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우크라, 전략 요충지 뱀섬 탈환....곡물 수송로 확보

뉴스핌 2022.07.01 00:38 댓글 0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침공 초기 점령했던 흑해 전략 요충지 뱀섬(즈미니섬)에서 퇴각했다. 


외신들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30일(현지시간) '선의의 제스처'로 뱀섬에서 병력을 철수 시켰다면서 이는 우크라이나산 곡물 수출 등을 위해 인도주의적 통로를 마련해주려는 노력의 일환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발레리 잘루즈니 우크라이나 총사련관은 "(우크라이나군의) 포격과 미사일, 공습을 견디지 못한 침략자들이 뱀섬을 떠났다"라면서 "전략적으로 중요한 우리 영토를 해방시키기 위해 노력한 오데사 지역 방위군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도 트위터를 통해 "러시아는 늘 이런 식으로 패배를 감추려고 한다"면서 "더 많은 영토를 회복할 수 있도록 (서방은) 더 많은 무기를 보내달라"고 촉구했다.   


안드리 예르마크 우크라이나 대통령 비서실장도 "뱀섬에 더 이상 러시아군은 없다. 우리 군이 큰일 해냈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군은 지난 26일부터 뱀섬을 탈환하기 위한 미사일 공격 등을 퍼부었다. 


우크라이나가 탈환한 뱀섬 위성사진. [사진=로이터 뉴스핌]

워싱턴포스트(WP)는 러시아가 돈바스 지역 점령 작전에서 우세를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뱀섬 탈환은 우크라이나군에겐 작지만 전략적 승리라고 평가했다. 


뱀섬은 우크라이나 남부 흑해 상에 위치한 작은 바위 섬지만 우크라이나 최대 항구인 오데사는 물론 크림반도, 루마니아까지 사정권에 둘 수 있는 전략 요충지다. 우크라이나는 뱀섬을 되찾음으로써 그동안 봉쇄됐던 흑해를 통한 곡물 수송로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는 지난 2월 2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과 함께 흑해 함대를 파견해 뱀섬을 무력 점령했다. 


당시 뱀섬의 우크라이나 수비대원들은 압도적 화력을 갖춘 러시아군의 투항 요구에 "꺼져라"고 반박하며 항전한 것으로 유명하다.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

증권사 리포트

시황 종목 업종 해외