임트러스 내각의 대규모 감세안 발표 이후 채권시장에서는 영국 정부의 재정 악화 우려가 불거졌고, 투자자들이 일제히 길트채 매도에 나서며 영국 국채 가격이 폭락했다.


이에 이들 LDI 전략을 활용한 연기금 등이 담보 부족으로 마진콜 요구에 직면하게 됐다. 이들이 증거금 마련을 위해 보유하던 국채를 팔면 국채 가격이 하락하고, 이는 새로운 마진콜 요구로 이어지는 악순환이 촉발될 위기에 처한 것이다. 


이와 관련 영란은행의 존 컨리프 부총재는 5일(현지시간) 하원 재무위원장인 멜 스트라이드 보수당 의원에 보낸 서한에서 지난 27일 저녁 길트채 30년물 금리가 아침에 비해 무려 67bp(1bp=0.01%포인트) 폭등했고, 이에 LDI 펀드를 중심으로 위기 신호가 감지됐다고 밝혔다.


[영국 길트 30년물 금리 차트, 자료=CNBC] koinwon@newspim.com

CNBC에 따르면 이 서한에서 컨리프 부총재는 "BOE는 여러 LDI 펀드 매니저들로부터 국채 금리 폭등으로 자산 가치가 마이너스로 떨어질 것 같다는 보고를 받았고, 이들 펀드가 28일 오전에는 채권 정리 작업에 나설 가능성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결국 영란은행은 영국 재무부와 27일 저녁 긴급 회동에 나섰고, 다음날인 28일 긴급 국채 매입 결정을 발표했다.


영란은행이 개입하지 않으면, 마진콜 요구를 채우긴 위한 연금펀드들의 채권 매도가 가속화하며 국채 가격이 폭락(금리는 상승)하고, 이는 연기금 줄도산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컨리프 부총재는 영란은행의 긴급 조치가 이뤄지기까지 "지난 4일간 30년물 금리 움직임은 2000년 이후 최대폭과 비교해도 두 배 이상이었다"면서 그날의 긴박했던 상황을 전했다.


이와 관련 파이낸셜 타임스(FT)는 영국의 한 금융 전문가를 인용해 "리먼 브러더스 사태까지는 아니지만 거의 비슷한 상황이었다"고 전했다.


한편 6일자 블룸버그 통신은 저금리 시기에 본격 도입된 LDI 전략이 한 번도 금리 인상기를 겪어보지 못했다는 점을 지적하며, 급격한 금리 상승에 취약성이 노출된 가운데 영국 정부가 감세안을 내놓으며 금리 폭등을 유발해 위기의 불씨를 댕겼다고 보도했다.


전문가들은 일단 영국 정부의 시장 개입으로 위기를 넘기긴 했지만, 이번 시장 개입으로 영국 정부의 신뢰도가 추락한 상황에서 또다시 채권 시장의 혼란이 일어나면 저금리 시기 몸집을 키운 LDI 펀드들이 금융위기 뇌관으로 부상할 수 있어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koinwo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

증권사 리포트

시황 종목 업종 해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