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뉴욕증시] 中 경기 둔화 우려에도 소폭 상승

뉴스핌 2022.08.16 05:18 댓글 0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미국 뉴욕증시는 15일(현지시간) 일제히 상승세로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51.39포인트(0.45%) 상승한 3만3912.44에 마감했다.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6.99포인트(0.40%) 오른 4297.14,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80.87포인트(0.62%) 뛴 1만3128.05로 거래를 마쳤다.


시장은 중국의 경제 지표가 크게 부진한 데 따른 세계 경기 둔화 우려가 커졌지만 결국 상승세로 마감했다.


중국의 7월 산업생산과 소매판매, 도시지역 고정자산투자(FAI)가 모두 시장의 예상치를 대폭 하회했다.  이에 중국 당국은 지표 부진에 주요 시중 금리를 인하를 결정했다. 인민은행은 1년 만기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 금리를 지난 1월 이후 처음으로 기존 2.85%에서 2.75%로 인하했고, 7일물 역환매조건부채권(역레포) 금리는 2.10%에서 2%로 내렸다. 일반적으로 시장에서는 중국의 금리 인하 소식은 호재로 인식했지만, 투자자들은 오히려 중국의 경제 상황이 좋지 않다는 진단에 집중했다.


오안다의 수석 시장 분석가인 크레이그 엘람은 마켓워치에 "중국의 경제 데이터는 매우 실망스러웠"다면서 "내수나 성장 전망에 대해 부정적이다"라고 진단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날 발표된 미국 경제지표도 부진했다. 뉴욕연방준비은행의 엠파이어 스테이트 제조업 조사는 기대치를 크게 하회했다. 8월 엠파이어 스테이트 제조업지수는 -31.3을 기록해 전월 기록한 11.2에서 42.4포인트 급감했다. 이날 낙폭은 역대 두 번째를 기록했다. 이 지수는 0을 기준으로 확장과 위축을 가늠할 수 있는데 이번 지표는 경기가 위축세로 돌아섰음을 시사한다.


업종별로 보면 중국 경제 둔화우려에 에너지주가 가장 큰 타격을 입었다. 에너지셀렉트섹터SPDRETF(XLE)는 2% 하락해 세계 경제의 수요에 대한 우려를 반영했다. 산업재 및 재료업종도 부진했다. 반면 유틸리티 및 필수 소비재를 포함한 방어 업종은 이날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투자자들은 오는 17일에 공개될 예정인 지난 7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앞서 소비자물가지수(CPI)가 발표된 뒤 9월 FOMC에서 기준금리가 0.75%p 인상되는 자이언트스텝을 실시할 확률이 크게 낮아졌지만, 향후 연준위원들의 경기 판단이 시장의 키를 쥘 것으로 보인다. 또 이번 주 발표되는 월마트와 타겟, 홈디포 등의 소매 기업 실적을 주시하고 있다.


미국 달러는 상승세를 보였다. 주요 6개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달러화지수)는 전장보다 0.81% 올랐으며 유로는 달러 대비 0.92% 하락한 1.0164 달러를 기록했다.


국제유가는 예상보다 부진한 중국의 경제지표에 대한 우려 속에 하락했다. WTI는 장중 한때 배럴당 87달러 선이 무너지기도 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2.9%(2.68달러) 떨어진 89.4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안전 자산인 금 가격은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가장 많이 거래된 선물인 12월물 금 선물 가격 온스당 17.40달러(1%) 내린 1798.10달러에 마감했다.


ticktock032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

증권사 리포트

시황 종목 업종 해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